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2.6℃
  • 맑음강릉 27.9℃
  • 맑음서울 22.3℃
  • 맑음대전 23.5℃
  • 맑음대구 25.9℃
  • 맑음울산 24.8℃
  • 맑음광주 23.9℃
  • 맑음부산 22.7℃
  • 맑음고창 23.3℃
  • 맑음제주 20.3℃
  • 맑음강화 20.1℃
  • 맑음보은 22.6℃
  • 맑음금산 25.0℃
  • 맑음강진군 23.4℃
  • 맑음경주시 28.3℃
  • 맑음거제 22.2℃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ENA ‘신병캠프’ 신병즈, ‘푸른거탑’ 상대로 첫 승 쾌거! 광기의 차영남 ‘최우수병사’ 등극!

 

ENA ‘신병캠프’의 '신병부대'가 최우수병사 차영남의 전천후 활약 속에 '푸른거탑'을 상대로 첫 승의 쾌거를 이뤘다.

 

ENA ‘신병캠프’(연출 민진기 남예은)는 누적 조회수 2억 5천만 뷰에 달하는 메가 히트 웹 애니메이션인 장삐쭈의 ‘신병’을 원작으로 한 화제의 드라마 ‘신병’의 예능 스핀오프이자 대한민국을 강타했던 레전드 군대 콘텐츠를 총망라한 군 예능 대통합 프로젝트다. 지난 27일(월)에 방송된 '신병캠프' 4회에서는 '신병즈' 차영남-이충구-김민호-이정현-남태우-전승훈-이상진-김현규가 군대 콘텐츠계의 원조 '푸른거탑' 팀과 3종 대결을 펼치는 모습이 흥미진진하게 그려졌다.

 

제1경기는 1대 1 깃발 쟁탈전이었다. 연장자 배려차원에서 대결 상대 지목권을 얻은 푸른거탑 부대는 첫 번째 선수로 황제성이 출격해 차영남을 대결 상대로 지목했다. 앞선 탐색전에서 광기 어린 눈빛으로 황제성을 기선 제압했던 차영남인 만큼 팽팽한 승부가 예상된 상황. 그러나 경기 시작과 동시에 넘어지는 바람에 아쉽게 승리를 헌납하고 말았고, 최종훈을 상대한 남태우, 백봉기를 상대한 이상진이 패하며 푸른거탑 부대가 제1경기를 따냈다.

 

제2경기는 소위 혹한기 미션인 '릴레이 군복 입히기 대결'이었다. 탐색조 5인이 릴레이로 본관에 달려가 곳곳에 숨겨진 방한용품을 찾는 동안 대기조 1인은 내복만 입고 야외에서 전우들을 기다려야 하는 게임. 신병 부대는 차영남이 대기조로 나섰고, 이에 푸른거탑 부대는 백봉기를 내세웠다. 시베리아 급 강추위를 맨발에 슬리퍼만으로 버텨야 하는 상황에서 차영남은 "심진우가 원래 이러고 다니잖냐?"며 호기롭게 맨손으로 눈을 비비며 백봉기를 도발해 웃음을 자아냈다. 차영남은 급기야 슬리퍼까지 벗어 던졌고 차영남의 맨발 투혼에 힘입은 신병 부대 탐색조는 푸른거탑 부대가 '구두약', '소품용 깃발' 등 황당한 물건들을 찾아오는 사이 '방한화', '전투복', '방상외피' 등 효자템들을 줄줄이 찾아오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날 대망의 피날레를 장식한 제3경기는 '나만의 레시피로 만드는 군대리아 요리 대결'이었다. 실제 요식업 CEO인 차영남을 부대원으로 둔 신병 부대는 시작 전부터 낙승을 점쳤다. 더욱이 메인 셰프로 나선 차영남은 심사위원들의 음식 취향까지 묻는 노련함으로 기대치를 한층 높였다. 이후 신병 부대는 차영남의 진두지휘하에 유러피안 군대리아를, 푸른거탑 부대는 송영재의 지휘에 따라 레트로 스타일 군대리아를 만들어냈다. 이 가운데 푸른거탑 부대는 "탄단지를 중요하게 생각한다"는 심사위원 최영재 교관의 입맛에 맞춰 닭가슴살 패티, 소고기 패티를 나눠 군대리아를 만들었고, 오징어튀김-감자튀김-샐러드-베이컨 말이-떡 튀김 등 끝나지 않는 사이드메뉴의 향연으로 눈을 사로잡았다. 반면 차영남은 두툼한 미트볼이 들어간 군대리아와 매쉬드 포테이토, 코울슬로를 사이드로 내며 고급스러운 한상차림을 선보였다.

 

차영남표 군대리아를 맛본 심사위원들은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최영재와 김일중은 미트볼 패티를 맛보자마자 약속이나 한 듯 눈이 커졌고, 김일중은 "제대로 유럽 스타일이었다"고 호평했다. 나아가 '탄단지(탄수화물+지방+단백질)의 조화'를 강조했던 최영재 역시 "3일 내내 한식 위주로 먹었더니 양식의 지방이 그리웠다. 오랜만에 들어온 지방 맛이 판단력을 흐트러뜨려 버렸다"며 고소한 지방의 맛에 두 손 두 발을 들었다. 이 같은 '차든 램지' 차영남의 활약 속에 신병 부대는 마지막 경기를 따내며 최종 승리를 거뒀다. 나아가 푸른거탑 부대가 신병 부대의 최우수병사를 선정하는 과정에서 차영남은 1인 3역 외화 더빙 성대모사로 자기 어필까지 성공하며 입소 3일 차 전천후 활약에 방점을 화려하게 찍었다. 결국 최우수병사로 꼽힌 차영남은 소원을 말해보라는 소대장 김일중의 말에 "발리에 갈 줄 알고 소중하게 싸 왔던 드립 커피를 내려달라"는 반전 소원으로 마지막까지 유쾌한 웃음을 선사했다.

 

한편 이날 신병 부대와 푸른거탑 부대는 몸을 사리지 않는 열정과 익살스러운 티키타카를 주고받으며 명랑한 시너지를 만들어냈다. 또한 신병즈에게 "너네 찐으로 하더라?"라고 농담 섞인 압력(?)을 불어넣는 황제성의 모습 등, 마치 신병 훈련소를 찾아온 예비역 같은 두 팀의 훈훈한 케미는 시청자들에게도 기분 좋은 미소를 선사했다. 이에 '신병캠프' 4회 방송 이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에서는 "심진우 병장 이런 모습 처음이야 빵빵 터졌네", "광기의 차영남 vs 황제성 케미 오졌다", "역시 원조와 신흥강자가 만나니 접전이구나 군복 입히는 게 이렇게 쫄깃할 일?", "신병 부대랑 푸른거탑 부대는 이쯤 되면 정모 해야함 완전 재밌었다", "갈수록 재밌는 신병캠프! 담주 여벤져스도 기대됨" 등의 시청 소감이 이어졌다.

 

군대 레전드들과의 컬래버레이션으로 명랑한 웃음을 전하며 군대 예능계의 새로운 복병으로 떠오른 ENA ‘신병캠프’는 매주 월요일 저녁 8시 30분에 방송된다.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