• 맑음동두천 -5.2℃
  • 맑음강릉 0.0℃
  • 맑음서울 -2.3℃
  • 박무대전 -3.1℃
  • 연무대구 -1.2℃
  • 연무울산 -0.3℃
  • 박무광주 0.6℃
  • 연무부산 1.6℃
  • 맑음고창 -2.3℃
  • 맑음제주 5.3℃
  • 맑음강화 -4.6℃
  • 맑음보은 -3.8℃
  • 맑음금산 -4.8℃
  • 맑음강진군 -1.9℃
  • 맑음경주시 -2.0℃
  • 맑음거제 0.2℃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C ‘라디오스타’ 코요태 김종민-빽가X존박X화사X홍성민, ‘라스 음악캠프’ 5人 입담-매력 제대로 터졌다!

 

‘라디오스타’에 뜬 코요태 김종민-빽가, 존박, 화사, 판타지 보이즈 홍성민 등 가요계 선후배들의 거침없는 입담과 몸 사리지 않는 활약, 개개인의 매력이 제대로 터지며 수요일 밤 시청자들에게 포복절도 웃음을 선사했다. 이들의 활약 속에서 ‘라디오스타’는 최고 시청률 5.7%까지 상승하며 동시간대 1위, 2049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지난 6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연출 이윤화, 김명엽)는 김종민, 빽가, 존박, 화사, 홍성민이 출연한 '2023 라스 음악캠프' 특집으로 꾸며졌다. 스페셜 MC로는 솔비가 함께해 더욱 풍성한 웃음을 만들었다.

 

7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라디오스타’는 4.1%(이하 수도권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동시간대 가구 1위에 올랐다. 이어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이자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 또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이날 최고의 1분 주인공은 판타지보이즈의 홍성민으로, 가요계 선배들과 함께 예능에 첫 출연해 자기 소개하는 장면으로 최고 시청률 5.7%를 기록했다.

 

우선 코요태 리더이자 자칭 ‘비주얼 담당’ 김종민은 ‘라스’ 10번째 출연으로, 최다 출연 단독 1위를 기록했다. 김종민은 시작부터 ‘여자 김종민’ 솔비의 열애 의심 때문에 여러 번 동공 지진을 일으켜 폭소를 안겼다. 또 그는 빽가가 처음 코요태에 합류했을 때 같은 댄서 출신으로서 “제가 (빽가의) 존재를 잘 몰랐다”라며 도발했다. 김종민과 빽가는 즉석에서 레전드 댄스팀 출신의 자존심을 걸고 춤 대결을 펼쳐 재미를 안겼다.

 

김종민은 “올해와 내년에 결혼 운이 들어와 있다”라면서 이상형은 “저를 무시하지 않고, 가르치려 하지 않는 여성”이라고 밝혔다. 이상형의 마음을 사로잡는 비장의 무기로 마술사 최현우에게 배운 마술을 선보였지만, 야유가 쏟아져 폭소를 자아냈다.

 

지난 ‘라스’에 단독 출연해 ‘괴짜 엄마’ 에피소드로 웃음을 빵빵 터트렸던 빽가는 방송 후 후폭풍에 시달렸다며 “아티스트 병 에피소드 때문에 에스프레소를 시키기가 민망해졌다”라고 밝혀 폭소를 안겼다. 빽가는 한 달에 많을 때 행사를 40개씩 한다는 ‘행사계 일개미’ 근황 등 쉴 새 없이 에피소드를 쏟아냈다.

 

그는 김종민이 연예대상을 받을 당시, 아무도 말해 주지 않아 가는 줄 몰랐고, 김종민도 수상 소감에서 자기 이름을 빼놓고 말해 서운한 마음이 들어 코요태 탈퇴를 결심한 적이 있다고 밝혔는데, 이는 오해로 밝혀졌다. 김종민은 “(연예대상이) 끝나고 빽가를 빼먹은 걸 알고 문자를 보냈다”라며 미안해했다.

 

빽가 스토리는 뭐니 뭐니 해도 ‘괴짜 가족 에피소드’가 최고 웃음을 안겼다. 빽가는 어머니에 이어 괴짜 아빠 에피소드로 웃음을 터트렸다. 부모님의 반대를 무릅쓰고 머리를 염색했다가 아빠에게 맞아 기절했고, 아들의 성(性) 기능을 걱정한 아빠의 대처법은 폭소를 안겼다. 빽가는 “(플레이보이 잡지를 보면) 아버지의 사랑이 느껴진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라스’에 6년 만에 출연한 존박은 신인 시절 김구라의 턱을 잡고 좋은 기운을 얻었다며 이날도 김구라의 턱을 잡아 시작부터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라스’ 출연을 앞두고 소속사로부터 입단속을 받았다며 “다음 앨범을 위해서 (얌전히 있겠다)”라고 밝혔지만, 훅 들어온 김구라의 노안 공격(?)에 현기증을 일으키며 “제가 40대로 보여요?”라고 발끈, 폭소를 안겼다. 또 ‘평양냉면 덕후’인 그는 함흥냉면 광고가 들어와 거절한 일을 후회하며 “지금이라면 우동이든 소면이든 뭐든 찍는다”라고 어필해 웃음을 선사했다.

 

존박은 ‘덜덜이’ 이미지가 완벽한 예능용 연기였다며, “매장당할 것 같은 느낌이 들어서 가만히 있었는데, 이제야 얘기한다”라고 고백했다. 또 결혼 2년 차 새신랑인 그는 지인의 식사 자리에서 처음 만난 미모의 아내를 보고 첫눈에 반했다며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존박이 MBTI가 자신과 정반대인 아내를 보며 다름을 느껴 좋다고 하자, 김구라는 “다름이 끌릴 때인데, 나중엔 서운하고 그럴 거다”라는 말로 결혼의 환상을 파괴해 웃음을 자아냈다.

 

새 디지털 싱글 ‘I Love My Body(아이 러브 마이 바디)’를 발매하며 2년 만에 솔로로 컴백한 화사는 이날 싸이가 이끄는 피네이션(P NATION)과 전속계약을 맺은 이유와 ‘흠뻑쇼’에서 관객들이 보는 가운데, 계약서에 도장을 찍게 된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또 화사는 싸이의 조언이 가미된 ‘아이 러브 마이 바디’ 안무도 최초로 공개했다. 화사는 나이 차를 뛰어넘는 ‘찐친’으로 이효리를 꼽으며 “늘 영감과 원동력을 주는 고마운 선배”라고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화사는 인생에서 가장 떨렸던 무대로 박진영과의 컬래버레이션 무대를 꼽으며 ‘바운스 지옥’과 리허설 후 호출까지 받은 이야기를 꺼내 눈길을 끌었다.

 

MBC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 ‘소년판타지-방과후 설렘 시즌2’를 통해 선발된 11인조 다국적 보이 그룹 판타지 보이즈의 멤버 홍성민이 9월 말 데뷔를 앞두고 ‘라스’를 통해 첫 예능 신고식을 치렀다. 홍성민은 대선배들 사이에서도 뒤처지지 않는 입담과 개인기 자판기 매력으로 극찬을 끌어냈다.

 

‘소년판타지’ 방송 전부터 얼굴로 화제가 된 사연을 묻자, 그는 “양아치처럼 생겼다”라며 자기 디스도 거침없이 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연습하다 탈주했는데 김용명 선배님을 만났다”라고 해 눈길을 끌었다. 방송 출연 전부터 얼굴로 화제가 되고, 우연히 찍은 영상으로 높은 조회수를 기록하는 등 홍성민의 데뷔 전 스토리는 그가 ‘될놈될(될 놈은 된다) 재질’임을 증명했다. 홍성민은 애교 챌린지부터 한국 좀비와 미국 좀비 비교 개인기 등 준비된 아이돌로 인정받았다.

 

이들은 어떤 에피소드도 시청자들이 한눈팔지 못하도록 다 함께 재미를 살리는 ‘음캠(?)’ 팀워크를 완성했다. 스페셜 MC이자 가수인 솔비까지 가세하자 토크가 더욱 풍성해졌다. 여러 매력을 쏟아낸 게스트들에게 방송 직후 시청자들은 큰 관심과 응원을 보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MBC 설파일럿 '송스틸러' 같은 곡 다른 느낌, '잠깐 시간 될까' 애절 임정희 vs 청량 이무진...관객의 선택은?
MBC 설 파일럿 예능 '송스틸러'에서 임정희와 FTISLAND 이홍기가 스틸 무대를 선보인다. 갖고 싶은 남의 곡을 대놓고 훔칠 기회를 제공하는 신개념 음악 프로그램 '송스틸러'는 파트너끼리 서로의 곡을 훔치는 '1:1 스틸전'과, 둘이 한 팀이 되어 다른 사람의 곡을 훔치는 ‘듀엣 스틸전’으로 진행된다. 12일 공개되는 1:1 스틸전에서는 임정희가 이무진의 ‘잠깐 시간 될까’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무진은 제작진과의 사전 미팅에서 “‘잠깐 시간 될까’는 아무도 못 뺏을 것”이라며 내기까지 했다고 밝혀져 임정희가 선보일 무대에 관심이 쏠린다. 제작진은 “이무진의 원곡이 고백하기 전의 설렘을 담았다면, 임정희의 편곡은 이별 후의 짙은 감정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 언급하며, “자신감 넘쳤던 이무진을 불안에 떨게 했다”고도 전해 무대에 대한 기대감을 더한다. 더불어 초통령의 자리도 임정희에게 뺏길지 모른다는 전현무의 질문에 “이미 아이브에게 넘어간 지 오래”라고 밝혀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기도 했다고. 이어 이홍기는 1:1 스틸전에서 정용화의 솔로 데뷔곡 ‘어느 멋진 날’을 선곡해 기대를 모은다. 정용화는 이 곡에 대해 “피와 살이 들어간 가장 사랑하는 곡”이라



라이프

더보기
국내 지방공항~자카르타·발리 직항 생긴다. 한·인도네시아, 하늘길 확대
앞으로 지방공항에서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발리 직항 비행기를 탈 수 있게 됐다. 한국과 인도네시아 항공 운항 횟수도 늘어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31일부터 양일간 인도네시아 바탐에서 열린 한-인도네시아 간 항공회담을 열고 양국간 국제선 운항 횟수를 대폭 늘리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인도네시아는 아세안 10개국 중 유일한 직항 자유화를 체결하지 않은 국가(마닐라 제외)다. 2012년에 주 23회로 증대된 운항횟수는 현재까지 유지되는 중이다. 하지만 이번 회담으로 양국 6개 지방 공항 간 자유화되고 한국 지방공항-자카르타,발리 간 각 주 7회 등 운항 횟수가 총 주 28회로 늘어난다. 한국 6개 지방 공항은 부산, 대구, 청주, 제주, 무안, 양양이다. 인도네시아 6개 지방공항은 바탐, 마나도, 롬복, 족자카르타, 발릭파판, 케르타자티 등이다. 그동안 한국 지방공항-인도네시아 간 직항 노선이 없어 인천공항에서만 출발해야 했던 큰 불편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지방공항 활성화에 많은 도움이 될 전망이다. 또, 성수기 동안 항공권 구매가 어려울 만큼 인기가 많은 발리 노선은 양국 지정항공사간 공동운항(Code-share)을 통해 무제한 운항이 가능해진다.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