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8.5℃
  • 구름많음강릉 26.7℃
  • 구름많음서울 29.2℃
  • 구름많음대전 29.6℃
  • 구름많음대구 31.8℃
  • 구름많음울산 30.0℃
  • 구름많음광주 30.2℃
  • 구름많음부산 29.6℃
  • 구름많음고창 29.9℃
  • 제주 27.2℃
  • 구름조금강화 27.0℃
  • 구름조금보은 28.0℃
  • 구름많음금산 27.8℃
  • 구름많음강진군 32.1℃
  • 구름조금경주시 32.2℃
  • 구름많음거제 30.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C ‘라디오스타’ 이준호, 곤룡포 풀 착장으로 ‘라스’ 재출격 X ‘우리집’ 합동 무대약속!


이준호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과거 드라마 역할에 과몰입한 나머지 “흰 코털까지 났다”라고 고백해 시선을 강탈한다.

 

또한 이준호와 오대환은 방영을 앞둔 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이 시청률 15%를 달성할 시, ‘라스’에 재출격해 2PM의 역주행송 ‘우리집’ 합동 무대를 꾸미겠다고 시청률 공약을 내걸어 4MC를 환호하게 했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오늘(3일) 밤 10시 30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 연출 강성아)는 이준호, 오대환, 최영준, 현봉식과 함께하는 ‘내일은 국민 배우’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준호는 ‘김과장’, ‘자백’, ‘기름진 멜로’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하며 필모그래피를 쌓아왔다. 오는 12일 첫 방송되는 ‘옷소매 붉은 끝동’에서는 깐깐하고 오만한 완벽주의 왕세손 ‘이산’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함께 출연한 오대환은 이산의 호위무사 ‘강태호’ 역을 맡아 이준호와 호흡을 맞춘다.

 

이준호는 ‘옷소매 붉은 끝동’에서 이산 캐릭터를 연기하기 위해 왼손잡이지만 오른손 젓가락질 연습까지 했다며 ‘디테일 甲’ 연기를 선보일 것을 예고해 기대를 불러 모은다.

 

또한 이준호와 오대환은 ‘라스’에서 최초로 ‘옷소매 붉은 끝동’ 시청률 공약을 내건다. 이준호는 ‘옷소매 붉은 끝동’이 시청률 15%를 달성할 시 곤룡포 풀 착장으로 ‘라디오스타’에 재출격, 오대환과 2PM의 ‘우리집’ 합동 무대를 꾸미겠다고 약속해 4MC를 환호하게 했다고 전해진다. 과연 이준호, 오대환의 ‘우리집’ 합동 무대를 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어 이준호는 연기를 위해 ‘사서 고생’도 마다하지 않는 캐릭터 ‘과몰입’ 일화를 공개한다. 이준호는 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에서 시한부 역할을 연기하던 당시를 회상, “대본을 받고 7kg이나 빠졌다. 스트레스 때문에 흰 코털까지 났다”고 깜짝 고백해 시선을 강탈할 예정이다.

 

오대환은 5년 만에 ‘라스’를 찾아 차진 입담을 뽐낸다. 오대환은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 종영 후 영화 촬영이 있었지만, 딸의 결정적인 한 마디 때문에 깜짝 놀라 TV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혀 궁금증을 유발한다.

 

오대환은 연기 변신을 위해 단식원을 찾아 7kg를 감량한 열정기도 들려준다. 특히 그는 체중 감량을 위해 온몸에 ‘이것’까지 발랐다고 털어놔 현장을 초토화시켰다는 후문. 이렇듯 연기에 진심인 오대환은 “의사, 변호사, 판사 역할은 작품이 아무리 좋아도 못한다”고 전문직 연기를 절대 거부했다고 해 이유가 무엇일지 이목이 집중된다.

 

차근차근 인지도를 쌓아온 오대환은 조인성, 남주혁, 박병은 앞에서 어깨가 으쓱해졌던 사연을 공개, 4MC의 감탄을 이끌어냈다고 해 본 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만든다.

 

이준호의 연기 과몰입 에피소드는 오늘(3일) 수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채널A '금쪽같은 내새끼' ‘우영우’ 현실판?! 자폐 스펙트럼 진단받은 초1 금쪽이, 그 두 번째 이야기
오는 15일(금) 방송되는 채널A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새끼’에서는 입학 3개월 만에 강제 전학 위기에 처한 초1 아들의 두 번째 이야기가 공개된다. 선 공개 영상에서는 금쪽이의 학교생활이 보인다. 친구와 함께 운동장을 걷던 중, 다리의 상처를 발견한 금쪽이. 피가 나는 것을 본 친구가 걱정스러운 마음에 다가가자, 금쪽이는 “만지지 마!”라고 소리치며 물러나는 등 지나치게 방어적인 모습을 보인다. 보건실로 자리를 옮긴 뒤에도 금쪽이는 약을 발라 주려는 보건 선생님에게 “응급처치하지 마세요!”라고 말하며 연신 소리를 질러 보는 이들의 의아함을 자아낸다. 이어 금쪽이가 다칠 경우를 대비해, 집에서 보건실 시뮬레이션을 진행하는 엄마와 아빠의 모습이 보여진다. 보건 선생님 역할의 엄마가 치료하려고 하자 별안간 눈물을 보이는 금쪽이는 “내 진짜 엄마, 아빠는 이미 죽었어”라며 또 다시 알 수 없는 말을 늘어놓는다. 이에 엄마는 포기하지 않고 금쪽이 상처를 치료하려 하지만, 다시금 “우리 부모는 가짜야”라고 말하는 금쪽이의 모습에 출연진들은 탄식을 금치 못한다. 아빠는 금쪽이가 어렸을 때 발등에 화상을 입은 적이 있다며 “상처에 대한 트라우마가 있다”라고 덧붙여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