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9℃
  • 구름조금강릉 4.9℃
  • 맑음서울 0.9℃
  • 구름많음대전 1.3℃
  • 맑음대구 3.5℃
  • 구름조금울산 4.5℃
  • 맑음광주 3.2℃
  • 맑음부산 6.9℃
  • 맑음고창 3.5℃
  • 구름많음제주 8.9℃
  • 맑음강화 -0.7℃
  • 맑음보은 0.6℃
  • 맑음금산 1.2℃
  • 맑음강진군 5.2℃
  • 맑음경주시 4.8℃
  • 맑음거제 6.2℃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C ‘선을 넘는 녀석들’ 전현무-김종민-유병재, 지구 너머 은하까지! ‘스릴 만점 우주 여행’

URL복사

 

‘선을 넘는 녀석들’이 안방 1열에서 즐기는 스릴 만점 우주 여행으로 시청자들을 초대한다.

 

11월 21일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연출 한승훈/이하 ‘선녀들’)에서는 과학의 도시 대전에서 배움 여행을 펼친다. 지난 배움 여행에서 K-로켓 누리호를 만난 전현무-김종민-유병재는 이번에는 본격 우주 탐사를 하며 시청자들에게 경이롭고 신비로운 우주의 매력을 전할 예정이다.

 

이날 ‘선녀들’은 떨리는 마음으로 우주 여행을 미리 체험할 수 있는 곳에 간다. 앞서 ‘선녀들’은 실제 해외 유명 스타들이 우주 여행 티켓값으로 2억 원이 넘는 돈을 지불했다는 소식을 접한 바. 김종민은 “저스틴 비버가 간다는 그 우주 여행이냐”라며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한다고. 전현무는 “그 비싼 우주 여행을 우리가 한다(?)”라며 흥분한다.

 

이어 우주 여행을 시작한 ‘선녀들’은 바로 앞에 펼쳐진 광활한 우주를 바라보며, 실제 우주선을 타고 여행을 하는 듯한 기분을 만끽한다. 눈 앞에 쏟아지는 수천억 개 은하에 김종민은 탄성을 지르며 푹 빠져든다고. 지구를 너머 더 먼 우주까지 나아간 ‘선녀들’은 과연 그 곳에서 무엇을 봤을지 호기심이 샘솟는다.  

 

광활한 우주를 배운 후 전현무는 “우리는 먼지 같은 존재야”, 유병재는 “내가 이렇게 작은 존재였나”라고 현타(현실 자각 타임)를 맞은 모습을 보인다. 반대로 김종민은 “더 열심히 살아야 할 이유를 찾았다”며 열의를 불태웠다는 후문. 책 속에서만 봤던 우주를 만나보는 ‘선녀들’표 우주 여행은 11월 21일 일요일 밤 9시 5분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TV조선 ‘골프왕2’ 멤버들의 2022년 새해 운세가 공개된다!…막내 민호 연애운은?
‘골프왕2’에 다시 보고 싶었던 역대 출연자와 골프 기대주로 이뤄진 ‘명배우 4인방’ 최정윤-명세빈-류진-오대환이 출격해 화끈한 새해 첫 방송의 포문을 연다. TV CHOSUN ‘골프왕2’은 ‘환상의 사령탑 콤비’ 김국진-김미현과 허재-장민호-양세형-민호가 매회 초특급 게스트들과 짜릿한 골프 대결을 펼치며 신선한 재미를 안기는 신개념 스포츠 예능 프로그램이다. 이와 관련 3일(오늘) 방송되는 ‘골프왕2’ 12회에서는 대한민국 최초 PGA투어 우승자 최경주의 제자 최정윤, ‘내숭 골프’의 신기원을 연 명세빈, 아들에게는 타이거우즈 급의 골퍼인 류진, 출연 당시 골프 룰조차 잘 몰랐던 골린이 오대환이 총출동해 새해맞이 역대급 대결을 선사한다. 무엇보다 ‘골프왕’에 첫 출연한 최정윤은 입을 다물지 못하게 만드는 사연들을 공개해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최정윤이 초등학교 6학년 때부터 골프를 시작해서 구력이 무려 32년 차라고 전하자, 허재는 “어마어마한데”라며 은근히 신경을 곤두세웠고, 김미현 감독은 “이 정도면 나랑 비슷한데?”라며 놀라워했다. 특히 최정윤은 중학교 시절 골프 프로를 준비했던 적이 있었다며 당시 골프 스승이 대한민국 최초 PGA 투어 우승자이자 코리


영화&공연

더보기
메가박스, 베를린 필하모닉 송년음악회와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 실황 중계
영화관 메가박스 큐레이션 브랜드 ‘클래식 소사이어티’가 2021년 한 해를 마무리하는 ‘베를린 필하모닉 갈라 프롬 베를린’과 새해를 맞이하는 ‘2022년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를 중계 상영한다고 13일 밝혔다. 먼저, <베를린 필하모닉 갈라 프롬 베를린>은 2019년 8월부터 베를린 필하모닉을 이끌고 있는 상임 지휘자 ‘키릴 페트렌코’가 ‘21세기 현의 여제’로 불리는 천재 바이올리니스트 ‘재닌 얀센’과 함께 송년음악회의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현지 시간으로 12월 31일에 진행되는 베를린 필하모닉 갈라 프롬 베를린은 한국에서 메가박스를 통해 1월 2일 오후 7시에 딜레이 중계된다. 세계 3대 관현악단 베를린 필하모닉의 새해맞이 행사인 갈라 프롬 베를린의 이번 프로그램은 비엔나 풍의 선곡으로 흥겹고도 우아한 작품들이 관객들을 기다린다. 특히, 주목받는 천재 바이올리니스트 ‘재닌 얀센’이 막스부르흐의 바이올린 협주곡을 연주하여 관객들로 하여금 함스부르크 제국 시절 궁정음악의 정수를 느끼게 할 예정이다. 이어서, 빈 무지크페라인 황금홀에서 열리는 <2022년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는 2009년과 2014년 신년음악회의 지휘자였던 ‘다니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