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4.2℃
  • 맑음강릉 27.2℃
  • 맑음서울 24.9℃
  • 구름조금대전 27.9℃
  • 구름많음대구 28.4℃
  • 구름조금울산 21.2℃
  • 구름조금광주 27.3℃
  • 구름조금부산 21.9℃
  • 구름많음고창 23.2℃
  • 구름많음제주 21.7℃
  • 맑음강화 19.5℃
  • 구름많음보은 26.6℃
  • 구름많음금산 25.8℃
  • 맑음강진군 24.4℃
  • 구름많음경주시 26.0℃
  • 구름조금거제 23.1℃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 '구미호뎐1938' 눈 떠보니 1938년?! 혼돈의 시대 불시착한 이동욱, 그에게 닥친 미션은 무엇?


 
‘구미호뎐1938’ 이동욱이 더욱 강렬한 매력을 장착하고 돌아온다.

 

오는 5월 6일 첫 방송되는 tvN 새 토일드라마 ‘구미호뎐1938’(연출 강신효, 극본 한우리, 제작 스튜디오드래곤·하우픽쳐스) 측은 18일, 혼돈의 시대 한가운데 선 이연(이동욱 분)의 첫 스틸을 공개했다. 소중한 것들을 지키기 위해 살벌한 사냥을 시작한 그의 활약에 기대가 쏠린다.

 

‘구미호뎐1938’은 1938년 혼돈의 시대에 불시착한 ‘구미호’ 이연이 현대로 돌아가기 위해 펼치는 K-판타지 액션 활극이다. 토착신, 토종 요괴 등을 절묘하게 엮어낸 독창적 세계관 위에 한층 다이내믹해진 액션과 스케일, 다채롭게 업그레이드된 설화 속 캐릭터들을 장착하고 3년 만에 귀환한다. ‘K-판타지’의 신세계를 연 강신효 감독과 한우리 작가의 재회는 물론 이동욱, 김소연, 김범, 류경수, 황희, 김용지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의 만남은 두 번째 시즌을 손꼽아 기다려온 팬들을 더욱 설레게 한다.

 

이동욱은 독보적 매력을 지닌 구미호 ‘이연’으로서의 맹활약을 이어간다. 지난 시즌 인간이 된 뒤 ‘영원한 첫사랑’ 남지아(조보아 분)와 해피엔딩을 맞이했던 이연. 하지만 그는 예상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게 되면서 1938년으로 소환된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이 모든 격변이 일어나기 전 그의 일상은 더없이 평화롭다. 산뜻한 미소와 함께 아이스크림 쇼케이스 앞에 선 이연의 ‘픽’이 ‘민초’일 것은 당연지사.

 

와이파이와 민트 초코, 사랑하는 연인이 있는 현대에서 평범한 삶을 이어가고 있는 듯한 이연. 하지만 내세와의 연은 완전히 끊어지지 않은 듯하다. 이어진 사진 속에서 그는 탈의파(김정난 분)가 지키는 내세출입국관리사무소에 자리하고 있다. 이제는 구미호로서의 능력을 모두 잃은 그가 이곳을 다시 찾은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해진다. 여기에 1938년에 툭 떨어진 그의 모습은 호기심을 더욱 끌어올린다. 익숙한 듯 낯선 풍경과 사람들, 곳곳에 덧씌워진 타국의 언어까지. 당혹감으로 물든 그의 얼굴은 심상치 않은 격랑과 마주한 심정을 대변한다. 과연 이곳에서 헤쳐 나가야 할 미션은 무엇일지, 다시 시작될 그의 사냥에 이목이 집중된다.

 

더욱 깊어진 매력과 함께 돌아온 이동욱은 “다시 ‘이연’을 연기할 수 있어 행복하고 기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지난 시즌부터 감독, 작가님과 함께 많은 공을 들여 작업했던 작품을 또다시 선보일 수 있어 설렌다. 시청자 여러분들께서도 즐겨주시면 감사하겠다”라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구미호뎐1938’을 기대케 하는 포인트는 달라진 시대다. 그런 만큼 이동욱은 이번에 만나볼 수 있는 새로운 포인트로 ‘변화’를 꼽았다. 그는 “시대가 달라진 만큼 행동의 변화도 크다”라며 “남지아와의 사랑은 단단히 지키고 있으니, 또 다른 것들을 되찾고 지키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여 궁금증을 더했다.

 

한편, tvN 새 토일드라마 ‘구미호뎐1938’은 ‘판도라 : 조작된 낙원’ 후속으로 오는 5월 6일(토) 밤 9시 20분 첫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닥터 차정숙' ‘포복 전진’ 김병철VS엄정화 안아 든 민우혁 제대로 한 판 붙는다.
‘닥터 차정숙’ 김병철, 민우혁이 제대로 한 판 붙는다. JTBC 토일드라마 ‘닥터 차정숙’(연출 김대진·김정욱, 극본 정여랑, 제작 ㈜스튜디오앤뉴·SLL·JCN) 측은 20일, 위기에 처한 차정숙(엄정화 분)을 구하기 위해 화염 속으로 뛰어든 서인호(김병철 분), 로이킴(민우혁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난데없이 벌어진 ‘흑기사’ 쟁탈전이 차정숙, 서인호, 로이킴의 관계에 어떤 변화를 가져올지 궁금해진다. 지난 방송에서 로이킴은 남편의 이중생활을 알면서도 부부관계를 유지하는 차정숙에게 진심 어린 걱정과 함께 자신의 마음을 내비쳤다. 서인호 역시 로이킴이 차정숙과 가까워질수록 신경이 곤두섰다. 위기의 부부 차정숙, 서인호에게 로이킴의 직진이 어떤 변수로 작용할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서인호와 로이킴의 대치가 흥미진진하다. 전공의 숙소 화재 소식에 누가 먼저랄 것 없이 달려온 서인호와 로이킴. 차정숙을 구출하기 위해 나선 두 남자의 엇갈린 분위기가 눈길을 끈다. 담요까지 뒤집어쓰고 아내 차정숙이 있는 곳을 향해 포복 전진하는 서인호. 그러나 그의 눈앞에 ‘직진남’ 로이킴이 차정숙을 품에 안고 나타나 궁금증을 더한다. 그런가 하면 로이킴의 집



라이프

더보기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 조선 5개사와 함께 조선해양 스타트업 육성 추진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김헌성, 이하 울산센터)는 지난 5월 17일 조선해양 스타트업을 육성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는 HD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 대우조선해양, 현대미포조선, 현대삼호중공업 등 국내 대표 조선 5개사와 함께 울산,부산,경남 창조경제혁신센터 및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이 참여했다. 각 기업 및 기관은 '2023년 조선해양 스타트업 상생 플랫폼' 지원사업을 함께 추진하며 △조선해양 분야의 우수 창업기업 발굴 및 육성 △기술역량 강화 및 사업 협력 기회 지원 △투자유치를 위한 우수 네트워크 연계 등을 협력한다. 민,관의 오픈이노베이션 협력 체계 구축을 통해 조선사는 사이트 투어, 기술 교류회 등을 통해 스타트업의 산업 이해도를 높이고, 창조경제혁신센터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은 사업화 및 R&D 인프라를 활용하는 지원 체계를 통해 오픈이노베이션을 위한 실행 방안을 구체화 할 계획이다. '2023년 조선해양 스타트업 상생 플랫폼'은 4월부터 본격적으로 추진돼 5월 31일까지 참여기업을 모집한다. 공모 분야는 조선해양 산업 전반에 적용 가능한 DT,DX 기술이며, 예비창업자 혹은 설립 7년 이내의 창업기업은 누구나 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