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3.1℃
  • 구름조금강릉 21.8℃
  • 흐림서울 24.5℃
  • 흐림대전 20.9℃
  • 흐림대구 23.7℃
  • 구름조금울산 20.3℃
  • 맑음광주 27.1℃
  • 구름조금부산 21.7℃
  • 구름조금고창 ℃
  • 구름조금제주 22.6℃
  • 흐림강화 19.5℃
  • 흐림보은 20.1℃
  • 흐림금산 20.5℃
  • 구름조금강진군 25.4℃
  • 맑음경주시 23.0℃
  • 구름조금거제 21.7℃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MBC ‘세치혀’ 트랜스젠더 풍자, 장기 매매 썰 ‘미스터리 세치혀’ 꺾고 결승 진출!

 

‘마라맛 세치혀’ 풍자가 아버지에게 커밍아웃한 경험담을 들려주며 장기밀매라는 ‘자극 MAX’ 썰을 푼 강력한 상대 ‘미스터리 세치혀’ 김원을 꺾고 ‘세치혀’ 결승에 안착했다.

 

천하제일 세치혀를 노리는 맛있는 이야기꾼들은 좀비 대 파격 로맨스, 동화 대 트로트 등 알고리즘이 결코 인도할 수 없는 오직 ‘세치혀’에서만 가능한 ‘썰의 전쟁’을 펼치며 시청자들에게 재미와 쪼는 맛은 물론 감동까지 선사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혓바닥 종합격투기 세치혀’(이하 세치혀) 2회에서는 ‘마라맛 세치혀’ 풍자가 강력한 우승 후보 ‘미스터리 세치혀’ 김원을 꺾고 결승전에 선착했다.

 

최고의 1분은 '풍자가 자신을 응원하는 이들이 많다는 걸 아버지에게 얘기하고 싶다고 한 장면'으로 4.3%를 기록했다.

 

8강 3라운드에서는 크리에이터 '미스터리 세치혀' 김원과 밋밋한 고전 문학에 숨을 불어넣어 MZ세대 취향을 저격한 국어 강사 'MZ문학 세치혀' 김젬마가 만났다. 배성재는 김원을 두고 “유튜브계 김상중”이라고 했고, 유병재는 김젬마가 “인강계 가장 핫한 국어강사”라고 말했다. 시청자들 역시 “김원을 MBC에서 보다니”, “김젬마 강사 인강계 서예지”라며 그들의 등장을 반겼다.

 

'미스터리 세치혀' 김원은 “2022년 좀비 바이러스가 등장했다면 믿으시겠습니까"라는 말로 좌중을 압도했다. 이어 마약 때문에 좀비의 도시가 된 미국 도시의 현재를 소개하고 "대한민국도 마약 청정국이 아니”라고 말해 몰입도를 높였다. 모두가 시의성 있는 이야기에 한껏 몰입한 그때, 이야기를 끊는 절단신공까지 발휘해 모두를 애가 타게 했다.

 

'MZ문학 세치혀' 김젬마는 조선시대 최초의 퀴어 소설 '방한림전'을 맛깔나게 소개했다. 그의 무기는 차진 입담과 연기력. 김젬마는 ‘방한림전’의 주인공인 남장 여자 관주의 모습이 눈에 그려지듯 이야기를 들려줬다. 특히 관주와 그의 신부의 혼인 첫날밤 이야기에 한껏 몰입하도록 한 뒤 절단신공을 사용했다. 배성재는 "첫날 밤에서 끊는게 어디 있어요!"라며 억울(?)해해 폭소를 자아냈다.

 

콘텐츠, 입담, 연기력까지 두루 갖춰 승패를 예상할 수 없던 두 혀전사의 대결에서 '미스터리 세치혀' 김원이 59대 41로 승리했다.

 

8강 마지막 라운드는 고수들의 대결이었다. 3000여명 ‘이야기 할머니’ 대표로 출격한 '동화나라 세치혀' 박용화와 히트 작곡가 '트롯왕자 세치혀' 이호섭이 맞붙었다. '동화나라 세치혀'는 기분이 절로 좋아지는 목소리로 남생이 덕분에 부자가 된 착한 동생과 욕심부리다 남생이를 죽인 형의 이야기를 들려줘 모두를 동심의 세계로 초대했다. 장도연은 “이 나이에 동화에 빠져들 줄 몰랐다”며 미소 지었다. '트롯나라 세치혀' 이호섭은 "5분 안에 임영웅이 될 수 있는 비법을 들려주겠다"며 꺾기, 발성에 대한 꿀팁을 전수했다.

 

'동화나라 세치혀'가 36표 차이로 '트롯왕자 세치혀'를 꺾으며 ‘마라맛 세치혀’ 풍자, ‘미스터리 세치혀’ 김원, ‘탈북 세치혀’ 윤설미까지 4강 진출자가 확정됐다.

 

준결승 첫 대결은 '마라맛 세치혀' 풍자 대 '미스터리 세치혀' 김원. 유병재는 "사실상 결승전"이라며 흥미로워했다. 김원의 장기매매 대 풍자의 커밍아웃’, 알고리즘이 인도하지 못할 썰의 대결이 펼쳐졌다.

 

'미스터리 세치혀' 김원은 인육 캡슐 이야기로 흥미를 유발한 뒤 최근 SNS에서도 암암리에 장기 밀매가 거래된다며, 브로커들이 '이것'으로 청년들을 현혹해 장기를 척출한다며 현실에 밀접한 이야기로 몰입도를 최대치로 끌어올렸다. 그리곤 알려줄 듯 말듯 쪼는 맛을 유발하다 절단신공을 발휘해 세치혀 마스터 군단과 썰 피플을 미치게(?) 했다.

 

풍자는 "아버지에게 커밍아웃을 세 번 했다”며 스무 살 때 아버지와 10시간 대립 끝에 가출한 뒤 10년간 가족들과 연을 끊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어느 날 막내 동생이 쓰러지며 가족과 재회했다고 덤덤하게 들려줘 유병재와 썰피플의 눈가를 적셨다.

 

풍자는 가족 사이에 생긴 어색함이 자기 탓인 것만 같은 마음이 들던 때 아버지의 말이 가슴에 꽂혔다며, 절단신공을 발휘해 궁금증까지 자극했다. 전현무는 "쉽지 않았을 텐데 자기 얘기를 들려줘서 고맙다"고 했고, 장도연은 "안아주고 싶다"고 진심을 전했다.

 

준결승의 승자는 '마라맛 세치혀' 풍자. 그는 “아버지가 ‘우리 딸 엄마랑 똑같이 생겼네’라고 하는데 모든 게 멈춰진 것 같았다”며 “아버지에게 나를 응원해주는 사람들도 많다는 걸 얘기해주고 싶다”고 말해 다시 한번 뭉클함을 선사했다.

 

동화 대 트로트, 장기 매매 대 커밍아웃 등 알고리즘이 인도하지 않는 오직 ‘세치혀’에서만 가능한 ‘썰의 전쟁’이 펼쳐지며 시청자들에 재미, 쪼는 맛, 힐링, 뭉클함 등 다채로운 맛을 선사했다. 여기에 라운드가 거듭될수록 치열해지는 이야기꾼들의 모습이 긴장감까지 자아내 다음 이야기를 더욱 기다려지게 했다.

 

한편 ‘혓바닥 종합격투기 세치혀’는 대한민국 예능 최초 링 위에서 펼쳐지는 ‘썰 스포츠’로 나이, 직업, 장르를 불문한 썰의 고수들이 스토리텔링 맞대결을 펼쳐 대한민국 세치혀계 최강 일인자를 가리는 프로그램이다. 3회는 오는 25일 밤 9시 10분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 '1박 2일' 초호화 숙소를 눈앞에 두고 딘딘, 강제 백패킹에 분노 폭발 "다 같이 밖에서 자!"
'1박 2일' 멤버들이 초호화 숙소를 눈앞에 두고 강제 백패킹을 펼친다. 오는 26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프로그램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에서는 경상남도 하동군으로 여행을 떠난 여섯 멤버의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진다. 탁 트인 오션뷰가 매력적인 역대급 숙소에 '1박 2일' 멤버들은 잠자리 복불복을 앞두고 "오늘 다 같이 안에서 자자"며 전원 실내 취침을 향한 의지를 불태운다. 그러나 제작진은 "밖에서 자기 딱 좋은 날씨"라고 운을 뗀 후 전원 백패킹을 공지해 멤버들을 어리둥절하게 만든다. 잠자리 복불복 결과와 상관없이 강제로 야외 취침을 하게 된 멤버들은 일제히 강하게 반발한다. 특히 초호화 숙소에서의 취침에 들떠있었던 딘딘은 제작진을 향해 "그럼 다 같이 밖에서 자!"라고 외치며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고. 아쉬워할 틈도 없이 '1박 2일' 멤버들은 백패킹에 필요한 물건들을 걸고 잠자리 복불복 게임에 나선다. 강제 야외 취침에 불만을 터뜨렸던 멤버들은 언제 그랬냐는 듯 더 좋은 물건들을 쟁취하기 위해 게임에 완전히 몰입했다는 후문이다. 또한, 전원 야외 취침하는 여섯 멤버를 위해 단 한 명에게는 다음 날 아침 별도의 미션 없이 일찍 조



라이프

더보기
한국음악저작권협회, 총 상금 4천600만원 논문 공모전 개최
사단법인 한국음악저작권협회(회장 추가열, 이하 한음저협)가 창작자의 권익 강화와 올바른 저작권 문화의 정착을 목적으로 '제2회 한국음악저작권협회 논문 공모전'을 개최한다. 이번 공모전은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진행되며 음악 산업의 발전 방향 모색 및 저작권 인식 제고를 위해 마련되었다. 특히 이번 공모의 주제로는 '음악저작권 및 자유주제' 외에도 현재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생성형 AI와 음악저작물에 대한 연구'가 포함되어 연구자들의 큰 관심이 예상된다. 한음저협은 AI 기술의 발달로 인해 저작권 분야에서 새롭게 대두되는 이슈에 대한 이해를 돕고 저작권자의 권리 보호를 위한 정책 연구 및 저작권법 개정의 기초 자료로 활용할 계획임을 밝혔다. 또한, AI 사업자의 무단 저작물 사용과 관련된 입법안에 반대하는 입장을 표명하며, 이번 공모전이 이론적 바탕을 마련하는 데 큰 의미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공모전은 대학 및 대학원 재학생 또는 학사 이상의 학위를 소지한 사람이라면 누구나 개인 또는 5인 이내의 팀으로 참가할 수 있으며 5월 20일부터 8월 20일까지 논문 접수가 가능하다. 접수된 논문은 한음저협 내·외부의 저작권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단의 서면 심사를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