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3.9℃
  • 흐림강릉 29.1℃
  • 흐림서울 25.2℃
  • 구름많음대전 26.7℃
  • 대구 28.3℃
  • 구름많음울산 27.4℃
  • 박무광주 26.0℃
  • 구름많음부산 26.3℃
  • 흐림고창 26.1℃
  • 구름조금제주 29.5℃
  • 흐림강화 23.7℃
  • 구름많음보은 25.7℃
  • 구름조금금산 25.5℃
  • 구름많음강진군 27.2℃
  • 구름많음경주시 26.6℃
  • 구름많음거제 26.2℃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2 ‘달리와 감자탕’ 박규영, 입양아였던 과거 드러나…권율이 결혼 일주일 전 파혼 통보한 이유 충격!


‘달리와 감자탕’ 김민재가 박규영을 향한 조건 없는 '찐 무학표 찐 사랑’으로 고단한 하루를 보낸 그녀는 물론 시청자의 마음마저 위로했다.

 

김민재와 박규영의 활약, 탄탄한 스토리와 연출 그리고 핏줄, 출신이 아닌 진정한 아름다움에 대해 이야기하는 여운 짙은 메시지를 담은 ‘달리와 감자탕’은 매회 레전드 회차를 경신하며 수목극 1위 자리를 굳게 지켰다.

 

지난 27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달리와 감자탕’(극본 손은혜 박세은 / 연출 이정섭 / 제작 몬스터유니온 코퍼스코리아) 11회에서는 김달리(박규영 분)가 청송가의 핏줄이 아닌 입양아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28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달리와 감자탕’ 11회는 시청률 5.1%(수도권 기준)를 기록하며 수목극 1위 자리를 굳게 지켰다.

 

앞서 방송된 '달리와 감자탕' 10회에서 진무학(김민재 분)과 달리는 청송 미술관 인근 부지에 그린벨트 사업을 추진하려는 이들에게 한 방을 먹인 일을 자축하며 단둘이 옥상에서 로맨틱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하지만, 거사(?)를 벌이려던 찰나에 불청객인 안착희(연우 분)가 등장, 산통을 깨는 장면이 그려지며 향후 전개에 궁금증을 끌어올렸다.

 

무학은 착희를 돌려보내려고 했지만, 그녀는 막무가내였다. 결국 달리와 착희가 무학의 집 침대를 차지했고, 무학은 옥상으로 떠밀려 주원탁(황희 분)과 불편한 하룻밤을 보내게 되는 상황이 벌어져 웃음을 유발했다.

 

착희가 무학을 찾아온 이유는 아버지 안상태(박상면 분)의 폭행 때문이었다. 상태는 무학이 그린벨트 사업을 망쳤다고 생각해 분노해 착희에게 화풀이를 했다. 그러나 착희는 통증보다 무학의 마음속 자신의 하찮은 존재감에 더욱 비참함을 느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달리의 작은아버지 김흥천(이도경 분)이 등장해 “달리는 우리 가문의 피가 단 한 방울도 섞이지 않은 입양아”라고 언론에 폭로하며 상속 싸움을 예고했다. 흥천은 달리를 원망하며 “양심이 있으면 너 스스로 물러나”라고 으름장을 놨다. 이와 함께 말 한마디 없던 달리의 어린 시절이 공개돼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장태진(권율 분)이 5년 전 달리에게 파혼을 통보한 이유도 공개돼 충격을 안겼다. 태진은 매달리는 달리에게 “다시 태어나. 진짜 청송가의 딸로”라는 말로 달리에게 상처를 줬고, 힘들어하는 딸을 위해 무릎까지 꿇은 김낙천(장광 분)을 외면했다. 현재의 태진은 달리가 입양아라는 사실이 공개되자, 충격과 슬픔에 휩싸여 있을 달리를 걱정했다.

 

무학도 뒤늦게 뉴스를 보고 달리를 찾기 위해 청송 미술관으로 향했고, 어둠이 내려앉은 미술관의 모든 불을 켜며 어둠에 숨어버린 달리를 찾아 나섰다. 무학은 잔뜩 풀이 죽은 달리에게 “입양아면 달리 씨가 달리 씨가 아니게 됩니까?”라며 그녀를 위로했다.

 

또 무학은 “세상에는 그림만큼이나 다양한 부모 자식 관계가 있다. 피를 꼭 나눠야 우리가 생각하는 이상적인 부모 자식 관계는 아니다”라며 과거 백원이 직원인 소금자(서정연 분)와 불륜을 벌였던 자신의 상처를 비롯해 계획에 차질을 빚자 딸 착희를 때린 상태, 부잣집 아들이 되려고 성을 바꾼 진기철(이제연 분) 그리고 죽은 아버지를 위해 자기 인생을 던지는 딸 달리의 이야기를 통해 달리를 위로했다.

 

무심한 듯 툭툭 던지는 무학의 말은 고된 하루를 보낸 달리의 마음을 보듬었다. 홀로 눈물을 삼켰던 달리는 어린 아이처럼 무학에게 안겨 눈물을 쏟아냈고, 무학은 “아직 애네”라면서도 달리를 꼭 안아줬다. 달무 커플의 다정한 모습을 지켜본 태진은 차갑게 굳었다.

 

‘달리와 감자탕’ 11회에서는 달리를 있는 그대로 사랑하는 무학과 그런 무학에게 깊은 감동을 느끼는 달리의 모습이 따뜻하게 그려졌다. 무엇보다 경쾌하고 달달한 로맨틱 코메디 속에 ‘진정한 아름다움이란 무엇인가?’에 대해 생각해 볼 여운을 남기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무장해제 했다. 무학과 달리로 완벽하게 변신한 김민재와 박규영의 활약, 탄탄한 스토리, 그리고 따뜻한 시선이 담긴 연출은 매회 레전드 장면을 탄생시키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두드리고 있다.

 

한편 ‘달리와 감자탕' 12회는 오늘 28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영화 '헌트' 감독 이정재, 30년 차 배우의 새로운 도전! 각본부터 감독, 연기, 제작까지!
1993년 데뷔 이후 30년간 드라마, 멜로, 액션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섭렵하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우로 자리매김한 이정재가 첫 연출 데뷔작 <헌트>로 연출은 물론 각본, 연기, 제작까지 맡으며 멀티플레이어로서의 면모를 뽐냈다. <헌트>는 국내 개봉에 앞서 제75회 칸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공식 초청되어, 3천여 명의 관객들로 가득 찬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7분간의 기립박수와 찬사를 받으며 2022년 최고의 기대작으로 뜨겁게 부상하고 있다. <헌트>는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와 '김정도'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며 펼쳐지는 첩보 액션 드라마로 이정재가 무려 4년간 시나리오 작업에 매진하며 작품으로 완성도를 높이는 데 주력, 지극히 현실적인 모습들을 사실감 있게 그려내면서도 기존의 한국형 첩보 액션과 차별화되는 지점을 만들기 위해 애썼다. 화려한 액션을 겸비한 대중적인 장르물이면서도 인물들의 심리전을 긴장감 넘치고 섬세하게 다루고자 한 것. 시나리오에 오랜 공을 들인 이정재는 주변의 제안과 응원에 힘입어 직접 연출에도 나섰다. 특히 캐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