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8.1℃
  • 흐림강릉 14.0℃
  • 구름많음서울 18.1℃
  • 구름많음대전 17.2℃
  • 구름많음대구 18.1℃
  • 구름조금울산 18.7℃
  • 맑음광주 18.7℃
  • 맑음부산 21.8℃
  • 맑음고창 17.5℃
  • 맑음제주 20.7℃
  • 맑음강화 18.5℃
  • 흐림보은 16.9℃
  • 구름많음금산 17.2℃
  • -강진군 19.3℃
  • 구름많음경주시 19.9℃
  • 맑음거제 19.9℃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C '연인' 남궁민, 눈빛이 다했다! ‘극강 매력 남자주인공 탄생’

 

‘연인’ 남궁민의 멜로 눈빛에 설렌다.

 

2023년 하반기 최고 기대작 MBC 새 금토드라마 ‘연인’(기획 홍석우/연출 김성용, 천수진/극본 황진영)이 8월 4일 첫 방송된다. ‘연인’은 병자호란을 겪으며 엇갈리는 연인들의 사랑과 백성들의 생명력을 다룬 휴먼역사멜로 드라마다. ‘제왕의 딸, 수백향’,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의 황진영 작가와 ‘검은태양’의 김성용 감독이 의기투합해 MBC 명품사극 계보를 잇는 대작의 탄생을 예고한다.

 

‘연인’을 향한 대중의 뜨거운 관심과 기대, 그 중심에 대한민국 최고의 배우 남궁민(이장현 역)이 있다. 연기력은 물론 시청률, 화제성 모든 측면에서 자타공인 최고의 존재감을 발휘하는 남궁민이 10년 만에 사극에 복귀하는 작품이자, 오랜만에 멜로 연기를 펼치는 작품이기 때문이다. 티저 포스터, 티저 영상 공개 직후 “역시 남궁민!”, “남궁민이 사극이라니…” 등 기대의 반응이 쏟아졌다.

 

이런 가운데 7월 10일 ‘연인’ 제작진이 남자 주인공 남궁민의 촬영 스틸을 처음으로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사진 속 남궁민은 흩날리는 눈을 맞으며 누군가를 바라보고 있다. 찰나를 포착한 것은 물론, 특정한 상황이 드러나지 않은 사진임에도 남궁민은 오직 눈빛과 표정만으로 애절하고 아련한 감정선을 보여주며 보는 사람의 마음을 흔든다. 남궁민의 이토록 애틋한 눈빛을 받은 사람은 누구인지, 그가 ‘연인’을 통해 보여줄 깊고도 가슴 시린 사랑은 무엇인지 궁금하고 기대된다.

 

남궁민은 ‘연인’에서 어느 날 갑자기 능군리 사교계에 나타난 미스터리한 남자 이장현 역을 맡았다. 이장현은 천연스러운 장난기 속에 누구에게도 밝히지 못할 어두운 속내를 지닌 복잡한 인물. 아무것도 사랑하지 않았기에 그 어떤 것에도 진심을 주지 않았던 이장현은 한 여인을 알게 된 후, 예상 못한 운명의 문을 열게 된다.

 

제작진에 따르면 ‘연인’ 남자 주인공 이장현은 지성미, 남성미는 물론 미스터리함과 사랑하는 여자를 향한 순정까지 지닌 인물이다. 이토록 매력적인 캐릭터는 남궁민의 대체불가 연기력, 강력한 흡인력과 만나 극강의 매력을 터뜨릴 것으로 기대된다.

 

이에 대해 ‘연인’ 제작진은 “남궁민은 첫 촬영부터 한없이 끌릴 수밖에 없는 남자 이장현 그 자체였다. 순간적인 집중력과 몰입도는 물론, 카리스마와 리더십까지 완벽했다. 왜 남궁민이 믿고 보는 배우인지, 왜 대한민국 최고의 배우인지 실감할 수밖에 없었다. 시청자 여러분도 남궁민의 연기와 매력에 빠지게 될 것이다.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MBC 새 금토드라마 ‘연인’은 2023년 8월 4일 금요일 밤 9시 50분 첫 방송된다.




영화&공연

더보기
영화 '프레디의 피자가게' 배우들의 생생 목격담! 살아 움직이는 거대한 모습에 소름 쭈뼛!
11월 15일 개봉을 앞둔 블룸하우스의 신작 <프레디의 피자가게>의 배우들이 <해피 데스데이>의 가면 '베이비’, <메간>의 AI 로봇 ‘메간’의 뒤를 이어 마스코트 호러의 진수를 보여줄 <프레디의 피자가게>의 ‘프레디와 친구들’을 마주한 생생한 목격담을 전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프레디의 피자가게>는 80년대에 아이들이 실종되고 폐업한지 오래된 ‘프레디의 피자가게’에서 야간 경비를 서게 된 ‘마이크’가 피자가게 마스코트들의 기괴한 실체를 목격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서바이벌 호러테이닝 무비. 먼저 이제는 아무도 찾지 않는 ‘프레디의 피자가게’에서 야간 경비 알바를 시작하게 되어 ‘프레디와 친구들’의 수상한 실체를 마주하게 되는 ‘마이크’ 역의 조쉬 허처슨은 “애니메트로닉스들이 살아나는 것을 보는 것이 정말 대단했다”고 전하며 영화 속 ‘프레디와 친구들’의 리얼리티를 기대하게 했다. 또한 그는 “제가 연기하는 캐릭터 ‘마이크’는 이들에게서 공포감을 느껴야 했는데 노력할 필요도 없이 실제로도 이들은 정말 무서웠다. 배우로서 이들과 함께 연기한 것은 아주 특별한 경험이었다”라며 존재만으로도 오싹한 분위기를 뿜어내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