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3℃
  • 맑음강릉 6.8℃
  • 맑음서울 -1.1℃
  • 맑음대전 2.1℃
  • 맑음대구 3.6℃
  • 맑음울산 4.5℃
  • 맑음광주 3.2℃
  • 맑음부산 6.1℃
  • 구름많음고창 2.4℃
  • 흐림제주 7.7℃
  • 맑음강화 -1.2℃
  • 맑음보은 -0.9℃
  • 맑음금산 1.7℃
  • 구름많음강진군 4.5℃
  • 맑음경주시 4.8℃
  • 맑음거제 6.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채널A '고두심이 좋아서' 오연수 깜짝 등장! 결혼부터 미국생활기 비하인드 전격 공개

 

오늘(22일) 방송되는 채널A ‘엄마의 여행 고두심이 좋아서’ 31회에서는 32년 전 드라마 ‘춤추는 가얏고’에서 고두심의 딸 역으로 열연해 일약 스타덤에 올랐던 배우 오연수가 여행메이트로 깜짝 등장한다.


이날 방송에서 고두심은 경기도 양평으로 나홀로 가을 여행을 떠났다. 형형색색으로 물든 단풍 길을 따라 천년고찰 용문사를 거쳐 연인들의 데이트 성지로 이름난 두물머리에 도착한 고두심. 이곳의 명물이라는 연잎 핫도그를 먹어보기 위해 직접 줄을 서서 기다던 중 뜻밖에 상황과 마주했다. 선글라스에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 팬이라며 달려든 한 여인이 고두심을 끌어안고 놓아주지 않았던 것. 고두심이 어쩔 줄 모르며 당황하자 선글라스를 벗으며 얼굴을 드러낸 이는 바로 배우 오연수였다. 소스라치게 놀란 고두심은 “어떻게 여기까지 왔어? 미국 안 갔어?”라며 그녀의 등장을 반가워했다.


“선생님이 여행프로그램 하신다기에 응원 차 깜짝 방문했다”며 출연 계기를 밝힌 오연수는 무려 32년 전인 1990년 드라마 ‘춤추는 가얏고’에서 모녀지간으로 호흡을 맞춘 사이다. 드라마 촬영 당시 대학생이었던 오연수의 첫인상을 떠올린 고두심은 “그때 내가 떡잎을 딱 알아봤다. 연수가 마치 청초한 난초꽃 같아서 좋은 배우가 될 것이라 예감했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에 오연수는 “예전 영상을 보면 발 연기가 따로 없다. 왜 저렇게 했나 싶다”라며 속내를 털어놔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남편 손지창과 어떻게 만났냐는 고두심의 질문에 오연수는 “초, 중학교 선후배 사이로 얼굴만 알던 사이였는데, 데뷔 후 촬영장에서 다시 만난 뒤 사랑을 키워 6년 열애 끝에 결혼식을 올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연수는 “둘 다 엄청 바빴었는데 바빠도 연애는 다 하더라. 바빠서 연애 못한다는 건 다 거짓말이다”라고 말해 고두심을 폭소케 했다.


이후 한 식당에서 오리진흙구이를 먹으며 담소를 이어가던 중 오연수는 고두심에게 지난 미국 생활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2014년 두 아들의 유학 뒷바라지를 위해 2년 예정으로 미국 생활을 시작했는데 한국으로 돌아오는데 무려 7년이나 걸렸다”며 말문을 연 오연수는 “애들만 공부하라고 보내면 두고두고 후회할 것 같아 따라 나섰는데 배우로서의 경력 단절을 걱정했으면 못 갔을 거다. 지금은 엄마가 함께 해줬다는 걸 애들도 너무 고마워하고 가족과 함께 정말 소중한 시간을 보냈다는 생각이 든다”며 소회를 밝혔다.


또한 이날 방송에는 사찰음식 1호 명장으로 유명한 선재 스님이 고두심의 오랜 인연으로 전격 출연해 생명을 살리는 제철 밥상을 선보인다. ‘좋은 음식이 좋은 에너지를 만든다’는 선재 스님의 음식 철학이 담긴 밥상 앞에서 고두심은 연신 감탄하며 폭풍 먹방을 선보였다는 후문이다.


가을의 끝자락에서 만난 오랜 인연들과의 따스한 이야기로 채워질 ‘엄마의 여행 고두심이 좋아서’ 양평 편은 오늘(22일) 저녁 8시 10분 채널A에서 만날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수영선수 출신 성훈, 형들 위해 나선다! 해루질 하드캐리
‘안싸우면 다행이야’ 성훈의 ‘하드캐리’가 시작된다. 12월 26일 월요일 밤 9시 방송되는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연출 김명진, 이하 ‘안다행’)에서는 다시 돌아온 근육 삼 형제 성훈, 박준형, 양치승의 '내손내잡(내 손으로 내가 잡는다)'이 그려진다. ‘빽토커’로는 토니안과 이지혜가 함께한다. 이날 섬에 도착한 세 사람은 가지고 온 도구들을 들고 베이스캠프로 삼을 곳을 찾는다. 그러나 호기심 만렙 박준형과 양치승은 짐 나르기는 뒷전, 섬 탐색에 푹 빠진다. 이에 막내 성훈이 혼자서 모든 짐을 날라야 하는 상황. 이를 본 두 아이의 엄마 이지혜는 “애들 데리고 놀러 간 엄마 같다”며 공감을 표한다. 성훈의 하드캐리는 바다에서도 계속된다. 해루질을 할 때 성훈이 탐색을 맡아 가장 먼저 바다에 들어간 것. 이런 가운데 발만 담가도 차가운 수온이 성훈을 멈칫하게 만든다. 그러나 성훈은 곧 심기일전 마음을 다잡고 바다에 들어간다. 이때 돌변하는 성훈의 눈빛에 이지혜가 “멋있다”고 감탄한다고 해 기대를 더한다. 성훈은 제 세상을 만난 듯 바닷속을 활보한다. 한 번 물에 들어갈 때마다 두 손 가득 해산물을 들고 오는 성훈. 그는 안주 애호가 이지혜피셜 ‘멍게계의


영화&공연

더보기
영화 '교섭' 황정민-현빈, 긴박함과 절박함이 담긴 공식 2차 포스터 & 예고편 공개!
최악의 피랍사건으로 탈레반의 인질이 된 한국인들을 구하기 위해 아프가니스탄으로 향한 외교관과 현지 국정원 요원의 교섭 작전을 그린 영화 <교섭>이 공식 2차 포스터와 예고편을 공개했다. 공개된 포스터는 영화의 배경이 되는 거칠고 황량한 아프가니스탄의 느낌을 실감 나게 전한다. 탈레반이 총을 겨눈 한가운데 포위된 채, 작전에 나서는 교섭 전문 외교관 황정민과 국정원 요원 현빈이 함께한 모습은 교섭 작전의 위험함과 긴박함을 압축적으로 보여준다. 피랍사건 해결을 위해 아프가니스탄으로 향한 교섭 전문 외교관 ‘정재호’로 분한 황정민의 절박한 표정과 무슨 수를 쓰든 인질을 구출하려는 중동, 중앙아시아 전문 국정원 요원 ‘박대식’으로 분해 위험한 상황 속 방탄조끼를 입은 현빈의 모습이 대조적으로 비춰진다. 비록 방식은 다르더라도 인질들의 목숨을 구해야 한다는 공통의 목표를 향해, 목숨을 건 두 사람이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하게 한다. 함께 공개된 공식 2차 예고편은 아프가니스탄의 황량한 사막, 허허벌판 한가운데 납치된 사람들을 구하기 위해 필사적으로 모든 방법을 동원하는 ‘재호’와 ‘대식’의 절박한 모습이 담겨 있어 눈길을 모은다. 버스에 탑승한 사람들 위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