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6.5℃
  • 맑음강릉 1.5℃
  • 맑음서울 -4.0℃
  • 맑음대전 -3.1℃
  • 맑음대구 0.0℃
  • 맑음울산 0.1℃
  • 맑음광주 -0.4℃
  • 맑음부산 2.0℃
  • 맑음고창 -2.3℃
  • 구름조금제주 5.4℃
  • 맑음강화 -5.9℃
  • 맑음보은 -7.0℃
  • 맑음금산 -4.7℃
  • 맑음강진군 0.8℃
  • 맑음경주시 -0.3℃
  • 맑음거제 3.1℃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티빙 다큐멘터리 '푸드 크로니클' "피자를 좋아하는 사람들이라면 꼭 봐야할 강력 추천작.”

 

 오리지널 다큐멘터리 <푸드 크로니클> ‘피자’ 편이 모두 공개됐다. 4화, 5화 두 편에 걸쳐 피자에 대한 집중 탐구가 이뤄지면서, 전세계인들이 사랑하는 음식 피자에 대한 모든 것이 담겼다.

 

이욱정 PD는 “피자 편 2부작은 한마디로 피자 마니아를 위한 심층 콘텐츠다. 피자를 좋아하고, 피자에 대해 제대로 알고 먹고 싶은 분들에게 강력 추천한다. 이 두 편을 보고 나면 피자의 세계에 대한 아주 기본적인 지식을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의 설명대로 <푸드 크로니클>은 4화, 5화에 걸쳐 ‘피자’에 대해 심도 깊게 다뤘다. 4화에서는 피자의 기본에 중점을 두고, 나폴리, 뉴욕, 부에노스 아이레스, 파타고니아, 튀르키예 등 다양한 도시와 국가를 여행하며 각각의 특색이 담긴 피자들을 비교해서 소개했다. 그야말로 다양한 피자를 맛보고 즐기는 ‘피자 세계 투어’였던 셈. 또한, 피자 한 판이 만들어지기까지의 과정을 세분화하여 보여줬다. 피자를 만드는 장인들뿐만 아니라, 토핑의 주재료인 치즈를 만드는 사람들, 피자를 완성시키는 가장 중요한 도구인 화덕 장인 등 폭넓은 주제를 다루며, 피자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전달했다.

 

그런가 하면 5화에서는 피자를 만드는 사람들에 집중했다. 피자에 인생을 건 세계 최고의 ‘피자이올로(Pizzaïolo, 피자전문 요리사)’들의 삶을 조명한 것. 특히, 각국의 피자이올로들이 모여 자신의 기량을 마음껏 발휘할 수 있는 경연의 장, ‘월드 피자 챔피언십’의 이모저모를 소개했다. 세계 3대 피자 대회로 손꼽히며 약 800명 정도의 피자이올로들이 참가하는 대규모 대회가 진행되는 과정과 참가자들의 사연을 소개했다. 특히, 우리나라에서 다소 생소한 피자대회 이야기는 마치 오디션 프로그램을 보는 듯한 신선한 재미까지 선사했다.

 

<푸드 크로니클> ‘피자’ 편을 감상한 네티즌들은 “이렇게 큰 규모의 피자 대회가 열린다는 사실을 이제 알았다. ‘피자이올로’가 그냥 피자 가게 이름인 줄 알았는데 피자 장인을 뜻한다는 것도 처음 알았다”, “‘피자’에 대한 재미있는 논문 한 편을 읽은 느낌이다. 정보도 있고, 철학도 있고, 감동도 있다” 등의 후기를 남기며, 새로운 정보를 반겼다.

 

또한, “그냥 평소에 즐겨 먹는 음식으로만 생각했는데, <푸드 크로니클> ‘피자’ 편을 보고 나니 새삼 대단한 음식이라는 생각이 든다. 소개된 나라와 도시들을 방문해서 하나 하나 다 맛보고 싶다”, “이번 ‘피자’ 편들은 실제로 피자 먹방 투어를 다닌 기분이었다. 특히 5화는 내가 피자 대회에 참가한 사람처럼 감정 이입해서 봤다. 기회가 된다면 실제로도 가보고 싶다” 등 <푸드 크로니클>을 통해 자극받은 ‘여행 욕구’를 표출하기도 했다.

 

한편, 티빙 오리지널 다큐멘터리 <푸드 크로니클>(연출 이욱정/제공 티빙)은 전 세계적으로 사랑받고 있는 만두, 쌈, 타코, 피자, 팬케이크, 샌드위치, 스시, 케이크, 8가지 음식을 ▲곡물 반죽에 고기와 채소를 싼 ‘랩(Wrap)’, ▲둥글고 납작한 원형의 음식 ‘플랫(Flat)’, ▲여러 가지 맛을 켜켜이 올려 하나의 형태로 쌓은 ‘레이어(Layer)’ 세 가지 형태로 분류해 비교하며 맛의 연대기를 찾아가는 작품으로 디자인, 미학, 역사와 건축학 등 다양한 인문학적 관점에서 접근해 우리가 몰랐던 음식의 숨은 이야기들을 들려주며 각광받고 있다.

 

‘피자’ 편에 이어 또 다른 ‘플랫(Flat)’ 형태의 음식 ‘팬케이크’를 다룬 6화는 오는 24일 목요일 오후 4시 티빙에서 공개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수영선수 출신 성훈, 형들 위해 나선다! 해루질 하드캐리
‘안싸우면 다행이야’ 성훈의 ‘하드캐리’가 시작된다. 12월 26일 월요일 밤 9시 방송되는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연출 김명진, 이하 ‘안다행’)에서는 다시 돌아온 근육 삼 형제 성훈, 박준형, 양치승의 '내손내잡(내 손으로 내가 잡는다)'이 그려진다. ‘빽토커’로는 토니안과 이지혜가 함께한다. 이날 섬에 도착한 세 사람은 가지고 온 도구들을 들고 베이스캠프로 삼을 곳을 찾는다. 그러나 호기심 만렙 박준형과 양치승은 짐 나르기는 뒷전, 섬 탐색에 푹 빠진다. 이에 막내 성훈이 혼자서 모든 짐을 날라야 하는 상황. 이를 본 두 아이의 엄마 이지혜는 “애들 데리고 놀러 간 엄마 같다”며 공감을 표한다. 성훈의 하드캐리는 바다에서도 계속된다. 해루질을 할 때 성훈이 탐색을 맡아 가장 먼저 바다에 들어간 것. 이런 가운데 발만 담가도 차가운 수온이 성훈을 멈칫하게 만든다. 그러나 성훈은 곧 심기일전 마음을 다잡고 바다에 들어간다. 이때 돌변하는 성훈의 눈빛에 이지혜가 “멋있다”고 감탄한다고 해 기대를 더한다. 성훈은 제 세상을 만난 듯 바닷속을 활보한다. 한 번 물에 들어갈 때마다 두 손 가득 해산물을 들고 오는 성훈. 그는 안주 애호가 이지혜피셜 ‘멍게계의


영화&공연

더보기
영화 '교섭' 황정민-현빈, 긴박함과 절박함이 담긴 공식 2차 포스터 & 예고편 공개!
최악의 피랍사건으로 탈레반의 인질이 된 한국인들을 구하기 위해 아프가니스탄으로 향한 외교관과 현지 국정원 요원의 교섭 작전을 그린 영화 <교섭>이 공식 2차 포스터와 예고편을 공개했다. 공개된 포스터는 영화의 배경이 되는 거칠고 황량한 아프가니스탄의 느낌을 실감 나게 전한다. 탈레반이 총을 겨눈 한가운데 포위된 채, 작전에 나서는 교섭 전문 외교관 황정민과 국정원 요원 현빈이 함께한 모습은 교섭 작전의 위험함과 긴박함을 압축적으로 보여준다. 피랍사건 해결을 위해 아프가니스탄으로 향한 교섭 전문 외교관 ‘정재호’로 분한 황정민의 절박한 표정과 무슨 수를 쓰든 인질을 구출하려는 중동, 중앙아시아 전문 국정원 요원 ‘박대식’으로 분해 위험한 상황 속 방탄조끼를 입은 현빈의 모습이 대조적으로 비춰진다. 비록 방식은 다르더라도 인질들의 목숨을 구해야 한다는 공통의 목표를 향해, 목숨을 건 두 사람이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하게 한다. 함께 공개된 공식 2차 예고편은 아프가니스탄의 황량한 사막, 허허벌판 한가운데 납치된 사람들을 구하기 위해 필사적으로 모든 방법을 동원하는 ‘재호’와 ‘대식’의 절박한 모습이 담겨 있어 눈길을 모은다. 버스에 탑승한 사람들 위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