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3.2℃
  • 흐림강릉 6.5℃
  • 구름많음서울 4.5℃
  • 대전 4.3℃
  • 흐림대구 7.2℃
  • 흐림울산 8.3℃
  • 박무광주 7.0℃
  • 흐림부산 7.8℃
  • 흐림고창 5.5℃
  • 박무제주 8.2℃
  • 구름많음강화 4.1℃
  • 흐림보은 1.7℃
  • 구름조금금산 3.8℃
  • 흐림강진군 7.5℃
  • 흐림경주시 8.1℃
  • 흐림거제 7.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스타 영화픽] 내전으로 인해 공포가 일상이 된 시리아의 아픔을 포착한, 전장의 피아니스트

URL복사

영화 <전장의 피아니스트>는 실화에서 영감을 받은 이야기로, 아직도 현재 진행형인 시리아 내전의 비극을 더욱 생생하게 전달하는 작품이다. 

 

 

제73회 칸영화제에 공식 초청되면서 전 세계의 주목을 받았으며 제93회 아카데미시상식 국제장편영화상과 음악상 부문에서 레바논 공식 후보로 선정되어 그 작품성을 입증했다. 여기에 <잉글리쉬 페이션트>로 제69회 아카데미시상식과 제54회 골든글로브시상식 음악상을 동시에 거머쥔 거장 가브리엘 야레가 음악을 맡아 영화의 품격을 한층 더 높였다. 

 

해외 평단에서는 “가장 어두운 곳에 희망의 빛을 비추는 영화”(Variety), “황폐한 전쟁터에서 휴머니즘을 발견하다”(The Wrap), “호소력 짙은 스토리텔링, 내전으로 인해 공포가 일상이 된 시리아의 아픔을 포착하다”(Screen Daily), “갈등의 한복판에서 조용한 저항과 미래에 대한 희망을 이야기하다”(Eye for film) 등 극찬을 쏟아낸 바 있어 예비 관객들의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영화는 총성과 함께 시작된다. 곧이어 총에 맞은이가 건물 안으로 들어오고 그를 치료하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모여들고 의사인 듯 한 사람이 주인공인 카림(타렉야쿱)에게 피아노를 쳐 줄것을 권한다. 조금 망설여 보이다가 이내 피아노를 친다. 하지만 그 소리를 들은 ISIS가 건물안으로 들어와 피아노를 부숴버린다. 피아노를 팔아 유럽으로 가려던 그의 꿈이 한 순간 부숴진 것이다. 

 

총성이 울리는 전쟁터에서 꿈을 꿨다는 것 자체가 어리석었다고 생각하며 시리아에 남고자한다. 무기력한 삶을 살려던 그에게 동네 꼬마아이가 부서진 재료들을 찾아다 주겠다며 말을 건넨다. 모든 것이 불가능하고 희망이 사라졌다고 생각한 순간 진흙탕에서 노는 아이들의 모습을 보고 피아노를 사줄만한 사람을 찾아간다. 그리고 동네 아이들과 함께 피아노를 수리해보기로 마음을 먹게 된다. 

 

매일 총성이 울리는 전쟁터에서 희망의 멜로디를 담은 감동 실화 영화를 보고자 한다면, <전장의 피아니스트>를 추천한다. 

 

1월 6일 개봉 | 110분 | 12세이상 관람가 | 지미 케이루즈 감독 | 찬란 수입/배급


연예&스타

더보기
E채널 ‘노는언니2’ “언니들과 안산의 2022년 신년운세 대공개!”
‘노는언니2’에서 대한민국 하계올림픽 최초 3관왕에 빛나는 양궁 선수 안산과 박세리-한유미-정유인-김성연-신수지의 2022년 신년운세가 대공개 된다. 티캐스트 E채널 ‘노는언니2’는 여성 스포츠 스타들이 그동안 놓치고 살았던 것들에 도전하며 놀아보는 ‘세컨드 라이프’ 프로그램이다. 1월 25일(오늘) 방송될 21회에는 ‘무한도전’, ‘런닝맨’ 등 다수 방송프로그램 출연으로 유명한 역술가 박성준이 언니들과 안산의 2022년 운세를 전해, 안방극장을 후끈 달아오르게 한다. 이와 관련 25일(화) 방송될 ‘안산 선수 특집’에서 안산은 본캐의 멋진 양궁 실력은 물론 오직 ‘노는언니2’에서만 볼 수 있는 솔직 발랄한 매력까지 대방출하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무엇보다 ‘노는언니’의 사주 마니아 한유미가 특별히 모신 역술가 박성준이 등장, 언니들과 안산의 사주와 관상, 오행 궁합을 풀어내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안산은 “올해도 메달 딸 수 있을까요?”라며 조심스럽게 메달운을 물었고, 안산의 메달운을 들은 언니들이 폭풍 리액션을 터트리면서 현장을 들썩였다. 더불어 박세리는 “재물이 계속해서 들어오는 사주”라는 분석으로, 재물운마저 리치 언니 다운 클래스를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아름다운 캄포디아의 비극적 대학살, 킬링필드 '푸난'
애니메이션 <푸난>은 1975년 일어난 대학살의 역사 킬링필드 이야기다. 행복하게 살던 모든 가족들이 공산주의 무장단체 크메르 루주에 의해 장악되면서 자본주의를 무너뜨리고 희망없는 현실 속에서 모든 걸 포기시키는 이야기다. 프랑스에서 태어난 드니 도 감독은 킬링 필드에서 살아남은 캄보디아인 부모님과 가족들의 이야기를 토대로 이 작품을 만들었다. 도 감독은 "이 사건을 가족과 함께 경험하지 못한 죄책감이 있었다"며 "이 영화가 과거에 대한 나의 연구에 완전히 닻을 내리게 해줬다"고 밝혔다. 또한 "'1975 킬링필드, 푸난'은 모든 것을 잃었지만 삶에 대한 결의와 믿음으로 여전히 존재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경의를 표할 것"이라고 했다. 극의 목소리는 '아무도 머물지 않았다'로 칸영화제 여우주연상을 받은 베레니스 베조와 '몽상가들'의 루이 가렐이 슈와 쿠온의 연기를 했다. 영화는 평화로운 가족이 즐겁게 밥을 먹고 있다가 들려오는 총성소리로 시작된다. 어린아이와 노모가 있는 한 가정이 중심이 되어 이야기를 풀어간다. 그들은 짐이 많다보니 차에 실어 이동중이다. 하루이틀이면 끝날 줄 알았던 소집은 일주일이 넘도록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슈의 동생은 언제쯤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