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2℃
  • 맑음강릉 9.8℃
  • 맑음서울 6.4℃
  • 맑음대전 3.9℃
  • 맑음대구 6.4℃
  • 맑음울산 7.9℃
  • 맑음광주 7.4℃
  • 맑음부산 9.8℃
  • 맑음고창 2.6℃
  • 맑음제주 12.1℃
  • 구름많음강화 3.9℃
  • 맑음보은 0.0℃
  • 맑음금산 0.5℃
  • 맑음강진군 5.6℃
  • 맑음경주시 1.3℃
  • 맑음거제 6.1℃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카카오TV '어쩌다 전원일기' 박수영(조이)X추영우 어쩌다 로맨스? 수상한 첫 만남 → 다정 눈빛 교환


카카오TV 오리지널 ‘어쩌다 전원일기’에서 펼쳐질 박수영(레드벨벳 조이)과 추영우의 수상한 첫 만남부터 다정한 눈빛 교환까지, ‘어쩌다 로맨스’가 공개된 가운데, 제작진이 “두 청춘 사이에 비밀 서사가 있다”고 밝혀 호기심을 자극한다. 
 
오는 9월 5일 오후 7시 첫 공개되는 카카오TV 오리지널 ‘어쩌다 전원일기’(연출 권석장, 극본 백은경, 기획-제작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시골 마을 희동리의 토박이이자 이 지역의 ‘핵인싸’ 순경 ‘안자영’(박수영 분)과 하루빨리 희동리 탈출을 꿈꾸는 서울 토박이 수의사 ‘한지율’(추영우 분)의 좌충우돌 전원 로맨스 코미디 드라마다. 보기만 해도 마음이 정화되는 녹음이 우거진 곳, 대한민국 최고 인심(?)을 자부하는 주민들이 옹기종기, 왁자지껄 모여 사는 희동리를 너무 사랑하는 자영과, 할아버지의 부름에 갑자기 이곳에 뚝 떨어지게 된 지율이 만들어가는 ‘어쩌다 로맨스’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제작진들은 설렘 가득한 두 청춘의 유쾌한 힐링 전원 로코를 만나기에 앞서 그들이 써 내려갈 다이어리를 살짝 엿볼 수 있는 스틸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컷은 그야말로 두 사람의 예측 불가한 좌충우돌 로맨스를 고스란히 예고해 눈길을 끈다. 범상치 않은 분위기로 ‘로맨스’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모습과 함께, 언제 그랬냐는 듯 표정부터 눈빛까지 다정함이 넘쳐흐르는 설렘 가득한 모습이 함께 공개된 것. 

 

먼저 자칫 긴장감까지 느껴지는 수상한 스틸컷은 바로 자영과 지율의 유쾌하지 않은 첫 만남. 폭우가 쏟아지는 어느 날, ‘안 순경’ 자영이 지율의 팔을 뒤로 꺾고 체포(?)하는 순간이 포착됐다. 최근 하이라이트 영상(https://tv.kakao.com/channel/4026450/cliplink/431344047)을 통해 공개된 것으로, 어느 집 담장을 넘으려던 지율을 목격한 자영이 호루라기까지 불며 쫓아와 단숨에 그를 제압, 이들의 첫 만남이 이뤄졌다. 급기야 순찰차로 연행된 지율은 그때부터 ‘인간 민원센터’라 불리는 희동리의 ‘오지라퍼’ 자영이 “뭐 하는 사람일까?”라는 강한 의문을 갖기 시작할 예정. 

 

이러한 수상한 첫 만남의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키는 가운데, 전혀 다른 기류를 드러내며 다정하게 눈을 맞추는 순간도 함께 공개되어 더욱 호기심을 자극한다. 눈부신 햇살 아래 더 눈부신 미모와 미소를 뽐내며 서로를 설레는 눈빛으로 바라보는 자영과 지율. 앞서 공개된 하이라이트 영상에서 “여기 있는 동안은 저한테 의지해도 된다”며 손길을 내민 자영에게 이번엔 지율이 역으로 “그럼 안 순경님은 누구한테 의지하냐”고 물어 심장 박동수를 급증시킨 바로 그 장면이다. 긴장감 넘치는 수상한 첫 만남에서 설렘 가득 달콤한 로맨스 분위기로 바뀌기까지, 두 사람의 이야기가 어떻게 펼쳐질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자영과 지율의 로맨스에 관심이 모아지는 가운데 제작진은 “두 사람 사이에는 비밀스러운 이야기가 숨겨져 있다. 첫 만남 이후, 그 서사 역시 서서히 전개된다”며, “떡밥이 풀리는 과정과 함께 전원 로코를 즐기면 웃음과 힐링, 재미가 배가될 것”이라며 기대를 당부했다. 

 

카카오TV 오리지널 ‘어쩌다 전원일기’는 총 12부작 미드폼 드라마로 제작되며, 오는 9월 5일(월) 오후 7시 카카오TV를 통해 첫 공개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친환경차 도시철도 채권매입 면제 2년 연장…250만원 절약
올해 말 종료 예정이었던 친환경차 채권매입 면제 규정이 2024년 말까지 2년 더 연장된다. 이에 따라 2024년까지 전기,수소차와 하이브리드차를 구입하는 소비자는 최대 250만원을 절약할 수 있을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국토교통 규제개혁위원회 심의 ,의결을 거쳐 친환경차 채권매입 면제 연장 등 규제개선 건의 과제를 추진한다고 지난 2일 밝혔다. 차량 구입 시, 소비자는 도시철도 채권을 의무적으로 매입해야 하는데 친환경차의 경우 보급 확대를 위해 도시철도 채권 매입금액을 감면해왔다. 도시철도 채권은 하이브리드차 200만원, 전기,수소차의 경우 250만원이다. 정부는 친환경차 보급 활성화, 개별소비세 감면기간 연장 등을 고려해 채권 매입 면제 종료 시기를 올해 말에서 2024년 말로 연장하기로 했다. 사업용 화물자동차로 등록할 수 있는 자동차의 차령은 3년에서 5년으로 늘린다. 올해 4월부터 노후 화물차 관리제도가 시행된 점을 고려한 조치다. 또 중형자동차 제작 시 '차량 중량에 대한 허용오차의 범위'를 대형자동차와 동일하게 차량 중량의 ±3%로 적용할 수 있도록 한다. 지금은 차량 중량과 관계없이 ±100kg으로 규정하고 있다. 수소전기차의 고압 차단밸브 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