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7.2℃
  • 구름많음강릉 19.2℃
  • 구름많음서울 19.7℃
  • 구름많음대전 20.0℃
  • 흐림대구 17.0℃
  • 흐림울산 15.9℃
  • 흐림광주 19.1℃
  • 구름많음부산 18.5℃
  • 흐림고창 17.6℃
  • 흐림제주 20.1℃
  • 구름조금강화 17.9℃
  • 맑음보은 17.3℃
  • 구름많음금산 18.0℃
  • 흐림강진군 17.4℃
  • 흐림경주시 15.0℃
  • 흐림거제 18.7℃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채널A '가면의 여왕' 오지호, 송영창 자수 회유→의문의 납치 폭행 ‘생사기로의 위기’


‘가면의 여왕’이 충격적인 반전으로 강렬한 여운을 남겼다. 

 

지난 6일 밤 방송된 채널A 월화드라마 ‘가면의 여왕’(연출 강호중/ 극본 임도완/ 제작 더그레이트쇼, 래몽래인/ 기획 채널A) 14회는 시청률 3.6% (닐슨 코리아 제공,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무서운 뒷심을 발휘하고 있다. 특히 최강후(오지호 분)가 의문의 인물에게 맞고 피 흘리며 쓰러지는 장면은 4.11%의 분당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이날 방송에서 도재이(김선아 분)의 친부 강일구(송영창 분) 회장이 엔젤스 클럽의 머리라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반전을 선사했다. 강 회장은 특히 기도식(조태관 분)을 죽인 것을 자수하라는 최강후를 처단하려고 해 보는 이들의 공분을 샀다.  

 

또한 강일구 회장과 송제혁(이정진 분)이 한패였고, 진짜 기도식을 죽인 살인범이 강 회장이라는 것을 알게 된 강후는 충격을 금치 못했다. 그는 10년의 지옥에서 벗어나 이제야 행복을 꿈꾸고 있는 재이가 안쓰러워 눈물을 흘렸다.

 

엔젤스 클럽 사건 소환 통보를 받은 기윤철(권태원 분) 의원은 강 회장을 찾아가 지검장에게 자신을 찔렀냐고 따져 물었다. 강 회장은 윤철이 자신이 엔젤스 클럽 몸통이란 증거가 없다고 자신만만해 하자, 윤철의 치부가 담긴 녹음 파일을 틀었다. 자신의 비서가 강 회장의 끄나풀이었다는 것을 알게 된 윤철은 태세를 전환, 한 번만 봐달라고 읍소했다. 

 

강 회장의 도발은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그는 기 의원의 아들 기도식의 생전 마지막 모습을 흉내냈고, 이를 본 윤철은 제혁과 강 회장이 도식을 죽였다는 걸 깨닫고 분노했다. 강 회장의 잔인함에 전투의지를 상실한 그는 완전히 넋이 나간 표정으로 돌아섰다. 그 순간 일구를 찾아온 재이와 마주친 윤철은 “당신 아버지, 정말 나쁜 사람이야. 조심해. 당신도”라고 읊조려 흥미를 유발하기도. 

 

일구는 죽기 전 참회의 뜻으로 딸 재이가 찾아낸 엔젤스 클럽의 진실이 낱낱이 밝혀질 수 있도록 돕겠다며, 자신이 저지른 죄를 감추려 했다. 뿐만 아니라 재이가 송제혁 사건을 윤철의 짓으로 의심하자, 일구는 윤철을 살인범으로 몰고 가기로 결심했다. 

 

최비서는 갑자기 재이를 가까이 두려는 일구를 이해하지 못했다. 하지만 이는 페이퍼 컴퍼니에 숨겨둔 비자금의 출처가 엔젤스 클럽이라는 진실을 감추기 위한 일구의 계략이었던 것.

 

레오를 통해 강 회장이 엔젤스 클럽의 진짜 몸통이란 사실을 알게 된 강후는 일구와 연락하는 재이에게 날선 반응을 보이기 시작했다. 일구 역시 강후가 최비서와 자신의 관계를 알고 있다는 것을 눈치 채는 등 스릴감 넘치는 전개로 이목을 사로잡았다.

 

그런가 하면 강후는 재이와 함께 그녀의 할머니가 운영하는 순댓국집을 찾았다. 때마침 강 회장도 도착, 네 사람은 어색한 분위기 속 식사를 하게 됐다. 하지만 일구의 만행을 모두 알고 있던 강후는 “핏줄보다 자신의 야망이 더 큰 사람이 있다는 걸 알게 됐습니다”라고 일구를 저격, 팽팽한 긴장감을 선사했다. 

 

그 순간, 재이는 사무장으로부터 기윤철 의원이 강보 호텔에서 투신했다는 연락을 받았다. 윤철의 자살을 종용한 일구는 충격 받은 척 흐느꼈고, 그의 연기에 강후는 공포를 느꼈다.

 

검찰 조사를 앞두고 윤철이 아버지를 만나 어떤 이야기를 나눴을지 궁금해진 재이는 일구를 자신의 집으로 초대했다. 그 사이 강후는 강 회장을 찾아가 기도식을 죽인 증거를 꺼내놓으며 마지막 기회를 줄 테니 자수하라고 말했다. 

 

호텔에 홀로 남아 생각에 잠긴 일구는 강후의 경고에도 아랑곳 하지 않았다. 그는 예정대로 재이의 집으로 향하는가 하면 같은 시각 강후는 의문의 인물에게 공격을 받고 쓰러지는 소름 돋는 전개로 안방극장에 전율을 일으켰다. 
 
방송 직후 시청자들은 “와 강일구 소름 돋는다. 다 강 회장의 짓이었어”, “강후 불쌍해서 어떡해요”, “기윤철까지 처리해버렸다니”, “오늘 완전 스릴 공포 영화 같았다”, “재이 프러포즈까지 준비했는데..강후 제발 돌아와”, “최후의 빌런은 강일구였나요”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채널A 월화드라마 ‘가면의 여왕’ 15회는 오는 12일 월요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리들리 스콧X페데 알바레즈, ‘에이리언' 시리즈 신작, 8월 개봉
영화 '에이리언'의 창시자이자 수많은 명작을 낳은 리들리 스콧 감독이 제작자로 참여하고, '맨 인 더 다크'로 페데 알바레즈 감독이 연출을 맡은 영화 '에이리언: 로물루스'가 전 세계의 관심 속에서 글로벌 스페셜 포스터와 메인 예고편을 공개했다. 글로벌 스페셜 포스터는 섬뜩한 붉은 배경 위에 숙주의 몸속에 '에이리언' 유충을 넣는 '페이스허거'에게 잠식당하고 있는 인간의 모습을 담아 눈길을 끈다. 특히, '페이스허거'로부터 벗어나기 위한 필사적인 손짓은 극강의 긴장감을 불러일으킨다. 함께 공개된 메인 예고편은 황폐화된 지구를 탈출하기 위해 버려진 우주 정거장으로 향하는 식민지 개척자들의 모습에서 시작된다. 이내 물속에서 나타난 정체불명의 무언가는 등골을 오싹하게 만들며 뜻하지 않은 공포의 시작을 알린다. 이어지는 "그게 우릴 사냥하고 있어!"라는 대사는 긴장감을 더욱 고조시킨다. 특히 사지로 내몰린 사람들의 처절한 비명과 치열한 사투가 뒤섞인 가운데 "그곳에선 아무도 네 절규를 듣지 못한다"라는 카피가 드러나며, '에이리언: 로물루스'가 보여줄 장르적 쾌감을 예고한다. 영화 '에이리언: 로물루스'는 오는 8월 극장에서 개봉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