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3.2℃
  • 흐림강릉 6.5℃
  • 구름많음서울 4.5℃
  • 대전 4.3℃
  • 흐림대구 7.2℃
  • 흐림울산 8.3℃
  • 박무광주 7.0℃
  • 흐림부산 7.8℃
  • 흐림고창 5.5℃
  • 박무제주 8.2℃
  • 구름많음강화 4.1℃
  • 흐림보은 1.7℃
  • 구름조금금산 3.8℃
  • 흐림강진군 7.5℃
  • 흐림경주시 8.1℃
  • 흐림거제 7.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스타 영화픽] ‘세두의, 세두에 의한, 세두를 위한’ 영화, 프랑스

URL복사

영화 <프랑스>는 24시간 뉴스채널의 간판 스타 ‘프랑스 드 뫼르’가 스스로 만든 인기의 덫에 걸려 무너졌다 일어서기를 반복하는 이야기로, 진실과 허구라는 미디어의 양면성을 익살스럽게 풍자하는 동시에 그 속에 갇힌 한 인물의 내면을 클로즈업한 작품이다. 

 

 

영화 <프랑스>의 감독인 브뤼노 뒤몽은 대학에서 철학을 전공하고 교사로 재직하다 뒤늦게 영화에 뛰어든 늦깎이 감독이었다. 38세에 첫 장편 <예수의 삶>(1997)으로 칸 영화제 15인 감독에 초청되고 황금카메라상을 수상하며 이름을 알린다. <휴머니티>로 1999년 칸 영화제 심사위원 대상(그랑프리)을 받으며 세계적 감독에 등극한다. 

 

그래서 이번 영화에서는 관객들에게 모든 걸 설명하고 무엇이 좋고 나쁜지 알려주는 것보다 수수께끼와 복잡성을 남겨두었다고 한다. 

 

 

영화는 기자 회견장으로 들어가면서도 일반인과 함께 사진을 찍어주는 프랑스의 모습으로 시작된다. 그녀가 들어간 곳은 대통령과 수많은 기자들이 자리한 곳이였다. 그리고 서로들 대통령에게 질문을 하려했지만 대통령이 그녀를 선택하지 않았지만 그녀의 손에는 질문을 할 수 있는 마이크가 쥐어진다. 

 

집으로 돌아가면 그녀와 한 마디도 못한채 끊임없이 통화하는 남편과 엄마로써 다가간 아들은 게임에 몰두하다 엄마가 옆에 있어 성가시다고 반응한다. 

 

장면이 전환되면서 그녀는 전쟁터에 있다. 부족장과 짧은 인터뷰를 한 뒤, 상황을 연출하며 촬영을 한다. 다급하고 위급한 상황속에서도 본인이 주인공이 되어 내용을 전달한다. 하지만 그녀의 일상에서는 주인공일 수 없었다. 막히는 차안에서 아들과 대화를 시도하지만 응답하지 않은채 내려버리고, 차에서 내린 아들에게 소리치다가 오토바이와 사고가 나버린다. 

 

디지털 세상으로 단일화 된 당신의 수준을 업그레이드 할 수 있는 새로운 디지털적 사고를 접해보고 싶다면, 영화<프랑스>를 추천한다. 

 

1월 13일 | 12세 이상 관람가 | 133분 | 브뤼노 뒤몽 감독 | 엠엔엠인터내셔널㈜    수입/배급    


연예&스타

더보기
E채널 ‘노는언니2’ “언니들과 안산의 2022년 신년운세 대공개!”
‘노는언니2’에서 대한민국 하계올림픽 최초 3관왕에 빛나는 양궁 선수 안산과 박세리-한유미-정유인-김성연-신수지의 2022년 신년운세가 대공개 된다. 티캐스트 E채널 ‘노는언니2’는 여성 스포츠 스타들이 그동안 놓치고 살았던 것들에 도전하며 놀아보는 ‘세컨드 라이프’ 프로그램이다. 1월 25일(오늘) 방송될 21회에는 ‘무한도전’, ‘런닝맨’ 등 다수 방송프로그램 출연으로 유명한 역술가 박성준이 언니들과 안산의 2022년 운세를 전해, 안방극장을 후끈 달아오르게 한다. 이와 관련 25일(화) 방송될 ‘안산 선수 특집’에서 안산은 본캐의 멋진 양궁 실력은 물론 오직 ‘노는언니2’에서만 볼 수 있는 솔직 발랄한 매력까지 대방출하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무엇보다 ‘노는언니’의 사주 마니아 한유미가 특별히 모신 역술가 박성준이 등장, 언니들과 안산의 사주와 관상, 오행 궁합을 풀어내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안산은 “올해도 메달 딸 수 있을까요?”라며 조심스럽게 메달운을 물었고, 안산의 메달운을 들은 언니들이 폭풍 리액션을 터트리면서 현장을 들썩였다. 더불어 박세리는 “재물이 계속해서 들어오는 사주”라는 분석으로, 재물운마저 리치 언니 다운 클래스를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아름다운 캄포디아의 비극적 대학살, 킬링필드 '푸난'
애니메이션 <푸난>은 1975년 일어난 대학살의 역사 킬링필드 이야기다. 행복하게 살던 모든 가족들이 공산주의 무장단체 크메르 루주에 의해 장악되면서 자본주의를 무너뜨리고 희망없는 현실 속에서 모든 걸 포기시키는 이야기다. 프랑스에서 태어난 드니 도 감독은 킬링 필드에서 살아남은 캄보디아인 부모님과 가족들의 이야기를 토대로 이 작품을 만들었다. 도 감독은 "이 사건을 가족과 함께 경험하지 못한 죄책감이 있었다"며 "이 영화가 과거에 대한 나의 연구에 완전히 닻을 내리게 해줬다"고 밝혔다. 또한 "'1975 킬링필드, 푸난'은 모든 것을 잃었지만 삶에 대한 결의와 믿음으로 여전히 존재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경의를 표할 것"이라고 했다. 극의 목소리는 '아무도 머물지 않았다'로 칸영화제 여우주연상을 받은 베레니스 베조와 '몽상가들'의 루이 가렐이 슈와 쿠온의 연기를 했다. 영화는 평화로운 가족이 즐겁게 밥을 먹고 있다가 들려오는 총성소리로 시작된다. 어린아이와 노모가 있는 한 가정이 중심이 되어 이야기를 풀어간다. 그들은 짐이 많다보니 차에 실어 이동중이다. 하루이틀이면 끝날 줄 알았던 소집은 일주일이 넘도록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슈의 동생은 언제쯤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