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0.8℃
  • 맑음강릉 20.2℃
  • 맑음서울 22.3℃
  • 맑음대전 21.6℃
  • 맑음대구 19.5℃
  • 구름많음울산 18.2℃
  • 맑음광주 20.5℃
  • 구름조금부산 19.7℃
  • 맑음고창 22.8℃
  • 맑음제주 20.6℃
  • 맑음강화 21.0℃
  • 맑음보은 19.1℃
  • 맑음금산 20.0℃
  • 맑음강진군 20.8℃
  • 구름많음경주시 19.6℃
  • 맑음거제 20.2℃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5년간 원전 중소기업에 6750억원 투입…강소기업 150개 육성

중기부, ‘원전 중소기업 중장기 경쟁력 강화방안’ 발표…탈원전 이전 수준으로 경쟁력 회복

 

 

정부가 향후 5년간 원전 중소기업의 연구개발(R&D) 및 자금 지원을 위해 6750억원을 투입한다.

이를 통해 오는 2024년까지 원전 중소기업의 경쟁력을 탈원전 이전인 2016년 수준으로 회복하고 2027년까지 원전 강소기업을 150개 육성하는 게 목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원전 중소기업 중장기 경쟁력 강화방안'을 지난 4일 발표했다.

이는 지난해 6월 발표한 '원전 중소기업 지원방안'의 후속조치다.

국내 신규원전 건설, 해외수출 추진 등 원전 시장이 활성화되는 시기에 맞춰 중소기업의 시장 진입을 적기에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강화 방안은 원전 중소기업이 경쟁력을 토대로 생태계 복원에 기여할 수 있도록 중장기적 관점에서 정부 에너지정책과 공조할 수 있는 중소기업 지원 전략을 담고 있다.

자생력 제고, 국산화, 수출경쟁력 확보를 위한 3개 정책방향별로 지원 대상 우선순위를 설정하고 2027년까지 5년간 체계적으로 지원한다는 게 중기부의 계획이다.

우선 중기부는 향후 5년간 '원전 중소기업 특화 기술개발 로드맵'에 따라 기술개발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중기부는 지난해 7월부터 올해 2월까지 '원전 중소기업 기술혁신 연구반'을 가동했다.

로드맵은 원전 생애주기(설계→제작,건설→운영,유지보수→해체)에 따른 4개 분야, 40개 중점지원 품목과 180개 핵심기술로 구성돼 있다.

설계 단계에서는 내진 성능 향상 등 설계 안전성을 높이고 디지털 트윈을 활용한 중소기업 유망분야를 발굴한다.

제작,건설 단계에서는 3D프린팅, 레이저빔 용접 등 첨단기술을 활용한 공정 효율화와 탄소나노소재 등 고기능 소재 부품 기술개발을 추진한다.

운영,유지보수 단계에서는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안전성 강화 기술개발을 추진한다. 해체 단계에서는 고리1호기 해체가 예정된 만큼 현장 수요기술을 확보하고 창업,벤처기업을 육성한다.

디지털 원전 10대 플래그십 프로젝트도 추진한다.

중기부는 40개 중점 지원 품목 중 10개 품목을 선별해 디지털 전환을 선도할 원전 강소기업을 발굴,육성한다는 방침이다.

중소기업, IT기업, 수요기업, 대학 등 다자간 협업방식의 공동개발 과제를 기획하고 민간투자 연계 등 전용 사업을 마련해 밀착 지원할 계획이다.

중기부는 원전 중소기업의 스케일업(성장)을 위해 앞으로 5년간 ▲정책자금 2500억원 ▲저금리 융자 2000억원 ▲R&D 1500억원 ▲민간펀드 250억원 ▲기술보증 500억원 등 총 6750억원을 투입한다.

앞서 중기부는 원전 중소기업의 금융 애로를 해소하기 위해 지난해 500억원의 정책자금을 지원한 바 있다.

중기부는 2027년까지 매년 500억원씩 5년간 2500억원 규모의 정책자금을 추가 투입하고 동시에 2000억원 규모의 저금리 융자상품을 운용한다. 기술보증도 500억원 한도 내에서 계속 지원하기로 했다.

또 2024년부터는 시중은행과 협력해 250억원 규모의 '원전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 펀드(가칭)'를 조성한다.

이와 함께 중소기업의 시제품 개발비용을 절감하기 위해 기계연구원과 협력, 50% 이상 저렴한 성능시험을 도입하고 원스탑 안전성 검증 서비스를 제공한다. 한국수력원자력과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도 추진한다.

아울러 수출 지원을 위해 대기업과 공기업의 간접수출 확인서 발급 실적을 동반성장 평가에 반영하는 제도적 개선과 함께 해외인증 획득지원 등 수출관련 사업의 지원규모 확대, 원전 중소기업 참여 우대 등도 제공한다.




영화&공연

더보기
디즈니+, 전 세계를 공포로 몰아넣을 '오멘: 저주의 시작' 5월 30일 공개
세계적인 스트리밍 서비스 디즈니+가 극한의 공포로 전 세계를 사로잡은 '오멘: 저주의 시작'을 바로 오늘(30일) 공개하며 영화를 더 흥미롭게 관람할 수 있는 세 가지 관람 포인트를 공개했다. '오멘: 저주의 시작'은 수녀가 되기 위해 로마로 떠난 ‘마거릿’이 악의 탄생과 얽힌 음모를 마주하고 신앙을 뒤흔드는 비밀의 베일을 걷어 내기 시작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로, 1976년 개봉한 이래 현재까지 대표적인 공포 프랜차이즈의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는 '오멘' 시리즈의 프리퀄이다. 영화 '오멘'은 악마의 숫자 ‘666’을 몸에 새기고 태어난 ‘데미안’의 이야기를 그려내며 압도적인 공포로 세계적인 흥행을 기록, 공포 영화의 바이블로 등극했다. 이후, ‘데미안’의 성장을 담은 '오멘 2'와 '오멘 3: 심판의 날'까지 흥행하며 레전드 공포 프랜차이즈의 입지를 확고히 했다. 이처럼 시대를 초월해 오컬트 무비의 정석이라고 불리는 '오멘' 시리즈의 이전 이야기를 그린 '오멘: 저주의 시작'은 원작의 정통성을 지키면서도 확장된 세계관과 강렬한 공포로 무장해 기대를 높인다. '오멘: 저주의 시작'은 전 세계를 두려움에 떨게 만든 ‘666’ 신드롬의 비밀이 밝혀진다는 점에서 시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