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7.5℃
  • 맑음강릉 14.2℃
  • 박무서울 11.1℃
  • 맑음대전 14.5℃
  • 맑음대구 10.5℃
  • 구름조금울산 10.3℃
  • 구름많음광주 13.4℃
  • 구름조금부산 15.7℃
  • 구름많음고창 ℃
  • 맑음제주 18.7℃
  • 맑음강화 10.3℃
  • 맑음보은 9.7℃
  • 맑음금산 8.5℃
  • 구름많음강진군 10.2℃
  • 맑음경주시 8.0℃
  • 맑음거제 16.0℃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tvN '장사천재 백사장' 장사 중단 돌발 상황에 눈물 글썽! 음식 향한 ‘찐’ 사랑♥

 

배우 이장우가 tvN ‘장사천재 백사장’에서 위기에도 꺾이지 않는 열정을 자랑하며 모로코 현지 수셰프로 거듭났다.

 

이장우는 지난 9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장사천재 백사장’에서 백종원, 뱀뱀과 함께 우여곡절을 겪으며 녹록지 않은 현지 장사의 현실을 보여줬다.

 

먼저 이장우는 언어가 전혀 통하지 않음에도 정육점 사장과 척척 소통하는 백종원을 바라보며 존경심을 드러냈다. 이후 판매 메뉴를 급히 변경해야 하는 상황에도 백종원을 확실하게 보조하며 손발이 척척 맞는 케미를 자랑하기도.

 

모로코 야시장에서 장사를 시작한 첫날, 가게 앞에 손님이 몰려들자 이장우는 적극적인 호객 행위에 나섰다. 뿐만 아니라 빵 안에 고기를 가득 채워 주는 푸짐한 인심으로 손님들의 발걸음을 이끌었다.

 

현지인들의 민원으로 장사가 중단되는 해프닝이 일어나 가게를 접어야만 했고, 이장우는 차분하게 백종원의 지시를 따라 철수하면서도 줄 선 손님들을 바라보며 “얼마나 먹고 싶을까. 아쉽다. 너무 맛있는데”라고 음식과 장사에 대한 ‘찐’ 애정을 드러냈다.

 

이장우는 갑작스러운 위기에 눈물을 글썽이는 등 아쉬운 마음을 감추지 못했지만, 곧 새로운 장소에서 장사를 재개할 수 있다는 소식을 듣고 긍정 마인드를 되찾았다.

 

또한, 사람들이 몰려들어 정신없는 상황에서 이장우는 현지 어린이들의 말을 전혀 알아듣지 못함에도 대화를 이어가는 등 엉뚱한 매력을 빛냈다. 떠나가는 손님들의 이목을 붙들기 위해 백종원이 ‘고기 굽기 퍼포먼스’를 시작하자 이장우 역시 신나는 추임새를 넣으며 가담, 유쾌한 팀워크를 보여줬다.

 

이장우는 주특기인 요리뿐만 아니라 맛깔나는 리액션을 선보이는 것은 물론, 주문까지 척척 받는 멀티 플레이어로 변신하며 ‘리틀 장사천재’의 저력을 톡톡히 입증했다.

 

음식과 장사에 남다른 열정을 자랑하는 이장우의 활약은 매주 일요일 저녁 7시 40분 방송되는 tvN ‘장사천재 백사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아이키 "남편, 경제관념 뛰어나 통장 관리 다 맡긴다"
월드클래스 댄서 아이키가 '다해준다 인력사무소'에 특별 출연, 송해나의 후배로 아이키가 행사 전문 일꾼으로 참여한다. 아이키는 등장하자마자 환상적인 무반주 댄스를 선보이며 송해나와의 미묘한 관계가 공개된다. 데프콘은 이들이 같은 회사 출신이지만 서로 친하지 않은 것처럼 보인다며 관심을 보인다. 송해나는 두 사람이 자주 만나지 못해 어색한 것일 뿐이라고 설명하고 아이키는 송해나를 대선배로 존경하지만 그로 인해 어려움도 느낀다고 말한다. 데프콘은 송해나가 회사에서 13년을 근무했지만 현재 수입 면에서는 아이키가 월드 클래스라며 아이키가 최근 은행 광고에 출연했다고 전한다. 일자리로 이동하는 도중 이용진은 아이키가 12년 차 결혼 생활을 하고 있으며 12살 딸을 둔 엄마라는 사실을 언급한다. 아이키는 결혼 생활에 대해 매우 만족하며 남편이 없었다면 오늘날의 자신도 없었을 것이라고 표현한다. 남편이 재정 관리와 미래 계획 수립에 능숙하며 직장 생활도 재택으로 하면서 아이를 잘 돌본다고 칭찬한다. 아이키는 남편을 위해 국산 고급 세단을 구입했으며 경제적인 모든 것을 남편에게 맡긴다고 밝혀 주변 사람들의 놀라움을 사기도 했다. 행사 최적화 글로벌 댄서 아이키의 좌충우돌


영화&공연

더보기
소리없는 공포 '콰이어트 플레이스: 첫째 날' 6월 개봉
제작비를 훨씬 뛰어넘는 엄청난 수익을 올린 전설적인 시리즈, '콰이어트 플레이스'가 다시 우리 곁으로 돌아온다. 이번에는 세상에서 소리가 사라진 그 순간을 담은 '콰이어트 플레이스: 첫째 날'로, 6월 개봉을 앞두고 새로운 예고편을 선보였다. 이 영화는 소리를 내면 공격받게 되는 괴생명체가 등장하며 모든 것이 침묵으로 가득 찬 그날의 시작을 말해준다. 최근 공개된 예고편은 뉴욕에서 고양이와 평범한 일상을 보내던 '사미라'(루피타 뇽오)부터 시작하여 갑작스러운 섬광과 함께 도시를 혼란에 빠트린 괴생명체의 습격까지 급변하는 상황을 담았다. 폐허가 된 도시에서 '사미라'와 생존자 '에릭'(조셉 퀸)은 함께 힘을 모아 위기에서 벗어나려 한다. 무음의 싸움은 지하철부터 성당에 이르기까지 뉴욕 곳곳에서 펼쳐지며 관객들마저 숨죽이게 만든다. '콰이어트 플레이스: 첫째 날'은 '소리를 내면 죽는다'는 독창적인 설정으로 1, 2편 합산 6억 달러 이상의 수익을 기록하며 작품성과 흥행성 모두를 인정받은 시리즈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 전작을 연출한 존 크래신스키가 각본을 맡고, '피그'로 다수의 상을 수상한 마이클 사노스키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여기에 '노예 12년', '어스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