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3.5℃
  • 흐림강릉 26.4℃
  • 천둥번개서울 23.4℃
  • 흐림대전 24.7℃
  • 구름조금대구 27.3℃
  • 구름조금울산 26.1℃
  • 흐림광주 25.1℃
  • 흐림부산 24.3℃
  • 구름많음고창 26.1℃
  • 구름많음제주 27.3℃
  • 흐림강화 22.3℃
  • 구름많음보은 23.6℃
  • 구름많음금산 24.6℃
  • 구름조금강진군 25.4℃
  • 구름많음경주시 25.2℃
  • 맑음거제 24.7℃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JTBC '클리닝 업' 끝없는 굴레에 빠진 염정아, 안방극장 들썩이게 한 서글픈 오열


 
JTBC ‘클리닝 업’ 내부자 거래로 한탕을 노리는 염정아의 인생이 좀처럼 펴질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JTBC 토일드라마 ‘클리닝 업’(연출 윤성식, 극본 최경미, 제작 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SLL) 6회는 베스티드 투자증권의 감사 팀장 금잔디(장신영)가 미화원 어용미(염정아)의 정체를 알게 된 과정으로 그 포문을 열었다. 내부자 거래 모임에 나온 ‘진연아’를 100% 신뢰할 수 없었던 잔디는 포털 사이트를 뒤지다 진짜 진연아(갈소원)의 학교 밴드 연습 영상을 보게 됐다. 그리고 리서치팀 직원의 자리에서 발견된 의문의 USB에 담긴 사진 속 여자아이와 똑같은 얼굴에 촉이 발동했다. 즉시 영상 속 중학교로 출동, 용미의 딸 연아를 만나 모임에 나온 ‘진연아’가 베스티드 미화원 ‘어용미’임을 확인했다.

 

잔디가 모든 걸 알게 된 상황에, 겁에 질릴 줄 알았던 용미는 예상 외로 당당했다. 피차 떳떳하지 못한 일을 하고 있으니, 자신이 미화원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한들 어쩌지 못할 것이라는 걸 정확히 간파한 것. 되레 이를 역으로 이용, “눈만 감아주면 같이 함께 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미화원은 건물 내에서 투명인간이라는 현실을 짚으며, “그 무기를 한번 써보려 한다”고 쐐기도 박았다.

 

하지만 잔디 역시 호락호락하지는 않았다. 용미가 흘리고 간 USB며, 경보기를 울릴 당시 찍혔던 CCTV까지. 용미가 흘려 놓은 ‘쓰레기’를 치워야 하니 ‘청소비’로 이영신(이무생)이 주기로 한 정보비 3천만원의 절반을 요구했다. 그렇게 되면 ‘싹쓸이단’에게 돌아가는 투자 밑천은 두 당 오백. 절반이나 깎여 버린 몫이 탐탁지 않았으나, 금방이라도 잔디가 이영신에게 전화해 용미의 정체를 폭로할 것 같아 한발 물러섰다.

 

이렇게 힘들게 얻은 기회였는데, 매각 업체의 정보 입수 과정도 롤러코스터의 연속이었다. 몸에 화상까지 입으며 일원재단의 청소복을 획득, 사전에 파악한 회의실에 미리 도청기를 설치했지만, 어떻게 된 일인지 도청기에선 아무런 소리도 나오지 않았다. 일전에 일정 확인 차 걸었던 용미의 전화를 수상쩍게 여겼던 일원재단의 비서가 회의 장소를 옮겨 버린 것. 부리나케 바뀐 장소로 달려가봤지만, 이미 회의는 끝난 후였다.

 

이 과정에서 일원재단의 청소 유니폼을 빌려준 금란(황정민)과 맞닥트렸다. 용미가 일원재단의 미화원 행세를 하는 걸 당사자에게 딱 들킨 것. 다행히 용미의 전후 사정을 전해 들은 금란은 옛정을 생각해 한번 도와주겠다고 나섰다. 그렇게 용미는 회의실에서 나온 파쇄 용지를 얻었고, 안인경(전소민), 맹수자(김재화)와 열심히 맞춰본 결과 낙찰된 업체가 ‘예산건설’이라는 사실을 알아냈다. 그 결과 ‘싹쓸이단’ 3인에게 각각 오백씩 돌아갔고, 이제 예산건설의 주식을 사면 3배 이익은 따 놓은 당상이었다. ‘잭팟’의 환희를 불러 일으킨 순간이었다.

 

그런데 몇 번의 ‘떡상’에도 용미의 밑바닥 인생은 좀처럼 나아지지 않았다. 다락방에 이두영(나인우)이 세 들어 사는 걸 알게 된 집 주인은 보증금 천 만원을 올려주지 않으면 당장 방을 빼라고 으름장을 놨다. 양육권을 빼앗길까, 전남편 진성우(김태우)에게 매일 같이 전전긍긍했다. 이를 모두 해결하려면 돈이 필요한데, 당장 돈이 솟을 곳도 없었다. 사채업자 오동주(윤경호)에게까지 거절 당하자 절박한 심정으로 급기야 가지 말아야 할 곳에 발을 디디고 만 용미. 아무리 아등바등해도 앞으로 나아갈 기미조차 없는 인생에 서글픈 눈물을 쏟아냈다. 

 

한편, 이날 시청률은 지난 회보다 상승, 2.8%를 기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유료가구 기준) ‘클리닝 업’은 매주 토, 일 밤 10시 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영화&공연

더보기
영화 '헌트' 감독 이정재, 30년 차 배우의 새로운 도전! 각본부터 감독, 연기, 제작까지!
1993년 데뷔 이후 30년간 드라마, 멜로, 액션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섭렵하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우로 자리매김한 이정재가 첫 연출 데뷔작 <헌트>로 연출은 물론 각본, 연기, 제작까지 맡으며 멀티플레이어로서의 면모를 뽐냈다. <헌트>는 국내 개봉에 앞서 제75회 칸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공식 초청되어, 3천여 명의 관객들로 가득 찬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7분간의 기립박수와 찬사를 받으며 2022년 최고의 기대작으로 뜨겁게 부상하고 있다. <헌트>는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와 '김정도'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며 펼쳐지는 첩보 액션 드라마로 이정재가 무려 4년간 시나리오 작업에 매진하며 작품으로 완성도를 높이는 데 주력, 지극히 현실적인 모습들을 사실감 있게 그려내면서도 기존의 한국형 첩보 액션과 차별화되는 지점을 만들기 위해 애썼다. 화려한 액션을 겸비한 대중적인 장르물이면서도 인물들의 심리전을 긴장감 넘치고 섬세하게 다루고자 한 것. 시나리오에 오랜 공을 들인 이정재는 주변의 제안과 응원에 힘입어 직접 연출에도 나섰다. 특히 캐

라이프

더보기
코로나 활동지원금 신청못한 문화예술인 3400명 지원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예술인복지재단과 함께 예술활동증명 지연으로 '제2차 코로나19 한시 문화예술인 활동지원금'을 신청하지 못한 예술인 3400명을 구제한다고 밝혔다. 지난달 31일 기준으로 예술활동증명을 완료한 예술인만 2차 활동지원금 사업에 신청할 수 있었으나, 최근 예술활동증명 신청자 급증으로 증명 발급이 지연돼 활동지원금을 신청하지 못한 예술인의 민원이 발생했다. 이에 문체부는 대책을 검토한 결과, 지난달 25일에 종료된 1차 활동지원금 사업 집행잔액을 활용해 추가로 지원 신청을 받아 구제 절차를 진행하기로 했다. 1차 사업에서는 긴급고용안정지원금과의 중복 수혜자에 대해 활동지원금을 지급하지 않거나 차액만 지급해 집행잔액 68억 원이 남았다. 이를 통해 처음에 계획한 3만 명 이외에 추가로 3,400명에게 활동지원금 200만 원을 지급할 예정이다. 이번 추가 지원 사업에는 예술활동증명 절차 완료자 외에도 지난달 31일 기준으로 예술활동증명을 신청한 사람 중에 기준 중위소득 50% 이내(1인 가구 97만 2,406원)인 사람이 신청할 수 있다. 예술활동증명 절차와 소득정보 확인 등 선정심사를 병합해 최종적으로 지원 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기존에 활동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