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7.8℃
  • 맑음강릉 22.1℃
  • 맑음서울 18.7℃
  • 구름많음대전 20.7℃
  • 구름많음대구 20.3℃
  • 구름많음울산 21.6℃
  • 흐림광주 17.9℃
  • 흐림부산 21.2℃
  • 흐림고창 19.3℃
  • 흐림제주 20.2℃
  • 구름조금강화 17.7℃
  • 구름많음보은 16.0℃
  • 구름많음금산 17.1℃
  • 흐림강진군 14.8℃
  • 구름많음경주시 18.7℃
  • 흐림거제 19.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 ‘신상출시 편스토랑’ 이찬원, 집에서 시래기 말리는 27세 자취남 ‘깜놀’

URL복사

 

‘편스토랑’ 시청률이 상승하며 동 시간대 지상파 및 케이블 방송 프로그램 중 1위를 차지했다.

 

5월 14일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5월 13일 방송된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은 전국 기준 시청률 5.9%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방송보다 상승한 수치로, 동 시간대 지상파 및 케이블 방송 프로그램 중 시청률 1위에 해당한다. 5월 대대적인 변화를 맞이한 ‘편스토랑’은 2주 연속 가파른 시청률 상승세를 보이며 콘텐츠 격전지 금요일 밤 강력한 저력을 입증하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태곤, 류수영, 차예련, 이찬원 4인 편셰프의 메뉴 개발 대결이 이어졌다. 그중 지난 방송 NEW 편셰프로 첫 등장해 큰 화제를 모은 이찬원은 집에서 혼자 김치를 담가 먹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이 과정에서 어머니들의 마음을 헤아리는 모습을 보여주며 훈훈함을 선사했다. 

 

이날 이찬원은 직접 김치를 담그겠다고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설마 27세 자취남이 김치를 담글 것인지 이목이 집중된 가운데 이찬원은 칫솔로 꼼꼼하게 총각무를 다듬었다. 흙이 묻어 있기 쉬운 부분을 돌려 깎는 이찬원을 보며 이연복 셰프도 “한 두 번 해본 솜씨가 아니다”라고 칭찬했다.

 

이어 이찬원은 거실에 신문을 깔고 본격적으로 총각김치, 파김치 만들었다. 재료를 다듬던 중 우리네 어머니가 떠오르는 자세로 앉아 ‘사랑과 전쟁’을 몰입해 지켜보는 이찬원의 모습은 웃음을 안겼다. 이후 이찬원은 김칫소를 만들 때 요구르트를 넣는 자신의 비법을 공개해 눈길을 끌기도.

 

 

그렇게 모든 준비를 마친 후 이찬원은 김치 버무리기에 돌입했다. 한꺼번에 버무릴 법도 한데 이찬원은 총각무를 하나씩 세심하게 다듬었다. 파김치를 버무릴 때는 한 끼 식사에 먹을 만큼 파를 묶어 두는 센스를 발휘해 감탄을 자아냈다. 또 직접 담근 파김치를 맛본 후 “우리 엄마가 좋아할 스타일”이라며 어머니를 향한 남다른 애정을 보여줘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후 이찬원은 남은 무청을 데쳐 하나씩 옷걸이에 건 후 작은 베란다로 향했다. 이곳은 ‘나물의 방’이었다. 이곳에서 무청을 말려 시래기를 만들기로 한 것. 이곳에는 이미 이찬원이 널어 둔 무말랭이와 고사리가 건조되고 있었다. 이찬원은 그중 잘 마른 무말랭이를 꺼내 반찬을 만들었다.  

 

이찬원은 무말랭이 물기를 짜면서 “우리 엄마들이 음식을 할 때 얼마나 정성 들여서 하신 건지…”라고 말했다. 요리하면서 엄마 생각을 계속 하는 이찬원을 보며 MC 붐은 “국민아들”이라고 칭찬했다. 경쟁자 편셰프 차예련도 “이 방송 나가면 더 많은 어머니들이 팬이 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방송 말미 이찬원은 직접 만든 총각김치, 파김치, 무말랭이를 싼 뒤 부모님에게 정성 가득한 손편지를 썼다. 이찬원은 “부모님이 보내주신 반찬 먹으며 부모님을 떠올린다. 부모님도 내가 보내 드리는 반찬 드시면서 아들이 곁에 있다고 생각하셨으면 하는 마음이다”라고 말해 감동을 선사했다.

 

부모님을 위해 김치까지 담가서 보내는 아들. 바쁜 스케줄 속에서도 요리가 행복한 취미라고 말하는 트로트 왕자. 혼자서 시래기도 말려 먹는 27세 자취남. 오직 ‘편스토랑’에서만 볼 수 있는 국민 아들 이찬원의 기특한 일상과 요리 실력이 계속해서 궁금하고 기대된다. 한편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매주 금요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된다.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