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0.2℃
  • 맑음강릉 24.9℃
  • 맑음서울 19.4℃
  • 맑음대전 19.9℃
  • 맑음대구 20.0℃
  • 맑음울산 23.3℃
  • 구름조금광주 19.9℃
  • 맑음부산 18.7℃
  • 구름조금고창 19.5℃
  • 흐림제주 18.7℃
  • 맑음강화 18.9℃
  • 맑음보은 18.8℃
  • 맑음금산 19.0℃
  • 구름조금강진군 20.0℃
  • 맑음경주시 22.3℃
  • 맑음거제 19.5℃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SBS '그 해 우리는' 김다미, 최우식에게 아직 전하지 못한 이별의 이유

URL복사


‘그 해 우리는’ 최우식, 김다미의 로맨스 꽃길에 걸림돌이 놓였다.

 

지난 18일 방송된 SBS ‘그 해 우리는’(연출 김윤진·이단, 극본 이나은, 제작 스튜디오N·슈퍼문픽쳐스) 14회에서는 눈물로 이별한 최웅(최우식 분)과 국연수(김다미 분)의 애틋한 과거, 그리고 다시 그때를 반복하는 두 사람의 위태로운 현재가 그려졌다. 14회 시청률은 4.6%(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를 기록, 순간 최고 5.8%까지 치솟았다. 2049 타깃 시청률은 5주 연속 월화드라마 1위를 차지했다.

 

이날 방송은 자신의 어린 시절부터 최웅과 헤어진 순간까지, 지난 시간을 회상하는 국연수의 슬프지만 담담한 목소리로 시작됐다. 불운한 가정사와 지독한 가난 속에 살아온 그는 ‘상처받지 않기 위해 상처 주고, 열등감을 이별로 포장하는 것’ 말고는 무엇도 할 수 없었다. 그리고 이별 후 얼마 지나지 않아 걸려온 최웅의 전화에도 차마 이별의 이유를 전할 수 없었다.

 

그래서 최웅은 그때도, 지금도, 헤어진 이유를 몰랐다. 5년 만에 또다시 “우리가 헤어졌던 이유가 뭐야?”라고 묻는 그를 바라보는 국연수의 눈빛은 미묘하게 흔들렸다. ‘과거라는 게 그래요. 벗어나려 하면 할수록 꼼짝없이 다시 저를 그날에 가둬 세우거든요. 또 같은 실수를 반복해 버리도록’이라는 내레이션과 함께, “지난 이야기 꺼내서 뭐해. 그런 건 기억하지 말자, 우리. 지금 다시 만났다는 게 중요하잖아”라고 아무 일 없는 듯 둘러대는 국연수의 반응에 최웅도 더는 묻지 못했다.

 

집으로 돌아온 국연수는 할머니 옆에 누워 최웅에 대해 이야기했다. 할머니 강자경(차미경 분)은 그와 헤어진 이유가 갑자기 기울어진 집안 형편 때문이냐고 물었다. 국연수는 아니라 했지만, 강자경은 최웅과 나눈 대화를 떠올렸다. 손녀에 대한 마음을 다시 확인하며 “우리 연수 옆에 계속 있어 줘. 오래오래 아주 오래 계속 있어 달라는 거야”라고 거듭 당부한 강자경. 그는 집안이 풍비박산 났을 때도 뭐든 혼자 끌어안고 살았던 손녀에 대한 안쓰러운 마음을 내비쳤다. 이에 최웅은 “혹시 집에 무슨 일이 있었어요?”라고 물으며, 국연수가 말 못 한 무언가 있음을 짐작했다.

 

무엇보다 이날 방송에서 최웅, 국연수는 또다시 꿈과 현실 사이 선택의 기로에 섰다. 최웅은 국연수와의 이별로 잠시 미뤄두었던 유학을 고민했다. 하지만 이번에도 국연수는 현실에 발목 잡혔다. 유일한 가족인 할머니는 하루가 다르게 약해져 갔고, 그가 요양병원을 알아보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최웅은 국연수에게 여전히 잠깐 현실을 눈감게 해준 유일한 사람이었고, 다시 그 눈을 뜬 국연수는 공허한 슬픔이 밀려왔다. “나, 다시는 혼자가 되고 싶지 않아”라며 눈물이 그렁 맺힌 눈으로, 할머니를 바라보는 국연수의 모습이 안타까움을 불러일으켰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그 해 우리는’은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MBC '로컬식탁' 이상민, “매운데 계속 들어가는 게 문제” 젓가락질 멈추지 못한 사연은?
이상민이 눈물 젖은 짬뽕 먹방을 펼친다. 오는 11일(월)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MBC ‘로컬식탁’ 6회에서는 맛의 천국 전라북도 군산에서 직접 공수한 3대 짬뽕을 소개한다. 이날 군산의 첫 번째 로컬(local) 음식으로 3대 짬뽕인 콩나물 짬뽕, 고기 짬뽕, 고추 짬뽕이 등장한다. 식탁 여행자들은 각자 입맛에 맞는 짬뽕을 선택, 군산 편의 호스트 이상민은 매운맛이 일품인 고추 짬뽕을 골라 ‘맵당당’다운 면모를 선보인다고 해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이어지는 이상민의 짬뽕 먹방이 이목을 집중시킨다. 그는 “매운데 계속 들어가는 게 문제”라는 군산 짬뽕을 맛본 후기를 공개, 강렬한 칼칼함과 입안을 파고드는 아찔한 매운맛에 중독되어 젓가락질을 멈추지 못했다는 전언이다. 안경까지 벗어 던지며 ‘먹방 열정’을 불태우던 이상민은 얼얼한 맛에 정신이 혼미해진다고. 배성재와 주우재가 건넨 걱정의 말에 이상민은 코와 안경 사이에 휴지를 끼운 채로 화면에 등장, 웃기면서도 슬픈 상황이 펼쳐져 그를 진땀 나게 한 군산 짬뽕의 위력은 과연 어떨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지역에서 갓 공수한 로컬 푸드를 소개하고 시청자들에게 유쾌한 웃음을 선사하는 MBC '로컬식탁' 6회는 오는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이브자리, 침구·홈데코 분야 유망 스타트업 지원 나선다
이브자리가 오픈이노베이션 프로그램 'Eve-On'을 개최하고, 침구,홈데코 분야 유망 스타트업 지원에 나선다고 밝혔다. 'Eve-On'은 우수한 아이디어와 사업 모델을 보유한 예비,초기 창업기업 및 개인 프리랜서를 모집, 이브자리와의 협업으로 제품 및 서비스 론칭과 비즈니스 확장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2회째를 맞았다. 모집 대상은 △베딩,홈데코 제품 △기능성 침구, 슬립테크 제품, 수면 관련 시스템(하드웨어,소프트웨어) △수면 산업 비즈니스 모델 등 분야에 아이디어를 가진 스타트업과 개인 프리랜서다. 최종 선발 팀에는 사업화 지원, 기술 지원, 판로 개척 지원, 전략적 투자 등 혜택이 주어진다. 개인 프리랜서가 최종 선정된 경우에는 내부 면접을 통해 이브자리에 입사할 기회가 추가적으로 부여된다. 이브자리는 선발 업체와 함께 제품 및 기술에 대한 공동 연구 개발을 수행하며, 산하 수면환경연구소와 디자인연구소와의 기술 협력 기회를 제공한다. 이브자리 제조 공장 및 전국 물류 네트워크를 통해 개발 제품의 생산 및 유통도 지원한다. 또 전국 400여 개 이브자리 점포와 공식 온라인몰과 연계해 판로 확대를 돕는다. 이브자리는 투자 심의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