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6.6℃
  • 흐림강릉 18.8℃
  • 흐림서울 19.5℃
  • 구름많음대전 17.8℃
  • 구름많음대구 16.5℃
  • 흐림울산 15.5℃
  • 흐림광주 18.4℃
  • 흐림부산 17.9℃
  • 구름많음고창 16.5℃
  • 흐림제주 19.3℃
  • 흐림강화 15.7℃
  • 흐림보은 15.4℃
  • 흐림금산 16.3℃
  • 흐림강진군 16.2℃
  • 흐림경주시 14.2℃
  • 흐림거제 17.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KBS2 '어쩌다 마주친, 그대' 김동욱X진기주, 시간 여행 실패! 1987년에 갇힌 두 사람

 

과거에서 모든 목적을 이룬 윤해준(김동욱 분)과 백윤영(진기주 분)이 생각지도 못한 장애물을 만났다.

 

어제(19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어쩌다 마주친, 그대’(연출 강수연, 이웅희 / 극본 백소연 / 제작 아크미디어) 15회에서는 진범 윤연우(정재광 분)의 정체가 밝혀지면서 그동안 끔찍한 비극을 낳았던 ‘우정리 연쇄 살인사건’이 종결됐다. 15회 시청률은 4.8%(닐슨 코리아 제공, 수도권 가구 기준)로 월화극 동시간대 1위를 기록하며 오늘 방송되는 최종회까지 기대하게 만들었다.

 

해준은 타임머신 차를 타고 떠나려던 연우의 앞을 막아섰고, 부자(父子) 관계인 두 사람이 마침내 운명적으로 대면했다. 알고 보니 연우는 해준의 집에서 차를 고쳐주는 동안 해준이 수집했던 ‘우정리 연쇄 살인사건’의 증거들을 모두 확인, 예상을 벗어나는 범죄를 저지를 수 있었던 것. 

 

이내 두 사람의 격렬한 몸싸움이 시작됐고, 먼 미래의 아버지에게 공격받아 쓰러져 있었던 자신의 모습을 떠올린 해준은 괴로움에 휩싸였다.

 

윤영은 연우가 진범이라는 말을 듣자마자 차고를 살폈고, 사라진 차를 확인한 후 곧바로 굴다리로 향했다. 해준과 연우가 거친 접전을 벌이는 동안 다행히 윤영과 백동식(최영우 분)이 도착했고, 연우가 동식이 쏜 총에 맞아 체포되면서 ‘우정리 연쇄 살인사건’의 진짜 범인이 마침내 검거됐다. 하지만 연우의 공격에 정신을 잃은 해준이 의식을 찾지 못하면서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이윽고 ‘우정리 연쇄 살인사건’ 진범 연우의 모든 행적이 낱낱이 드러났다. 연우는 입국 날짜까지 속여가면서 살인을 저질렀고, 그의 아버지 윤병구(김종수 분)는 아들이 살인범이라는 사실을 믿지 못해 혼란스러워했다. 이때 연우의 애인이자 해준의 어머니인 청아(정신혜 분)가 나타나서 자신이 연우에게 받은 편지 속 필체가 증거가 될 것이라며 증거물을 전해줬다. 경찰이 연우의 집에서 어떠한 물증도 발견하지 못하자 수사는 난항을 겪었고, 급기야 병구가 편지들을 은폐하려고 해 큰 위기가 닥쳤다.

 

가까스로 의식을 찾은 해준은 병구를 찾아갔고, 타오르는 불 속에서 타다 남은 편지들을 건져냈다. 병구는 살인자의 아들이라는 낙인을 찍고 살아갈 손자의 인생을 위한 선택이라며 눈물로 애원했고, 해준은 “핑계 대지 마요. 다 덮어놓고 차마 맘 편히 살지도 못해서 그 아들의 아들까지도 외면하고 살았던 게 당신 인생이니까”라며 외롭고 어두웠던 자신의 유년 시절을 되새겼다. 

 

결국 결정적인 증거가 나오자 연우가 진범이라는 사실이 공표되며 온 세상을 떠들썩하게 했던 ‘우정리 연쇄 살인사건’이 막을 내렸다.

 

연우의 면회를 간 해준은 그에게서 살해 동기를 전해 들었다. 연우는 독서에 빠져 ‘누군가의 엄마로 살고 싶지 않다’며 자신을 버리고 떠난 엄마를 원망했고, 어린 시절의 결핍과 엄마에 대한 그리움이 ‘책 읽는 여자’를 향한 분노로 이어졌던 것이다. 

 

하지만 잔혹한 살인범인 그가 청아에게는 진정한 사랑을 느끼고 있었음이 드러났고, 해준은 영원한 가족을 이루고 싶다던 그 꿈을 자기 손으로 저버린 아버지를 원망하면서 자신의 정체를 털어놨다. 아버지의 잘못된 감정과 선택으로 인해 송두리째 바뀐 인생을 살게 된 해준이 자신의 손으로 그 비극의 굴레를 끊으면서 안방극장에 먹먹한 여운을 남겼다.

 

15회 말미에는 사건을 모두 해결하고 행복한 미래를 찾아 떠나려던 해준과 윤영이 뜻밖의 난관을 마주했다. 두 사람은 우정리 마을 사람들과 아쉬운 마음으로 작별 인사를 하고 떠날 준비를 했지만 타임머신 차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2021년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1987년에 머무르게 됐다. 오직 하나의 목적을 가지고 시간 여행을 떠나온 두 사람이 어떻게 현재의 시간을 찾아갈 수 있을지 최종회를 향한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폭발했다.

 

방송 직후 시청자들은 “코믹 반전 엔딩 대박이다”, “현재로 돌아가지 못하면 두 사람은 어떻게 되는 걸까?”, “마지막에 진짜 떠나는 줄 알고 눈물 났는데 반전이 또 있네”, “해준이가 연우 면회 간 장면은 맘 아팠음 ㅠㅠ”, “내일 마지막 회 인데 순애 희섭이 변한 모습 너무 궁금하고 기대된다”, “해준이랑 윤영이는 아예 1987년에 갇혀서 못 돌아가는 건가?”, “그래서 도대체 타임머신 만든 사람은 누구임... 끝까지 궁금하게 만드는 드라마네.”, “제발 해피엔딩이었으면 좋겠다” 등 다채로운 반응을 보였다.

 

1987년에 또다시 머무르게 된 해준과 윤영의 마지막 이야기는 오늘(20일) 밤 9시 45분 KBS 2TV 월화드라마 ‘어쩌다 마주친, 그대’ 최종회에서 만나볼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리들리 스콧X페데 알바레즈, ‘에이리언' 시리즈 신작, 8월 개봉
영화 '에이리언'의 창시자이자 수많은 명작을 낳은 리들리 스콧 감독이 제작자로 참여하고, '맨 인 더 다크'로 페데 알바레즈 감독이 연출을 맡은 영화 '에이리언: 로물루스'가 전 세계의 관심 속에서 글로벌 스페셜 포스터와 메인 예고편을 공개했다. 글로벌 스페셜 포스터는 섬뜩한 붉은 배경 위에 숙주의 몸속에 '에이리언' 유충을 넣는 '페이스허거'에게 잠식당하고 있는 인간의 모습을 담아 눈길을 끈다. 특히, '페이스허거'로부터 벗어나기 위한 필사적인 손짓은 극강의 긴장감을 불러일으킨다. 함께 공개된 메인 예고편은 황폐화된 지구를 탈출하기 위해 버려진 우주 정거장으로 향하는 식민지 개척자들의 모습에서 시작된다. 이내 물속에서 나타난 정체불명의 무언가는 등골을 오싹하게 만들며 뜻하지 않은 공포의 시작을 알린다. 이어지는 "그게 우릴 사냥하고 있어!"라는 대사는 긴장감을 더욱 고조시킨다. 특히 사지로 내몰린 사람들의 처절한 비명과 치열한 사투가 뒤섞인 가운데 "그곳에선 아무도 네 절규를 듣지 못한다"라는 카피가 드러나며, '에이리언: 로물루스'가 보여줄 장르적 쾌감을 예고한다. 영화 '에이리언: 로물루스'는 오는 8월 극장에서 개봉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