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4.6℃
  • 맑음강릉 2.5℃
  • 맑음서울 -2.9℃
  • 맑음대전 -1.7℃
  • 연무대구 1.1℃
  • 맑음울산 2.9℃
  • 맑음광주 0.9℃
  • 맑음부산 5.2℃
  • 맑음고창 -2.2℃
  • 구름조금제주 6.4℃
  • 맑음강화 -5.9℃
  • 맑음보은 -2.9℃
  • 맑음금산 -3.1℃
  • 맑음강진군 2.1℃
  • 맑음경주시 -2.3℃
  • 맑음거제 2.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2 '연모' 차가운 아버지 이필모, 유독 박은빈에게 차가운 이유는?

URL복사

 

KBS 2TV 월화드라마 ‘연모’(연출 송현욱, 이현석, 극본 한희정, 제작 이야기사냥꾼, 몬스터유니온)에서 궐내 대립 구도가 서연관 정지운(로운)의 파직을 두고 본격적으로 드러나기 시작했다. 이 첨예한 권력 다툼은 ‘휘운 커플’의 운명적 로맨스 서사에 예견되는 비극적 상황을 마련하면서 그 깊이를 더하고 있다. 여기에 앞으로의 행보가 궁금해지는 인물들이 미스터리까지 뿌리고 있다. 이에 이후 전개에 영향을 미칠 꼬리를 무는 궁금한 이야기를 짚어봤다. 
 
#. 이필모, 유독 박은빈에게 차가운 이유는? 

혜종(이필모)의 근엄한 아우라는 늘 왕세자 휘(박은빈)를 긴장하게 한다. 오라비 세손의 인생을 대신한 순간부터, 따뜻한 눈빛 한번 받아본 적 없기 때문. 차갑고 엄격한 태도를 고수하면서도, 이복동생인 제현대군(차성제)에겐 한없이 자애로운 아버지를 보는 휘의 눈빛이 유독 아픈 이유이기도 했다. 하지만 빈궁(한채아)의 사망 이후에도 권력을 휘두르는 좌의정 한기재(윤제문)와 관련이 있을 것이란 짐작만 할 뿐, 혜종이 이토록 휘에게 냉담한 구체적 사연은 밝혀지지 않았다. 
 
#. 비밀스런 호위무사 최병찬, 진짜 정체는?
 
소나무같이 휘의 곁을 지키는 호위무사 김가온(최병찬)은 신비한 아우라를 내뿜은 첫 등장부터 회를 거듭할수록 의문을 거둘 수 없는 수상쩍은 존재다. 좀처럼 속을 드러내지 않을 뿐더러, 대비(이일화)의 추천으로 동궁전에 들어왔다는 것뿐, 그에 관해 알려진 바가 전혀 없기 때문. 그 가운데, 촉이 남다른 내금위장 윤형설(김재철)이 궐내 움직임을 지켜보고 있는 것 같은 수상한 낌새를 채고 뒤를 밟은 누군가가 가온일 것이란 정황이 포착됐다. 그에게 숨겨진 이야기가 의심의 촉을 자극하는 이유다. 

#. 배수빈 vs. 김재철, 의문의 죽음 파헤칠까? 

쌍생의 비밀을 지키기 위해 태어난 여아를 죽이려 했던 정석조와 지키려 했던 윤형설. 이렇게 대립각을 세웠던 두 사람이 한때 동문수학 했던 사이였다는 과거는 반전이었다. 진한 우정을 나눴던 두 사람이 어떤 연유로 다른 길을 가게 됐는지 궁금해지는 가운데, 10년 전 혜종의 스승 익선(조재완)의 추국 당시, 결정적 증언을 한 사람들이 목숨을 잃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번 달에만 두 번째, 목을 맨 시체로 발견된 것. 정석조는 자결이 아닐 것이라 의심했고, 윤형설을 찾아가 이 사건에 대해 묻는 과정에서 이들의 과거 인연이 드러났다. 이 의문의 죽음이 향후 전개에 어떤 미스터리를 불러올지 궁금증을 더한다. 

‘연모’ 7회는 오늘(1일) 월요일 밤 9시 30분 KBS 2TV에서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사유리, 젠과 함께하는 '이웃집 찰스' 첫 출근! 바쁜 준비 풍경 (feat. 출근 도우미 젠)
'슈퍼맨이 돌아왔다' 젠이 사유리의 직장에 방문한다. 2022년 1월 2일 방송되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413회는 ‘기억해 줄 수 있나 혹쉬~’라는 부제로 시청자를 찾아온다. 그중 사유리는 처음으로 젠과 함께 출근한다. 일하랴, 육아하랴 바쁜 워킹맘 사유리의 일상이 많은 시청자들의 공감을 자아낼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KBS 1TV ‘이웃집 찰스’ 녹화를 앞둔 사유리는 갑자기 베이비시터 이모님께 일이 생겨 젠을 돌볼 사람을 급하게 찾아야 했다. 그러나 아침 시간 급하게 사람을 찾는 것은 쉽지 않았다. 이에 사유리는 젠과 함께 일단 출근을 하기로 결정했다. 안 그래도 바쁜 출근길에 젠을 위한 물건까지 챙겨야 하는 사유리는 정신없이 준비를 했다고. 이때 젠은 그런 엄마의 마음을 아는 건지 훌륭한 출근 도우미로서 활약했다는 후문이다. 이제 제법 혼자 걸을 수도 있는 젠이 사유리의 출근 준비를 어떻게 도왔을지 궁금해진다. 우여곡절 끝에 도착한 ‘이웃집 찰스’ 스튜디오는 젠이 사유리의 뱃속에서 9개월이나 함께했던 곳. 실제로는 처음 스튜디오를 방문한 젠을 보며 최원정 아나운서와 홍석천도 신기해했다고. 이어 젠은 특별 게스트로 오프닝 녹


영화&공연

더보기
메가박스, 베를린 필하모닉 송년음악회와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 실황 중계
영화관 메가박스 큐레이션 브랜드 ‘클래식 소사이어티’가 2021년 한 해를 마무리하는 ‘베를린 필하모닉 갈라 프롬 베를린’과 새해를 맞이하는 ‘2022년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를 중계 상영한다고 13일 밝혔다. 먼저, <베를린 필하모닉 갈라 프롬 베를린>은 2019년 8월부터 베를린 필하모닉을 이끌고 있는 상임 지휘자 ‘키릴 페트렌코’가 ‘21세기 현의 여제’로 불리는 천재 바이올리니스트 ‘재닌 얀센’과 함께 송년음악회의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현지 시간으로 12월 31일에 진행되는 베를린 필하모닉 갈라 프롬 베를린은 한국에서 메가박스를 통해 1월 2일 오후 7시에 딜레이 중계된다. 세계 3대 관현악단 베를린 필하모닉의 새해맞이 행사인 갈라 프롬 베를린의 이번 프로그램은 비엔나 풍의 선곡으로 흥겹고도 우아한 작품들이 관객들을 기다린다. 특히, 주목받는 천재 바이올리니스트 ‘재닌 얀센’이 막스부르흐의 바이올린 협주곡을 연주하여 관객들로 하여금 함스부르크 제국 시절 궁정음악의 정수를 느끼게 할 예정이다. 이어서, 빈 무지크페라인 황금홀에서 열리는 <2022년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는 2009년과 2014년 신년음악회의 지휘자였던 ‘다니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