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1.9℃
  • 구름조금강릉 -3.3℃
  • 구름많음서울 -7.7℃
  • 흐림대전 -5.3℃
  • 구름많음대구 -5.3℃
  • 구름많음울산 -0.6℃
  • 흐림광주 -0.3℃
  • 흐림부산 2.9℃
  • 흐림고창 -2.2℃
  • 흐림제주 5.8℃
  • 흐림강화 -10.8℃
  • 흐림보은 -8.4℃
  • 흐림금산 -6.2℃
  • 흐림강진군 0.8℃
  • 구름많음경주시 -6.4℃
  • 흐림거제 1.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OCN '키마이라' 이희준, 감춰진 비밀이 많은 캐릭터! 냉철+절제된 감정표현!

URL복사

 


 

 OCN 새 토일드라마 ‘키마이라’가 외과의사 이중엽 역을 맡은 배우 이희준의 소감을 전했다.


오는 30일(토) 첫 방송을 앞둔 OCN 새 토일드라마 ‘키마이라’가 특수부대 출신의 엘리트 외과의사 이중엽 역을 맡은 이희준과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키마이라'는 강력계 형사 재환(박해수 분), 프로파일러 유진(수현 분), 외과의사 중엽(이희준 분)이 각자 다른 목적으로 35년 만에 다시 시작된 연쇄폭발 살인사건, 일명 ‘키마이라’의 진실을 쫓는 추적 스릴러로, 오랜 세월 동안 감춰져 있던 비밀을 파헤치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다시 한번 장르물로 돌아온 이희준은 이번 드라마 ‘키마이라’에 대해 “깊은 비밀과 사연을 가지고 있지만 쉽게 속내를 드러내지 않는 캐릭터를 연기해보고 싶었다”며 “이중엽 역을 맡은 건 행운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자신이 맡은 이중엽 역에 대해 “어릴 때 아버지의 죽음에 대한 트라우마를 갖고 영국으로 입양된 뒤 험난하게 자라온 중엽이 그 진실을 알아내기 위해 돌아온다“라며 앞으로 펼쳐질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불러일으켰다.


뿐만 아니라 이중엽의 매력에 대해 “쉽게 사연을 드러내지 않으며 감정표현 또한 절제되어 있다“며 “인생 전체가 어쩌면 아버지 죽음의 진실을 밝혀 자신의 자존감을 찾는 일에 집중되어 있는 것 같다”고 밝히며 캐릭터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특히 함께 극을 이끌어간 박해수와 수현에 대해 “박해수 배우와는 알고 지낸 지 10년도 훨씬 넘은 절친한 친구라 호흡이 잘 맞았다. 그리고 평소 팬이었던 수현 배우와 함께 연기하면서 정말 행복했다“라며 같이 호흡한 배우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배우 이희준은 “함께 범인을 찾아가는 과정에서 인물들의 다양한 사연에 몰입하시면 더욱 재미있을 것 같다. 시청자분들의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배우들의 인터뷰를 공개하며 기대감을 높이고 있는 OCN 새 토일드라마 ‘키마이라’는 오는 30일(토) 밤 10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싱어게인2' 마녀들의 ‘주문’ 시청자 홀렸다! 대항전 최초 올어게인
‘싱어게인2’가 역대급 무대로 ‘넘사벽 클래스’를 다시 한 번 입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편견을 깨부순 ‘반전의 보컬 트레이너’ 31호와 이선희로부터 노래할 줄 아는 ‘쎈언니’라는 극찬을 들은 34호가 오디션 새 역사를 쓰는 레전드 무대를 탄생시켰다. 음악에 대한 진심으로 똘똘 뭉친 31호와 34호는 ‘위치스’를 결성, 동방신기의 ‘주문’을 색다르게 해석해 짙은 여운을 남겼다. “서로의 음악을 응원한다”라면서 여자 뮤지션으로서 동질감이 깊었던 두 사람의 완벽한 호흡은 마력의 무대로 이어졌다. “세계적인 무대가 나왔다”라는 윤도현, “두 분이 음악에 대한 가치관과 진심이 닿았기 때문에 감동적”이라는 이선희 등 심사위원들의 극찬이 쏟아졌다. 이해리는 “시즌 1, 2 통틀어 역대급”라고 감탄했다. 위치스는 팀대항전 최초 올어게인을 받으며 31호와 34호 모두 합격했다. 음악을 향한 진정성이 돋보인 뭉클한 소감도 감동을 더했다. 34호는 “음악 친구가 생겨서 좋고 감사하다”라고 했으며, 31호는 “언니 덕분에 자유롭게 음악한다. 모든 게 다 고맙고 사랑한다”라고 고마워했다. 두 여자 뮤지션의 음악에 대한 진정성과 서로를 향한 진심 어린 응원이 감동을 불러일으켰다.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삼성전자 “가치 있는 고객 경험으로 사업품격 높이자” 2022년 신년사 발표
삼성전자 한종희 대표이사 부회장과 경계현 대표이사 사장이 지난 3일 임직원을 대상으로 '2022년 신년사'를 전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이날 공동명의의 신년사에서 '지난해 팬데믹 장기화로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며 '잠시도 마음을 놓을 수 없는 상황에서 우리는 기술 개발에 힘을 쏟고 투자를 늘려 경쟁력을 회복하면서 좋은 성과를 거뒀다'고 먼저 임직원에게 감사를 표했다. 이어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우리가 하는 사업의 경쟁은 치열해지고 있다'고 진단한 뒤 '선두 사업은 끊임없는 추격을 받고 있고, 도약해야 하는 사업은 멈칫거리고 있다. 2022년 우리는 다시 한번 바꿔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과거의 비즈니스 모델과 전략, 경직된 프로세스와 시대의 흐름에 맞지 않는 문화는 과감하게 버려야 한다'며 '개인의 창의성이 존중 받고 누구나 가치를 높이는 일에 집중할 수 있는 민첩한 문화로 바꿔 가자'고 강조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새해 화두로 고객 우선, 수용의 문화, ESG 선도 등을 제시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고객을 지향하는 기술의 혁신은 지금의 삼성전자를 있게 한 근간이며, 세계 최고의 기술력은 우리가 포기할 수 없는 부분'이라며 '이제는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