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2.5℃
  • 흐림강릉 24.5℃
  • 서울 23.3℃
  • 대전 24.0℃
  • 흐림대구 29.1℃
  • 흐림울산 25.9℃
  • 천둥번개광주 23.6℃
  • 흐림부산 23.4℃
  • 흐림고창 23.7℃
  • 흐림제주 30.1℃
  • 흐림강화 22.5℃
  • 흐림보은 23.6℃
  • 흐림금산 24.4℃
  • 흐림강진군 25.2℃
  • 흐림경주시 26.8℃
  • 흐림거제 23.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영화 '이상한 나라의 수학자' 최민식–김동휘–박병은–박해준-조윤서, 캐릭터 포스터 5종 공개!

 

3월 극장가에 온기를 전할 영화 <이상한 나라의 수학자>가 다채로운 인물들의 모습을 담아낸 캐릭터 포스터 5종을 공개했다.
  

믿고 보는 배우들과 충무로가 주목하는 배우들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는 영화 <이상한 나라의 수학자>가 캐릭터 포스터 5종을 공개했다. 영화 <이상한 나라의 수학자>는 신분을 감추고 고등학교 경비원으로 일하는 탈북한 천재 수학자가 수학을 포기한 학생을 만나며 벌어지는 감동 드라마이다.

 

 

따뜻한 감성이 돋보이는 캐릭터 포스터는 수학에서 발견한 특별한 인생의 이야기를 전할 인물들의 다채로운 모습을 담아내며 눈길을 끈다. 빼곡하게 나열된 수식들을 올려다보는 듯한 천재 수학자 ‘이학성’(최민식)의 진중한 표정은 학문의 자유를 찾아 탈북한 이후 고등학교 경비원으로 살아가는 그의 숨겨진 이야기에 궁금증을 더한다. 모두가 바쁘게 움직이는 복도에서 우두커니 자리를 지키고 있는 ‘한지우’(김동휘)의 모습 역시 시선을 사로잡는다. 대한민국 상위 1%의 학생들이 모인 명문 자사고에서 수학을 포기한 고등학생 ‘한지우’는 탈북한 천재 수학자 ‘이학성’에게 수학을 배우며 정답보다 중요한 올바른 과정의 가치를 전할 예정이다.

 

여기에 시험 결과를 가장 중요시하는 성적 지상주의 담임 ‘김근호’(박병은)는 ‘한지우’의 담임이자 명문 자사고 동훈 고등학교의 수학 교사로 등장, ‘이학성’과는 전혀 다른 시각으로 수학의 가치를 이야기하며 드라마틱한 전개를 예고한다. 이어 따뜻한 인상을 지닌 ‘이학성’의 유일한 벗 ‘안기철’(박해준)과 ‘한지우’를 편견 없이 바라봐 주는 당찬 성격의 친구 ‘박보람’(조윤서)은 극에 활력과 신선한 케미를 더해내며 <이상한 나라의 수학자>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 전망이다.

 

캐릭터 포스터 5종을 공개하며 기대를 모으는 영화 <이상한 나라의 수학자>는 오는 3월 9일 개봉한다.


연예&스타

더보기
SBS '왜 오수재인가' 배인혁, 황인엽 견제 돌입 → 서현진 두고 라이벌 구도?!
‘왜 오수재인가’ 황인엽과 배인혁의 심상치 않은 맞대면이 포착됐다. SBS 금토드라마 ‘왜 오수재인가’(연출 박수진·김지연, 극본 김지은, 제작 스튜디오S·보미디어) 측은 7회 방송을 앞둔 23일, 서중대 로스쿨 리걸클리닉센터의 달라진 분위기가 담긴 스틸컷을 공개했다. 공찬(황인엽 분)과 최윤상(배인혁 분)의 미묘한 신경전이 감지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지난 방송에서 오수재(서현진 분)의 눈앞에 믿을 수 없는 장면이 펼쳐졌다. 박소영(홍지윤 분) 사건의 유력 용의자로 떠오른 홍석팔(이철민 분)이 차량 폭발 사고로 사망한 것. 돌연, 박소영의 죽음에 대해 할 말이 있다며 TK로펌 건물에 들이닥치고 오수재에게 갑작스러운 만남을 제안했던 그의 수상한 행보에 이은 의문의 죽음이 미스터리를 증폭시켰다. 이처럼 오수재의 위기가 계속되는 가운데, 그를 바라보는 공찬과 최윤상의 관계도 예상치 못한 변화를 맞는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 금방이라도 터질 듯한 두 사람의 일촉즉발 대치 상황이 눈길을 끈다. 전에 없이 무심한 듯 차가운 눈빛으로 마주 선 두 사람의 모습이 긴장감을 유발한다. 최윤상은 리걸클리닉 멤버들 중 공찬에게만 자신의 비밀을 공유하고 있다. 오수재와의 과거 인연


영화&공연

더보기
영화 '헌트' 감독 이정재, 30년 차 배우의 새로운 도전! 각본부터 감독, 연기, 제작까지!
1993년 데뷔 이후 30년간 드라마, 멜로, 액션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섭렵하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우로 자리매김한 이정재가 첫 연출 데뷔작 <헌트>로 연출은 물론 각본, 연기, 제작까지 맡으며 멀티플레이어로서의 면모를 뽐냈다. <헌트>는 국내 개봉에 앞서 제75회 칸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공식 초청되어, 3천여 명의 관객들로 가득 찬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7분간의 기립박수와 찬사를 받으며 2022년 최고의 기대작으로 뜨겁게 부상하고 있다. <헌트>는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와 '김정도'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며 펼쳐지는 첩보 액션 드라마로 이정재가 무려 4년간 시나리오 작업에 매진하며 작품으로 완성도를 높이는 데 주력, 지극히 현실적인 모습들을 사실감 있게 그려내면서도 기존의 한국형 첩보 액션과 차별화되는 지점을 만들기 위해 애썼다. 화려한 액션을 겸비한 대중적인 장르물이면서도 인물들의 심리전을 긴장감 넘치고 섬세하게 다루고자 한 것. 시나리오에 오랜 공을 들인 이정재는 주변의 제안과 응원에 힘입어 직접 연출에도 나섰다. 특히 캐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