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4.5℃
  • 흐림서울 1.8℃
  • 흐림대전 2.6℃
  • 흐림대구 5.0℃
  • 흐림울산 6.8℃
  • 흐림광주 4.6℃
  • 흐림부산 8.4℃
  • 흐림고창 2.1℃
  • 제주 6.1℃
  • 흐림강화 0.4℃
  • 흐림보은 3.9℃
  • 흐림금산 3.4℃
  • 흐림강진군 6.4℃
  • 흐림경주시 6.6℃
  • 흐림거제 8.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OCN ‘키마이라’ 박해수X이희준, 다정한 투샷! 남다른 팀워크!

URL복사


OCN 토일드라마 ‘키마이라’가 촬영 현장 비하인드 사진을 공개하며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키마이라’는 강력계 형사 재환(박해수 분), 프로파일러 유진(수현 분), 외과의사 중엽(이희준 분)이 각자 다른 목적으로 35년 만에 다시 시작된 연쇄폭발 살인사건, 일명 ‘키마이라’의 진실을 쫓는 추적 스릴러다.
 
공개된 사진 속 박해수와 이희준은 극 중에서 난투극을 벌이며 아슬아슬한 분위기를 자아냈던 부둣가를 배경으로 훈훈한 미소를 짓고 있어 보는 이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박해수는 촬영을 기다리고 있는 중간에도 특유의 유쾌한 미소로 활기찬 에너지를 전달하며 드라마와는 다른 반전 매력을 선보였다.

또한 한 치의 양보도 없는 치열한 신경전을 펼치며 긴장감을 자아낸 박해수와 이희준은 드라마 속에서는 볼 수 없었던 환한 웃음과 장난스러운 표정을 짓는 등 남다른 팀워크를 자랑했다.
 
특히 지난 5화에서 이희준은 이승훈(함용복 역)의 무리들과 난투극을 벌이며 위험한 상황에 놓인 박해수를 구하기 위해 폭탄을 제조해 극의 몰입도를 극대화시켰다.
 
뿐만 아니라 CCTV를 포함한 정황상 증거가 이희준을 가리키고 있는 가운데 페트병을 들고 사자처럼 버티고 있는 이희준의 모습이 ‘키마이라’를 연상시키고 있어 그의 정체에 대한 의문이 증폭되고 있다.
 
이에 박해수와 이희준이 형사와 용의자로서 날카로운 대립 관계를 유지할 것인지 혹은 기존과 전혀 다른 새로운 관계를 형성할 것인지 시청자들의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한편, OCN 토일드라마 ‘키마이라’는 매주 토, 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티빙 오리지널 '백종원의 사계' 대방어, 굴! “제일 맛있는 제철은 겨울이에요!”
백종원이 그리는 사계절 식도락 여행의 마지막 퍼즐, '백종원의 사계' 겨울 편이 온다. 티빙 오리지널 '백종원의 사계-이 계절 뭐 먹지?'(연출 한경훈, 이하 '백종원의 사계')는 자타공인 국내 최고의 요리 연구가 백종원이 전국을 돌아다니며 제철 식재료와 요리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내는 로드 다큐멘터리. 봄, 여름, 가을에 이은 대서사시의 완결판, 겨울 편을 알리며 팬들의 반가움을 북돋고 있다. 이런 가운데 겨울 편을 맛보기로 확인할 수 있는 티저 영상이 공개, 보는 이들의 구미를 제대로 당기고 있다. 영상 안에는 온 세상이 흰 눈으로 뒤덮인 겨울의 절경 속 대방어, 굴 등 비로소 이 계절에 맛의 진가를 내는 식재료들이 신명나게 펼쳐진다. 다양한 식재료들의 싱싱함이 보는 이들의 군침마저 자극하는 것. 특히 한 입 먹을수록 탄성도 격해지는 백종원의 시식 장면은 흥미로운 자극을 유발한다. “으아~”, “어유~”, “이야~”라며 백종원의 감탄을 연발하게 만드는 이번 제철음식의 주인공들은 어떤 것들일지 벌써부터 궁금해지는 상황. 여기에 “기억하세요, 제일 맛있는 제철은 겨울이에요, 겨울!”이라며 쐐기를 박는 그의 메시지까지 더해 기대감도 고조 중이다. 뿐만 아니라 깊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삼성전자 “가치 있는 고객 경험으로 사업품격 높이자” 2022년 신년사 발표
삼성전자 한종희 대표이사 부회장과 경계현 대표이사 사장이 지난 3일 임직원을 대상으로 '2022년 신년사'를 전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이날 공동명의의 신년사에서 '지난해 팬데믹 장기화로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며 '잠시도 마음을 놓을 수 없는 상황에서 우리는 기술 개발에 힘을 쏟고 투자를 늘려 경쟁력을 회복하면서 좋은 성과를 거뒀다'고 먼저 임직원에게 감사를 표했다. 이어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우리가 하는 사업의 경쟁은 치열해지고 있다'고 진단한 뒤 '선두 사업은 끊임없는 추격을 받고 있고, 도약해야 하는 사업은 멈칫거리고 있다. 2022년 우리는 다시 한번 바꿔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과거의 비즈니스 모델과 전략, 경직된 프로세스와 시대의 흐름에 맞지 않는 문화는 과감하게 버려야 한다'며 '개인의 창의성이 존중 받고 누구나 가치를 높이는 일에 집중할 수 있는 민첩한 문화로 바꿔 가자'고 강조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새해 화두로 고객 우선, 수용의 문화, ESG 선도 등을 제시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고객을 지향하는 기술의 혁신은 지금의 삼성전자를 있게 한 근간이며, 세계 최고의 기술력은 우리가 포기할 수 없는 부분'이라며 '이제는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