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3.7℃
  • 흐림강릉 29.5℃
  • 흐림서울 25.7℃
  • 흐림대전 25.7℃
  • 흐림대구 26.4℃
  • 천둥번개울산 24.4℃
  • 흐림광주 26.1℃
  • 부산 23.7℃
  • 흐림고창 27.4℃
  • 흐림제주 28.9℃
  • 흐림강화 25.3℃
  • 흐림보은 23.9℃
  • 흐림금산 25.7℃
  • 흐림강진군 25.4℃
  • 흐림경주시 25.4℃
  • 구름많음거제 24.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 조성민, 전 아내 향한 세레나데! 장가현, 표정 굳은 이유는?

 

‘우리 이혼했어요2’ 조성민과 장가현이 22년만 첫 화해를 기념해 ‘전 아내 맞춤 데이트’에 돌입했다.

 

TV CHOSUN 리얼 타임 드라마 ‘우리 이혼했어요2(이하 우이혼2)’는 재결합이 목적이 아닌, 좋은 친구 관계로 지낼 수 있다는 새로운 관계에 대한 가능성을 제시하는, 기존에 볼 수 없던 ‘이혼 그 이후의 부부관계’를 다루는 리얼 타임 드라마다. 24일(오늘) 밤 10시 방송되는 ‘우이혼2’ 11회에서는 조성민-장가현 전 부부가 오랜 결혼 생활 동안 묵혔던 응어리를 풀어낸 뒤 새로운 관계로 도약하는 이야기가 펼쳐진다.

 

지난 방송분에서 조성민과 장가현은 20년의 결혼 생활 중 한 번도 해보지 않았던 싸움을 이혼 2년 차에 모조리 터트린 후 극적인 화해를 이뤄냈다. 한결 편안해진 분위기의 두 사람은 전남편 조성민이 준비한 데이트를 즐겼고, 그동안 간직하고 있던 결혼식 영상을 보며 미소 지어 눈길을 끌었다. 특히 두 사람은 초고속 관계 회복 속도로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MC들조차 놀라게 만들어 관심을 모았다.

 

이어 조성민은 장가현에게 “산후조리원 안 간 거... 진짜 당신 대단한 거 같아”라며 미안함을 전했고, 장가현은 “그때는 별로 몰랐거든. 근데 나이 들고 나서 한 맺히더라”라고 담담히 답해 조성민의 마음을 헤아렸다. 그리고 장가현이 “난 이미 폐경이 43살에 온 거잖아”라며 여성 평균보다 이르게 찾아온 이혼 전 폐경 사실을 언급하자, 조성민은 “진짜 고생 많았어”라며 고마움을 다시금 표현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하지만 이후 노을과 별을 볼 수 있는 한적한 주차장에서 느긋하게 경치를 바라보는, ‘멍 타임’에 돌입한 두 사람은 상반된 자세로 삐걱대기 시작했다. 장가현은 “가만히 멍때리고 있으면 되게 기분 좋아져”라며 ‘멍타임’을 오롯이 느꼈지만, 들뜬 조성민은 “오늘이 처음인 것 같아 멍때리는 거...”라며 장가현의 ‘멍타임’을 방해해 마찰을 일으켰다. 결국 장가현은 조성민의 과거 사진 집착을 떠올렸고, “‘여기 좀 봐봐’하면서 매번 나의 멍 타임을 방해했어”라며 불편함을 표출해 불안감을 높였다.

 

그런 가운데 조성민이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장가현만을 위한 ‘미니 콘서트’를 열고 싶다는 계획을 털어놔 귀추를 주목케했다. 조성민이 서프라이즈로 추억이 담긴 노래를 부르기 시작한 순간, 장가현이 뜻밖의 전남편 세리나데에 표정이 굳어지며 싸늘한 냉기를 뿜어낸 것. 급기야 “이런 거 이제 준비하지 마. 다른 사람한테 해”라고 돌직구를 날린 장가현과 세레나데에 대한 입장을 밝힌 조성민의 진짜 속마음은 무엇일지, 두 사람은 이대로 관계 회복에 제동이 걸릴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제작진은 “항상 예측 불가한 전개를 보여주는 조성민과 장가현이 새로운 관계 정립을 위한 속 깊은 이야기를 꺼내 놓는다”라며 “데이트가 계속될수록 극과 극 반응을 보인 두 사람의 향후 운명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TV CHOSUN 리얼 타임 드라마 ‘우리 이혼했어요2’는 매주 금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MBC '구해줘! 홈즈' 샘 해밍턴X이국주, 주거와 영업이 가능한 매물 찾으러 경기 남부 출격!
오늘(26일) 방송되는 MBC ‘구해줘! 홈즈’(연출:이민희,전재욱 /이하‘홈즈’)에서는 코미디언 샘 해밍턴, 백예진 인테리어 전문가, 장동민 그리고 코미디언 이국주와 양세찬이 각각 매물 찾기에 나선다. 이날 방송에서는 한 건물에서 주거와 영업이 가능한 매물을 찾는 4인 가족이 의뢰인으로 등장한다. 현재 작은 잡화점을 운영하고 있는 의뢰인 부부는 매달 나가는 월세의 부담과 아이들에게 각 방을 주고 싶어 이사를 결심했다고 한다. 이들은 잡화점 운영과 거주가 동시에 가능한 상가주택을 찾고 있으며, 용도 변경이 가능한 단독주택도 괜찮다고 밝힌다. 지역은 경기도 남부 지역을 선호하며, 인근에 초등학교가 있는 곳을 바랐다. 예산은 임차인 보증금을 제외한 실매매가 12억 원대까지 가능하다고 밝혔다. 복팀에서는 코미디언 샘 해밍턴과 백예진 인테리어 전문가 그리고 장동민이 출격한다. 세 사람이 소개한 곳은 경기도 화성시 남양읍에 위치한 다가구 주택으로 2021년에 준공됐다고 한다. 1층은 이미 근린생활 시설 허가를 받은 상태였으며, 2층과 3층은 세입자가 살고 있어 매달 임대 수익이 발생한다고 한다. 의뢰인 가족이 사용할 공간은 건물의 4층으로 엘리베이터가 운행되어 눈길을


영화&공연

더보기
영화 '헌트' 감독 이정재, 30년 차 배우의 새로운 도전! 각본부터 감독, 연기, 제작까지!
1993년 데뷔 이후 30년간 드라마, 멜로, 액션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섭렵하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우로 자리매김한 이정재가 첫 연출 데뷔작 <헌트>로 연출은 물론 각본, 연기, 제작까지 맡으며 멀티플레이어로서의 면모를 뽐냈다. <헌트>는 국내 개봉에 앞서 제75회 칸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공식 초청되어, 3천여 명의 관객들로 가득 찬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7분간의 기립박수와 찬사를 받으며 2022년 최고의 기대작으로 뜨겁게 부상하고 있다. <헌트>는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와 '김정도'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며 펼쳐지는 첩보 액션 드라마로 이정재가 무려 4년간 시나리오 작업에 매진하며 작품으로 완성도를 높이는 데 주력, 지극히 현실적인 모습들을 사실감 있게 그려내면서도 기존의 한국형 첩보 액션과 차별화되는 지점을 만들기 위해 애썼다. 화려한 액션을 겸비한 대중적인 장르물이면서도 인물들의 심리전을 긴장감 넘치고 섬세하게 다루고자 한 것. 시나리오에 오랜 공을 들인 이정재는 주변의 제안과 응원에 힘입어 직접 연출에도 나섰다. 특히 캐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