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6.8℃
  • 맑음강릉 17.8℃
  • 맑음서울 16.2℃
  • 맑음대전 15.7℃
  • 맑음대구 15.9℃
  • 구름많음울산 13.8℃
  • 맑음광주 16.7℃
  • 구름많음부산 15.3℃
  • 맑음고창 16.1℃
  • 맑음제주 15.0℃
  • 맑음강화 15.1℃
  • 맑음보은 13.6℃
  • 맑음금산 14.3℃
  • 맑음강진군 17.0℃
  • 구름많음경주시 14.7℃
  • 구름조금거제 14.9℃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JTBC '기상청 사람들' 사내연애 잔혹사와 달콤함이 공존하는 이 곳은, 기상청 탕비실

URL복사

 
‘기상청 사람들: 사내연애 잔혹사 편’이 선연애 후폭풍 주의보를 발령한 박민영, 송강, 윤박, 유라의 탕비실 포스터를 공개했다. 

 

JTBC 새 토일드라마 '기상청 사람들: 사내연애 잔혹사 편'(연출 차영훈, 극본 선영, 크리에이터 글Line&강은경, 제작 앤피오엔터테인먼트, JTBC스튜디오)은 열대야보다 뜨겁고 국지성 호우보다 종잡을 수 없는 기상청 사람들의 일과 사랑을 그린 직장 로맨스 드라마다. 오늘(27일) 공개된 포스터는 공과 사가 교묘하게 공존하는 직장 내 공간인 탕비실을 배경으로, 각자 다른 감정을 느끼고 있는 네 남녀를 담았다. “선 연애 후폭풍 주의보”라는 카피는 사내연애 잔혹사와 달콤함을 동시에 담고 있어 의미심장한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기도 한다. 

 

총괄 예보관 ‘진하경’(박민영)과 특보 담당 ‘이시우’(송강)가 기상청 분석 자료를 함께 보고 있다. 한껏 미소를 머금은 눈빛 교환이 이뤄지니 우드톤 탕비실이 단숨에 핑크빛으로 물든다. 반면 기상청 대변인실 통보관 ‘한기준’(윤박)은 이런 두 사람을 살짝 엿보고 있다. 결혼까지 앞뒀던 엑스(EX) 하경에게 찾아온 새로운 훈풍 기류에 대한 질투인지, 후회인지 그 눈빛의 의미가 궁금해진다. 그렇다면 문민일보 기상 전문 기자 ‘채유진’(유라)의 마음은 어디를 향하고 있을까. 사내연애사에 등장한 그녀의 로맨스 기류는 또 다른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날씨를 예측하고, 정확히 예보하기도 바쁜 기상청 안에서, 서로 부딪히며 생겨나는 사랑과 질투 등의 인간적 감정과 날씨보다 예측하기 어려운 사랑의 화살표는 ‘기상청 사람들: 사내연애 잔혹사 편’의 여러가지 흥미로운 요소 중 하나다. 제작진은 “오늘(27일) 공개된 포스터에는 이별 후에도 직장 내에서 부딪힐 수밖에 없는 사내연애의 잔혹함, 하지만 또다시 찾아올지 모르는 달콤한 설렘을 모두 담고 있다. 네 남녀의 시선과 표정의 의미는 오는 2월12일 첫 방송에서 밝혀질 예정이다. 사내 연애의 화살표가 어디로 향하게 될지, 흥미로운 관계성을 함께 지켜봐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기상청 사람들: 사내연애 잔혹사 편’은 ‘동백꽃 필 무렵’의 차영훈 감독과 ‘부부의 세계’, ‘미스티’ 등 화제작을 탄생시킨 강은경 크리에이터의 글Line 소속 선영 작가가 의기투합, 믿고 봐도 되는 작품의 탄생을 기대케 한다. 오는 2월 12일 토요일 밤 10시 30분 JTBC에서 첫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 '붉은 단심' 장혁-박지연, 힘(力) 대 힘(力)이 만났다! 휘몰아치는 사건 예고, 솟구치는 기대감
배우 장혁과 박지연이 ‘붉은 단심’에서 기구한 운명을 그려나간다. 오는 5월 2일(월) 밤 9시 30분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붉은 단심’(연출 유영은/ 극본 박필주/ 제작 지앤지프로덕션)은 살아남기 위해 사랑하는 여자를 내쳐야 하는 왕 이태(이준 분)와 살아남기 위해 중전이 되어야 하는 유정(강한나 분), 정적인 된 그들이 서로의 목에 칼을 겨누며 펼쳐지는 핏빛 정치 로맨스다. 13일(오늘) ‘붉은 단심’ 측은 장혁(박계원 역)과 박지연(최가연 역)의 아찔한 긴장감을 불러일으키는 투 샷 스틸을 공개했다. 장혁은 극 중 집안의 명운을 걸고 반정을 도모한 반정공신의 수장이자 현 조선 최고의 권력자 좌의정 박계원 역을 맡았다. 박지연은 반정공신들의 뒷배이자 그들을 뒷배로 둔 왕실의 웃전 대비 최가연으로 분해 열연을 펼친다. 박계원(장혁 분)과 최가연(박지연 분)은 서로 미래를 꿈꾸던 첫 정인(情人)이었지만, 격변을 겪으면서 가깝고도 먼 사이로 전락한다고 해 그 이유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두 사람은 미묘한 분위기를 풍긴다. 서로에게 미련이 남은 듯한 장혁과 박지연의 애처로운 눈빛은 먹먹함을 자아낸다. 특히 한곳을 응시하는 이들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