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15.6℃
  • 구름많음강릉 14.3℃
  • 맑음서울 18.8℃
  • 흐림대전 20.0℃
  • 구름많음대구 17.4℃
  • 구름많음울산 16.4℃
  • 맑음광주 18.9℃
  • 맑음부산 17.1℃
  • 흐림고창 ℃
  • 맑음제주 18.3℃
  • 구름조금강화 14.6℃
  • 흐림보은 18.1℃
  • 흐림금산 19.9℃
  • 맑음강진군 16.8℃
  • 흐림경주시 17.0℃
  • 맑음거제 17.5℃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KBS2 '편스토랑' 강수정 8살 아들, 엄마 눈웃음 판박이 귀요미! ‘남다른 자식사랑 이유’


‘신상출시 편스토랑’ 강수정이 남다른 아들 사랑을 공개한다.

 

4월 28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NEW 편셰프 강수정이 첫 등장한다. 원조 맛집 인플루언서로 미식 및 요리에 높은 애정과 감각을 자랑하는 ‘편스토랑’ 맞춤 인재 강수정이 편셰프로서 어떤 활약을 펼칠지 주목된다. 이와 함께 방송 최초로 공개되는 그녀의 보물 같은 아들과 홍콩 미식 라이프에도 이목이 집중된다.

 

이날 공개되는 VCR 속 강수정은 새벽 6시부터 일어나 아들의 아침식사 및 도시락을 준비했다. 강수정의 요리는 그야말로 엄마의 정성 그 자체였다. 홍콩에서 아침부터 녹두전을 부치는가 하면 직접 빚은 만두를 찌는 등 보는 이들마저 감동하게 한 것. 특히 요리마다 강수정만의 특별한 레시피와 팁이 돋보였는데 그 모든 것의 이유는 8살 아들 제민이었다. 강수정은 “이렇게 해야 제민이가 잘 먹는다”며 정성을 가득 쏟았다.

 

그렇게 강수정이 요리를 마칠 때쯤 그녀의 귀요미 아들이 잠에서 깼다. 홍콩이지만 한국식 내복을 입고 등장한 강수정의 8살 아들 제민이는 엄마의 사랑스러운 눈웃음을 그대로 빼다 박은 외모로 시선을 강탈했다. 이어 한국어는 물론 영어, 중국어까지 수준급으로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엄마 강수정을 쥐락펴락하는 멘트와 매력으로 ‘편스토랑’ 식구들까지 단숨에 사로잡았다.

 

남다른 아들 사랑에 대해 묻자 강수정은 “결혼 6년 만에 아주 어렵게 품에 안은 아이다. 노력해서 안 되는 것이 없다고 생각했는데 단 하나, 아이는 노력해도 안 되는 것 같았다. 시험관 6번, 유산 3번을 거쳐 선물처럼 제민이가 왔다”라고 회상했다. 이어 “’나는 왜 이렇게 안 되지’라고 생각할 때 제민이가 와줬다. 남편과 나의 구원자 같았다. 그 순간부터 내 인생이 바뀐 것 같다”고 밝혔다.

 

인생의 보물이 된 제민이를 위해 최선을 다하는 엄마 강수정. 그녀의 남다른 아들 사랑을 접한 이찬원은 “보면서 저도 우리 엄마를 떠올렸다. 울컥했다”라고 털어놨을 정도. 우리는 몰랐던 강수정의 특별하고도 진솔한 이야기, 그녀만의 홍콩 미식 라이프가 모두 공개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4월 28일 금요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된다.





라이프

더보기
한국음악저작권협회, 총 상금 4천600만원 논문 공모전 개최
사단법인 한국음악저작권협회(회장 추가열, 이하 한음저협)가 창작자의 권익 강화와 올바른 저작권 문화의 정착을 목적으로 '제2회 한국음악저작권협회 논문 공모전'을 개최한다. 이번 공모전은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진행되며 음악 산업의 발전 방향 모색 및 저작권 인식 제고를 위해 마련되었다. 특히 이번 공모의 주제로는 '음악저작권 및 자유주제' 외에도 현재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생성형 AI와 음악저작물에 대한 연구'가 포함되어 연구자들의 큰 관심이 예상된다. 한음저협은 AI 기술의 발달로 인해 저작권 분야에서 새롭게 대두되는 이슈에 대한 이해를 돕고 저작권자의 권리 보호를 위한 정책 연구 및 저작권법 개정의 기초 자료로 활용할 계획임을 밝혔다. 또한, AI 사업자의 무단 저작물 사용과 관련된 입법안에 반대하는 입장을 표명하며, 이번 공모전이 이론적 바탕을 마련하는 데 큰 의미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공모전은 대학 및 대학원 재학생 또는 학사 이상의 학위를 소지한 사람이라면 누구나 개인 또는 5인 이내의 팀으로 참가할 수 있으며 5월 20일부터 8월 20일까지 논문 접수가 가능하다. 접수된 논문은 한음저협 내·외부의 저작권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단의 서면 심사를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