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8.0℃
  • 구름조금강릉 36.3℃
  • 흐림서울 28.8℃
  • 구름많음대전 32.6℃
  • 구름조금대구 34.3℃
  • 맑음울산 33.7℃
  • 구름많음광주 33.1℃
  • 맑음부산 31.2℃
  • 구름많음고창 32.7℃
  • 맑음제주 32.6℃
  • 구름많음강화 30.2℃
  • 구름많음보은 31.5℃
  • 구름많음금산 31.4℃
  • 구름많음강진군 32.2℃
  • 구름많음경주시 35.6℃
  • 구름조금거제 31.4℃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C ‘선을 넘는 녀석들’ 전현무-김종민-유병재, 지구 너머 은하까지! ‘스릴 만점 우주 여행’

 

‘선을 넘는 녀석들’이 안방 1열에서 즐기는 스릴 만점 우주 여행으로 시청자들을 초대한다.

 

11월 21일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연출 한승훈/이하 ‘선녀들’)에서는 과학의 도시 대전에서 배움 여행을 펼친다. 지난 배움 여행에서 K-로켓 누리호를 만난 전현무-김종민-유병재는 이번에는 본격 우주 탐사를 하며 시청자들에게 경이롭고 신비로운 우주의 매력을 전할 예정이다.

 

이날 ‘선녀들’은 떨리는 마음으로 우주 여행을 미리 체험할 수 있는 곳에 간다. 앞서 ‘선녀들’은 실제 해외 유명 스타들이 우주 여행 티켓값으로 2억 원이 넘는 돈을 지불했다는 소식을 접한 바. 김종민은 “저스틴 비버가 간다는 그 우주 여행이냐”라며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한다고. 전현무는 “그 비싼 우주 여행을 우리가 한다(?)”라며 흥분한다.

 

이어 우주 여행을 시작한 ‘선녀들’은 바로 앞에 펼쳐진 광활한 우주를 바라보며, 실제 우주선을 타고 여행을 하는 듯한 기분을 만끽한다. 눈 앞에 쏟아지는 수천억 개 은하에 김종민은 탄성을 지르며 푹 빠져든다고. 지구를 너머 더 먼 우주까지 나아간 ‘선녀들’은 과연 그 곳에서 무엇을 봤을지 호기심이 샘솟는다.  

 

광활한 우주를 배운 후 전현무는 “우리는 먼지 같은 존재야”, 유병재는 “내가 이렇게 작은 존재였나”라고 현타(현실 자각 타임)를 맞은 모습을 보인다. 반대로 김종민은 “더 열심히 살아야 할 이유를 찾았다”며 열의를 불태웠다는 후문. 책 속에서만 봤던 우주를 만나보는 ‘선녀들’표 우주 여행은 11월 21일 일요일 밤 9시 5분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MBC '구해줘! 홈즈' 그리X이국주, 11월 결혼을 앞두고 있는 예비부부의 신혼집 찾는다!
오늘(7일) 방송되는 MBC ‘구해줘! 홈즈’(연출:이민희,전재욱 /이하‘홈즈’)에서는 가수 그리(김동현)와 양세형 그리고 개그우먼 이국주와 붐이 각각 매물 찾기에 나선다. 이날 방송에서는 신혼집을 구하는 예비부부가 의뢰인으로 등장한다. ‘홈즈’의 찐 애청자라고 밝힌 의뢰인은 올해 11월 결혼을 앞두고 있으며, 첫 신혼집을 ‘홈즈’를 통해 구하기로 결심했다고 한다. 지역은 처형 부부가 살고 있는 성수동 인근 또는 아내의 직장이 있는 봉은사역에서 차량 20~30분 이내의 서울 지역을 희망한다. 신혼집의 형태는 무관하나, 방 2개와 화장실 1개 이상을 바라며, 연식이 있다면 리모델링과 기본 옵션이 많이 있길 바란다. 또, 인근에 산책로가 있길 희망하며, 예산은 전세가 6~7억 원대에서 최대 8억 원대 초반까지 가능하다고 밝혔다. 먼저, 복팀에서는 가수 그리와 양세형이 성동구 하왕십리로 출격, 아파트 매물을 소개한다. 양세형은 이곳을 서울 교통의 중심이라고 말하며, 지하철 4중 환승역인 왕십리역이 도보 10분 거리에 있다고 소개한다. 현관문에 들어선 양세형은 ‘나 홀로 콩트’에 돌입한다. 1인 다역을 자처하며 그칠 줄 모르는 양세형의 상황극에 스튜디오의 코디들


영화&공연

더보기
[뉴스 영화픽] 이번 전쟁은 의(義)와 불의(不義)로 나뉜다, '한산:용의 출현'
영화 <한산:용의 출현>은 명량해전 5년 전, 진군 중인 왜군을 상대로 조선을 지키기 위해 필사의 전략과 패기로 뭉친 이순신 장군과 조선 수군의 ‘한산해전’을 그린 전쟁 액션 대작이다. 1592년 4월, 조선은 임진왜란 발발 후 단 15일만에 왜군에게 한양을 빼앗기며 절체절명의 위기에 놓인다. 조선을 단숨에 점령한 왜군은 명나라로 향하는 야망을 꿈꾸며 대규모 병역을 부산포로 집결시킨다. 이순신 장군을 만난 왜군들은 거북선에 대한 두려움으로 다음 전투를 겁내하자, 왜군의 장수는 두려움만큼 전쟁을 패하게 하는 건 없다며 자신의 부하들을 죽여버린다. 왜군의 배와 사투를 벌이는 모습과 함께 이순신 장군이 등장한다. 거북선의 위엄을 보이면서 왜구의 배에 돌진하며 배가 반파되는 모습이 보여진다. 하지만 거북선의 머리가 박힌 후 쉽게 빠져나오지 못하는 모습을 보이자 한 장수가 배 위로 올라와 상황을 파악하려는 순간 왜구의 총에 맞아 주저앉고 만다. 이를 바라보던 이순신 장군은 총을 겨누는 왜구에게 화살을 날린다. 자신의 화살로 인해 장수는 구했으나 이순신 장군은 왜구의 총에 맞고 쓰러지고 만다. 잡혀 온 왜구들은 고문을 당하면서도 이순신 장군과 장수들 앞에서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