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6.9℃
  • 구름많음강릉 12.4℃
  • 구름많음서울 10.0℃
  • 박무대전 8.5℃
  • 맑음대구 9.4℃
  • 구름조금울산 11.2℃
  • 맑음광주 10.2℃
  • 구름조금부산 13.2℃
  • 맑음고창 7.2℃
  • 구름많음제주 15.0℃
  • 구름조금강화 6.8℃
  • 맑음보은 5.1℃
  • 맑음금산 5.2℃
  • 맑음강진군 8.5℃
  • 맑음경주시 6.6℃
  • 맑음거제 9.9℃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C ‘옷소매 붉은 끝동’ 이준호-이세영, 궁중 연인의 궐 밖 나들이! 알콩달콩 커플 포스터 공개!

URL복사

 

MBC 새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의 2차 메인 포스터가 공개됐다. ‘정조 이산’ 이준호와 ‘의빈 성씨’ 이세영의 달콤한 순간을 담아낸 ‘연인 포스터’가 보는 이들을 세기의 궁중 로맨스 속으로 초대한다.

 

오는 11월 12일(금) 첫 방송 예정인 MBC 새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연출 정지인 송연화/극본 정해리/제작 위매드, 앤피오엔터테인먼트/영제 The Red Sleeve)은 자신이 선택한 삶을 지키고자 한 궁녀와 사랑보다 나라가 우선이었던 제왕의 애절한 궁중 로맨스 기록. 뜨거운 인기를 구가한 강미강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하며, 이준호(이산 역)와 이세영(성덕임 역)이 조선 왕조를 통틀어 최고의 러브스토리 주인공으로 꼽히는 ‘정조 이산’과 ‘의빈 성씨’로 만나 올 하반기 사극 열풍을 이끌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 가운데 27일(수), ‘옷소매 붉은 끝동’ 측이 스페셜 커플 포스터를 전격 공개했다. ‘순간은 영원이 되었다’는 카피처럼, 세기의 사랑으로 후대에 영원히 기억되고 있는 ‘정조 이산-의빈 성씨’의 눈부신 한때를 담아낸 포스터가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고조시킨다.

 

공개된 포스터 속 이준호와 이세영은 ‘제왕과 궁녀’라는 궐 안의 신분에서 벗어나, 궐 담장 밖에서 달콤한 자유를 만끽하는 모습. 두 사람은 푸르른 녹음이 펼쳐진 숲길에 앉아 둘만의 시간을 보내고 있는데 머리를 맞댄 채 서책 하나를 나눠보는 모습이 연인 그 자체다. 더욱이 행복에 젖어있는 두 사람의 미소가 보는 이의 심장까지 두근거리게 만든다.

 

그런가 하면 이준호-이세영의 다정한 모습은 설렘과 동시에 가슴 시린 여운을 선사한다. 머지않아 나들이를 마치고 궐로 돌아가야 할 운명을 지닌 두 사람인 만큼, 눈부신 순간이 찰나의 꿈처럼 느껴지기도 하는 것. 이에 한낮의 단꿈처럼 아름답고도 애틋한 로맨스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뒤흔들 ‘옷소매 붉은 끝동’에 기대감이 고조된다.

 

한편 이준호와 이세영이 만들어내는 케미스트리가 감탄을 자아낸다. 이준호의 하늘빛 편복과 이세영의 분홍빛 저고리의 색감, 꼭 닮은 반달 눈웃음에 이르기까지 두 사람이 옷차림부터 표정까지 완벽한 조화를 이루는 것. 더욱이 풋풋하고도 듬직한 청년의 매력이 느껴지는 이준호와 막 피어나는 복사꽃처럼 사랑스러운 이세영의 투샷은 싱그러울 정도다. 이처럼 포스터만으로도 세기의 케미를 뽐내는 이준호-이세영이 본 방송을 통해 어떤 모습을 보여줄 지 귀추가 주목된다.

 

MBC 새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은 사극 명가 MBC가 2년만에 내놓는 야심작으로 오는 11월 12일(금) 밤 10시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사회의 계급 갈등 정중앙을 조준하는 "뉴 오더"
영화<뉴 오더>는 202X, 머지않은 미래, 마리안의 호화로운 결혼식을 앞두고 멕시코 사회의 질서가 완전히 뒤바뀌면서 벌어지는 충격적인 사건을 담은 디스토피아 스릴러다. 칸영화제 3관왕에 빛나는 거장 미셸 프랑코 감독의 신작이자 도발적이면서 날카로운 문제 제기로 전 세계 평단의 주목을 받은 영화<뉴 오더>는 전 세계 231명의 평론가들이 투표에 참여한 ‘2020년 인디와이어 크리틱스 폴’에서 ‘2021년 최고의 기대작’으로 선정되면서 세계가 주목하는 가장 뜨거운 화제작 중 하나임을 증명한 바 있다. 또한 제72회 칸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 수상을 시작으로 전 세계를 열광시킨 <기생충>과 유사하게 상류층과 하류층의 극명한 대조를 통해 자본주의 사회의 모순에 대한 비판적 시선을 드러내는 작품이다. 영화는 알 수 없는 긴박함으로 입원해있던 환자들이 쫓겨나는 모습과 부유층의 행복한 결혼식으로 시작된다. 그 중 한 노부부는 긴박한 수술을 앞두고 있었으나 그들을 가리지 않고 쫓아낸다. 개인 병원에서 수술을해야만하지만 당장 수술할 돈이 부족한 노인은 자신들이 일했던 부유층 결혼식을 찾아간다. 하지만 그만둔지 오래되었다는 이유로 홀대를 하게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