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3.8℃
  • 흐림강릉 28.7℃
  • 박무서울 25.1℃
  • 대전 26.6℃
  • 구름많음대구 27.7℃
  • 구름많음울산 27.6℃
  • 박무광주 25.9℃
  • 구름많음부산 26.0℃
  • 흐림고창 25.9℃
  • 구름조금제주 28.6℃
  • 구름조금강화 23.7℃
  • 구름많음보은 25.8℃
  • 흐림금산 25.4℃
  • 흐림강진군 27.0℃
  • 흐림경주시 26.8℃
  • 구름조금거제 26.2℃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채널S ‘신과 함께 시즌2’ 임창정, 레전드 고음부터 독보적 유머까지! 4MC 포복절도!

 

채널S ‘신과 함께 시즌2’에 다재다능의 대명사 임창정이 등판한다. 레전드 가창력, 개그맨도 기죽게 하는 유머부터 다섯 아들의 아빠로서의 모습까지 원조 멀티테이너의 매력을 유감없이 표출한다.

 

오는 5일 방송되는 채널S의 예능 프로그램 ‘신과 함께 시즌2’(채널S & SM C&C STUDIO 공동제작/ 프로듀서 김수현, 연출 진선미)에 게스트로 출연한 임창정이 다섯 아들을 위한 추천 메뉴를 부탁하는 모습이 담긴 14회 예고 영상이 ‘채널S’의 네이버TV와 유튜브 공식 채널에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켰다.

 

‘신과 함께 시즌2’는 더욱 업그레이드된 케미를 보여줄 4MC 신동엽, 성시경, 이용진, 박선영이 ‘푸드 마스터’로 변신해 당신의 특별한 날을 더욱 특별하게 만들어 줄 메뉴를 추천하고 함께 이야기와 맛을 나누는 맞춤형 푸드 추천 토크쇼다.

 

공개된 ‘신과 함께 시즌2’ 예고 영상에는 “다재다능함의 끝판왕”이라는 소개와 함께 임창정이 등장했다. 성시경은 “노래도 잘하고, 연기도 너무 잘한다”고 덧붙였고, 이용진은 “개그맨들도 기죽게 만드는 유머”라며 임창정을 치켜세웠다.

 

소개에 걸맞게 임창정은 국보급 가창력을 뽐내는가 하면, 명불허전 유머러스한 입담으로 4MC를 포복절도하게 했다. 무엇보다 이날 임창정은 4MC에게 자신을 위한 메뉴가 아닌 다섯 아들을 위한 추천 메뉴를 부탁하며 ‘아들 바보’의 면모를 자랑했다.

 

4MC가 오형제 아이들을 위한 음식을 하나둘 준비한 가운데, 임창정은 “우리 애들이 살발하게(?) 좋아하는 거다”라더니 이내 아이들을 잊은 폭풍 흡입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에 이용진과 박선영은 “창정 형님 입맛에 맞추고 있는 것 같다”, “아이들을 위한 음식을 찾는 게 맞나?”라며 혼란스러워했고, 임창정은 “나를 위한 것 같아”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과연 오형제의 아빠 임창정의 입맛이 아닌, 오형제 아이들의 입맛을 만족시킬 수 있는 음식이 나올지 오는 5일 저녁 8시 채널S ‘신과 함께 시즌2’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채널S'는 SK B tv에서는 1번, KT Olleh TV에서는 70번, LG U+TV에서는 62번, 이밖에 B tv 케이블 66번, LG헬로비전 133번, 딜라이브 74번, HCN 210번에서 시청할 수 있다. 또한 B tv를 통해 ‘신과 함께 시즌2'의 방송 VOD와 채널S의 다양한 콘텐츠들을 확인할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영화 '헌트' 감독 이정재, 30년 차 배우의 새로운 도전! 각본부터 감독, 연기, 제작까지!
1993년 데뷔 이후 30년간 드라마, 멜로, 액션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섭렵하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우로 자리매김한 이정재가 첫 연출 데뷔작 <헌트>로 연출은 물론 각본, 연기, 제작까지 맡으며 멀티플레이어로서의 면모를 뽐냈다. <헌트>는 국내 개봉에 앞서 제75회 칸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공식 초청되어, 3천여 명의 관객들로 가득 찬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7분간의 기립박수와 찬사를 받으며 2022년 최고의 기대작으로 뜨겁게 부상하고 있다. <헌트>는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와 '김정도'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며 펼쳐지는 첩보 액션 드라마로 이정재가 무려 4년간 시나리오 작업에 매진하며 작품으로 완성도를 높이는 데 주력, 지극히 현실적인 모습들을 사실감 있게 그려내면서도 기존의 한국형 첩보 액션과 차별화되는 지점을 만들기 위해 애썼다. 화려한 액션을 겸비한 대중적인 장르물이면서도 인물들의 심리전을 긴장감 넘치고 섬세하게 다루고자 한 것. 시나리오에 오랜 공을 들인 이정재는 주변의 제안과 응원에 힘입어 직접 연출에도 나섰다. 특히 캐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