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0℃
  • 맑음강릉 6.3℃
  • 맑음서울 2.8℃
  • 맑음대전 5.8℃
  • 맑음대구 6.9℃
  • 맑음울산 8.9℃
  • 맑음광주 6.3℃
  • 맑음부산 10.8℃
  • 맑음고창 4.4℃
  • 구름조금제주 9.1℃
  • 맑음강화 2.6℃
  • 맑음보은 4.4℃
  • 맑음금산 4.7℃
  • 맑음강진군 7.2℃
  • 맑음경주시 8.1℃
  • 맑음거제 8.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2 '편스토랑' 100회 특집답다! 역대급 극찬 행진 ‘라면전쟁 우승메뉴 공개’

URL복사


‘편스토랑’ 100회 특집 라면 전쟁 결과가 공개된다.

 

10월 29일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100회 특집 ‘라면 전쟁’ 마지막 편이 방송된다. 출시왕 이경규, 먹대모 이영자, 어남선생 류수영, 기프로 기태영, 요리 카피정 정상훈, NEW 편셰프 추상미까지 6인의 편셰프. 어느 때보다 치열한 대결이 예상되는 가운데, 과연 누가 어떤 라면 메뉴로 우승 및 출시 영광을 거머쥘지 이목이 집중된다.

 

‘편스토랑’은 지난 1주년 특집 당시 첫 번째 ‘라면 전쟁’ 대결을 선보였다. 당시 이경규는 복돼지면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닭고기 라면에 이어 복돼지면까지 출시에 성공한 이경규는 자타공인 ‘라면왕’이라는 수식어를 얻기도. 이번에도 이경규는 라면왕답게 특별한 라면을 선보인다는 전언이다.

 

먹대모 이영자는 신박한 아이디어로 최초 ‘떠먹는 라면’을 최종 메뉴로 내놓는다. 이영자가 개발한 라면 메뉴를 맛본 150만 요리 유튜버 승우아빠도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고. 그런가 하면 어남선생 류수영 역시 수 십 번의 시행착오 끝에 특별한 라면 메뉴를 개발해냈다는 후문. 막강한 우승 후보로 꼽히는 류수영의 라면 메뉴도 기대된다.

 

아내 유진의 열혈 내조와 응원에 힘입어 시금치 커리 라면 메뉴를 개발한 기태영, 절친 거미의 냉정한 평가와 도움으로 신박한 라면 메뉴의 탄생을 예고한 정상훈, 시어머니의 손맛을 응용해 라면 메뉴를 개발한 NEW 편셰프 추상미의 활약도 기대된다.

 

막강한 편셰프 6인이 쟁쟁한 대결을 펼친다. 100회 특집인 만큼 편셰프들 모두 악착같이 메뉴 개발에 몰두했다. 특히 이번 대결은 블라인드 형식으로 평가를 진행, 더욱 솔직한 평가가 나올 수밖에 없었음에도 역대급 극찬이 쏟아졌다고. 과연 ‘편스토랑’ 100회 특집 ‘라면 전쟁’ 우승자는 누가 될까. 10월 29일 금요일 밤 9시 40분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TV조선 '탐사보도 세븐' 신년기획 - 대통령의 조건 _오늘(6일) 밤 8시 방송
두 달 여 앞으로 다가온 20대 대통령 선거. 우리는 과연 어떤 대통령을 원하고 있을까. 대통령에게 요구되는 조건은 시대마다 달랐다. 민주화, 경제 성장, 국민 통합 등 당대의 요구를 정확히 읽고 이에 응답한 후보가 국민의 부름을 받았다. 이번 대선의 시대정신은 무엇일까. 또 후보들은 이 시대정신에 얼마나 부응하고 있을까. 오늘(6일) 밤 8시 방송되는 TV CHOSUN <탐사보도 세븐>에서는 빅데이터 분석과 역대 대통령들의 사례를 통해, 대통령이 되기 위한 조건이 무엇인지 제시한다. ■ 코앞에 다가온 20대 대선, 국민이 원하는 대통령은? 취재진이 20대 대선 후보들과 관련해 어떤 키워드들이 온라인 상에서 언급되고 있는지 빅데이터를 통해 분석한 결과, 유력 후보들의 정책이나 능력 대신 사생활이나 구설에 대한 키워드가 주목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후보에 대한 온라인 상 부정 감성이 비슷한 추이를 보이며 움직이는 현상도 발견됐다. ■ SNS 빅데이터로 본 ‘시대정신’ 취재진은 또한 빅데이터 전문 업체와 함께 인스타그램,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와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 게시된 대선 관련 연관어를 분석했다. 이를 통해 국민들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삼성전자 “가치 있는 고객 경험으로 사업품격 높이자” 2022년 신년사 발표
삼성전자 한종희 대표이사 부회장과 경계현 대표이사 사장이 지난 3일 임직원을 대상으로 '2022년 신년사'를 전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이날 공동명의의 신년사에서 '지난해 팬데믹 장기화로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며 '잠시도 마음을 놓을 수 없는 상황에서 우리는 기술 개발에 힘을 쏟고 투자를 늘려 경쟁력을 회복하면서 좋은 성과를 거뒀다'고 먼저 임직원에게 감사를 표했다. 이어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우리가 하는 사업의 경쟁은 치열해지고 있다'고 진단한 뒤 '선두 사업은 끊임없는 추격을 받고 있고, 도약해야 하는 사업은 멈칫거리고 있다. 2022년 우리는 다시 한번 바꿔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과거의 비즈니스 모델과 전략, 경직된 프로세스와 시대의 흐름에 맞지 않는 문화는 과감하게 버려야 한다'며 '개인의 창의성이 존중 받고 누구나 가치를 높이는 일에 집중할 수 있는 민첩한 문화로 바꿔 가자'고 강조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새해 화두로 고객 우선, 수용의 문화, ESG 선도 등을 제시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고객을 지향하는 기술의 혁신은 지금의 삼성전자를 있게 한 근간이며, 세계 최고의 기술력은 우리가 포기할 수 없는 부분'이라며 '이제는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