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1.1℃
  • 맑음강릉 20.0℃
  • 박무서울 12.5℃
  • 맑음대전 9.6℃
  • 맑음대구 11.0℃
  • 맑음울산 15.0℃
  • 맑음광주 11.2℃
  • 맑음부산 17.3℃
  • 맑음고창 8.2℃
  • 맑음제주 12.7℃
  • 맑음강화 10.3℃
  • 맑음보은 7.6℃
  • 맑음금산 6.8℃
  • 맑음강진군 8.3℃
  • 맑음경주시 9.7℃
  • 맑음거제 11.2℃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페이스북

SBS ‘꽃선비 열애사’ 이설 찾기 시작부터 위기?! 신예은 목에 겨눈‘의문의 칼날’의 주인은?

 
“당찬 주인공의 고군분투 이설 찾기! 시작부터 후끈!”

 

SBS 월화드라마 ‘꽃선비 열애사’ 신예은이 려운-강훈-정건주의 걱정을 한 몸에 산 ‘이설 찾기’를 시작한 후 첫날부터 ‘의문의 칼날’과 마주하는 ‘대위기 엔딩’에 처하며, 긴장감을 절정으로 끌어올렸다.

 

지난 3월 27일(월)에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꽃선비 열애사’(극본 권음미, 김자현, 연출 김정민, 제작 ㈜아폴로픽쳐스, ㈜팬엔터테인먼트, 스튜디오S) 3회는 수도권 시청률 3.8%, 최고 시청률 5.5%를 기록했다. 또한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타깃 지표인 2049 시청률은 1.1%로 월화드라마 1위를 차지하면서 심쿵, 미스터리, 비밀을 담은 롤러코스터 삼단 콤보의 화력을 증명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윤단오(신예은)가 이화원을 지키기 위해 장태화(오만석)와 ‘폐세손 이설 찾기’ 계약을 시도하는 내용이 담겼다. 윤단오는 이화원을 빼앗기지 않기 위해 한 달 안에 폐세손 이설을 찾아야 했던 상황. 이 과정에서 고군분투하는 윤단오와 윤단오 주변에서 의심스러움을 내비치는 강산(려운), 김시열(강훈), 정유하(정건주)가 심쿵, 미스터리, 비밀을 쓰리 콤보로 터트리며 안방극장을 후끈하게 달궜다.

 

가장 먼저 윤단오는 부영각 안에 있던 상선(이준혁)을 찾아 폐세손 이설에 대한 정보를 물었지만, 상선은 “생각보다 꽤 가까운 곳에 있을지도, 또 아주 멀리 있을지도... ”라고 응수했다. 이어 과천현에 폐빈이 사가에서 부리던 먹쇠라는 종이 살고 있다며 “아씨께서, 정녕 폐세손 이설을 찾아낸다면... 우리 세손께선. 과연 어떤 반응을 보이실까?”라고 비릿하게 웃어 의뭉스러움을 가중시켰다.

 

다음 날 윤단오가 과천행을 감행하자, 걱정된 정유하와 김시열, 강산이 함께했고, 특히 몰래 숨어서 따라오던 강산은 윤단오에게 “너 때문에 온 거야... 네가 너무 걱정돼서”라는 말을 툭 던져 심쿵함을 유발했다. 그후 윤단오는 먹쇠로부터 이설의 어린 시절 사가에 쳐들어온 군사들이 이설을 향해 쐈던 화살을 어머니인 폐빈이 대신 맞아 즉사했고, 유모는 이설을 열세 살에 다른 집 양자로 보낸 후 열흘도 되지 않아 죽었다는 설명을 전해 들었던 터. 이에 더해 윤단오는 이설이 초승달처럼 곱게 뻗은 짙은 눈썹과 크고 맑은 두 눈, 날카롭고 오뚝한 콧날, 도톰하고 입꼬리가 올라간 입술 등을 가졌다는 설명과 동시에 결정적으로 ‘복사뼈에 짙고 선연한 홍점’이 있다는 비밀을 알게 됐다.

 

윤단오는 즉시 한양 최대 객주 부영각으로 가 세수간의 어린 사내종들과 부영각의 기생들에게 ‘발목에 홍점’이 있는 선비를 본 적이 있는지 물었다. 하지만 지나가다 마주한 화령(한채아)으로부터 “찾지 마십시오. 옥진을 찾다 죽은 이들이 한둘이 아닙니다”라는 묵직한 경고를 듣고는 불안감에 휩싸였다. 더욱이 이때 장태화와 얽힌 윤단오의 언니에 대한 과거가 조금씩 드러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런 가운데 윤단오가 툇마루에 기대어 잠든 강산을 바라보다 바짓단을 들어 올려 발목을 확인하려 한 순간 눈을 뜬 강산과 아웅다웅하면서 초밀착된 자세를 형성, 미묘한 분위기를 풍겼다. 이어 윤단오는 정유하, 강산, 김시열과 포목점으로 동행했지만, 세 사람의 발목에서 홍점을 발견하지 못했고, 더욱이 중촌 선비들이 옷을 가장 많이 맞춘다는 포목점 황씨 조차 ‘발목에 홍점’이 있는 선비를 본 적이 없다고 증언, 이설 찾기가 미궁에 빠졌다.

 

하지만 그럼에도 포기할 수 없던 윤단오는 어디론가 향했고, 그 사이 강산, 김시열, 정유하는 부영각의 화령으로부터 윤단오가 이화원을 지키기 위해 장태화와 이설을 찾는 거래를 했다는 사실을 전해 듣고는 놀라고 말았다. 이내 김시열은 노름으로 딴 돈을 밀린 방세로 내민 후 좋아하는 윤단오에게 “좋으면 이 오라비한테 시집올래?”라는 장난을 쳤다. 반면 강산은 “찾지 마...내가 지금 찾는 사람..! 찾지 말라고”라며 나지막하게 경고해 위험성을 전했다.

 

그런가 하면 윤단오는 부영각의 어린 종으로부터 의문의 선비가 건넨 쪽지를 전해받았고, 쪽지에는 “옥진을 찾으려거든, 남산골 서낭나무 옆 폐가로 오시오”라고 적혀 있어 의문을 고조시켰다. 하지만 칠흑같이 어두운 숲속을 혼자 걸어갔던 윤단오의 목에 서슬 퍼런 칼날이 드리워지면서 긴장감을 높였던 것. 굳어버린 윤단오는 “그분이십니까..? 옥진...!”이라고 입을 뗐고, 의문의 칼날 끝을 쳐다보며 충격에 빠지는 엔딩이 담겨 계속될 파란을 예고했다.

 

이밖에도 신원호(안내상)가 은밀히 사라진 박귀인(길은혜)의 상궁을 찾으라고 지시를 내리는가 하면, 장태화에게 “진짜, 목적이 무엇인가? 이설인가? 아니면 파수꾼인가?”라는 질문을 던져 귀추를 주목케했다. 더불어 8년 전 육인회를 무참히 도륙했던 그림자 검객 ‘파수꾼’이 당시 어린 나이였다는 것이 밝혀져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꽃선비 열애사’ 3회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마지막 장면 무엇?! 진짜 이설일까?”, “윤단오, 이화원 지키기 위한 고군분투 최고!”, “꽃선비들 단오 걱정하는 것에 심쿵! 심쿵!”, “파수꾼은 또 누구지?”, “대체 이설은 누구?”, “내일아 빨리 와” 등 뜨거운 반응을 보냈다.

 

SBS 월화드라마 ‘꽃선비 열애사’ 4회는 3월 28일(화) 밤 10시에 방송된다.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