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4.6℃
  • 맑음강릉 7.7℃
  • 박무서울 3.9℃
  • 박무대전 4.8℃
  • 연무대구 4.6℃
  • 연무울산 7.1℃
  • 박무광주 6.3℃
  • 맑음부산 9.3℃
  • 맑음고창 7.5℃
  • 맑음제주 12.7℃
  • 맑음강화 3.6℃
  • 맑음보은 3.3℃
  • 맑음금산 3.5℃
  • 맑음강진군 7.6℃
  • 맑음경주시 6.3℃
  • 맑음거제 6.7℃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조선 ‘빨간 풍선’ “원수는 언젠가 택시에서 만난다?!” ※충격주의※‘우연 택시 탑승’포착!

 

“눈 떠보니 ‘지옥’에 도착했다?!”

 

TV CHOSUN 주말미니시리즈 ‘빨간 풍선’ 서지혜-정보석-최대철이 설정환과 우연히 만나, 분노를 터트리는 ‘조가네 융단폭격’ 현장이 포착됐다.

 

TV CHOSUN 주말미니시리즈 ‘빨간 풍선’(극본 문영남/연출 진형욱/제작 초록뱀 미디어, 하이그라운드)은 우리 모두가 시달리는 상대적 박탈감, 그 배 아픈 욕망의 목마름, 그 목마름을 달래려 몸부림치는 우리들의 아슬아슬하고 뜨끈한 이야기를 담는다.

 

특히 지난 10회에서는 조은강(서지혜)이 고차원(이상우)을 향한 감춰왔던 욕망을 제대로 터트리며 결국 선을 넘어 뜨거운 밤을 보내면서 충격을 선사했다. 조은강은 가난한 자신의 처지를 돈으로 이용한 한바다(홍수현)의 본심을 알고 서늘한 분노에 휩싸였고 결국 치밀하게 계략을 세운 끝에 한바다와 미묘한 사이인 신기한(최성재)을 이용해 고차원과 서로 오해하고 갈등하게 만들었다. 그리고 자신에게 흔들리는 고차원과 뜨거운 밤을 보내며 앞으로 닥쳐올 엄청난 파국을 점쳐지게 했다.

 

이런 가운데 서지혜와 정보석, 최대철, 설정환이 살 떨리는 ‘공포의 사자대면’을 벌이는 현장이 포착돼 격동의 파란을 예고하고 있다. 극중 술에 잔뜩 취한 권태기(설정환)가 우연하게 조대봉(정보석)의 택시에 올라탄 장면. 조대봉은 권태기가 잠이 든 것을 확인한 후 차를 몰아 조은강과 조대근(최대철)이 기다리는 곳으로 향한다. 눈을 뜬 권태기가 기지개를 펴며 택시에서 내리자마자 조은강-조대봉-조대근이 마치 저승사자처럼 매서운 표정으로 권태기를 지켜보고 있는 것.

 

이내 권태기는 무릎을 꿇고 싹싹 빌며 사죄, 읍소하지만 조은강은 싸늘하고 덤덤한 표정으로 일관하고, 조대봉과 조대근은 끓어오르는 분노를 쏟아낸다. 살벌한 긴장감이 휘몰아치는 가운데 조은강-조대봉-조대근이 권태기를 과연 어떻게 처리했을지, 네 사람의 대면 결과에 호기심이 치솟고 있다.

 

그런가 하면 서지혜-정보석-최대철-설정환의 ‘조가네 융단폭격’ 장면은 애드리브와 폭풍 리액션, 코믹 연기가 환상의 시너지를 이루며 현장의 박수갈채를 끌어냈다. 서지혜와 정보석, 최대철은 택시 안에 곯아떨어져 있는 설정환을 물끄러미 바라보는 세 사람만의 장면을 촬영하며 터져 나오는 웃음보를 참느라 몇 번이고 자세를 다시 잡았던 터. 추운 날씨 속에서 파이팅을 외치며 다시 촬영에 돌입했지만 실감나게 무릎을 꿇으며 자세를 취하는 설정환의 리얼한 연기로 인해 서지혜-정보석-최대철은 또다시 배꼽 잡는 웃음을 터트렸다. 결국 여러 번의 시도 끝에 네 사람은 날 선 분노와 긴장감, 코믹이 어우러진 명장면을 완성했고 ‘컷’ 사인과 동시에 박장대소하며 훈훈하게 마무리를 지었다.

 

제작진은 “모두의 공분과 지탄을 일으켰던 쓰레기 권태기가 다시 등장하면서 이목이 집중되는 장면”이라며 “권태기로 인해 새로운 반전 국면 양상이 펼쳐지게 될지, 예측 불가한 스토리 전개가 폭주하게 될 11회 방송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TV CHOSUN 주말미니시리즈 ‘빨간 풍선’ 11회는 오는 28일(토) 밤 9시 10분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채널A ‘4인용식탁’ 노주현, 드라마와 광고계를 휩쓴 전성기 시절, 돌연 가족들과 함께 미국 유학을 떠난 이유 공개
오늘(12일) 저녁 8시 10분에 방송되는 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4인용식탁’(이하, ‘4인용식탁’)에서는 7080년대 꽃미남 배우로 멜로부터 코믹 연기까지 섭렵한 노주현이 주인공으로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 노주현은 일주일에 절반 이상의 시간을 보내고 있는 경기도 안성 소재, 자신의 카페&레스토랑으로 설을 맞아 보고 싶은 절친들을 초대한다. 미산저수지의 수려한 풍경을 자랑하는 이곳에 꽃미남 트로이카로 함께 꼽혔던 배우 이영하와 시트콤에서 딸, 아들로 인연을 맺은 배우 최정윤, 노형욱이 절친으로 등장한다. 오랜만에 한자리에 모인 노주현과 친구들은 각자의 근황을 전한다. 이영하는 “최근 지인으로부터 ‘결혼했는데 초대도 안 했다’는 서운함을 표하는 전화를 받았다”라며 한동안 재혼했다는 가짜 뉴스 때문에 힘들었다 고백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하지만 이영하는 “상대는 나와 일면식도 없는 분”이라며 재혼설을 일축했고, 노주현은 “나는 사망설까지 돌았었다”라며 가짜 뉴스의 심각성에 대해 공감한다. 전성기를 누리던 노주현이 아내와 아이를 데리고 돌연 미국 유학길에 올랐던 사연도 이어진다. 아이들 유학길에 동행하자는 아내의 한마디에 배우 생활을 잠시 내려놓고 가족을



라이프

더보기
국내 지방공항~자카르타·발리 직항 생긴다. 한·인도네시아, 하늘길 확대
앞으로 지방공항에서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발리 직항 비행기를 탈 수 있게 됐다. 한국과 인도네시아 항공 운항 횟수도 늘어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31일부터 양일간 인도네시아 바탐에서 열린 한-인도네시아 간 항공회담을 열고 양국간 국제선 운항 횟수를 대폭 늘리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인도네시아는 아세안 10개국 중 유일한 직항 자유화를 체결하지 않은 국가(마닐라 제외)다. 2012년에 주 23회로 증대된 운항횟수는 현재까지 유지되는 중이다. 하지만 이번 회담으로 양국 6개 지방 공항 간 자유화되고 한국 지방공항-자카르타,발리 간 각 주 7회 등 운항 횟수가 총 주 28회로 늘어난다. 한국 6개 지방 공항은 부산, 대구, 청주, 제주, 무안, 양양이다. 인도네시아 6개 지방공항은 바탐, 마나도, 롬복, 족자카르타, 발릭파판, 케르타자티 등이다. 그동안 한국 지방공항-인도네시아 간 직항 노선이 없어 인천공항에서만 출발해야 했던 큰 불편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지방공항 활성화에 많은 도움이 될 전망이다. 또, 성수기 동안 항공권 구매가 어려울 만큼 인기가 많은 발리 노선은 양국 지정항공사간 공동운항(Code-share)을 통해 무제한 운항이 가능해진다.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