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4.6℃
  • 맑음강릉 2.5℃
  • 맑음서울 -2.9℃
  • 맑음대전 -1.7℃
  • 연무대구 1.1℃
  • 맑음울산 2.9℃
  • 맑음광주 0.9℃
  • 맑음부산 5.2℃
  • 맑음고창 -2.2℃
  • 구름조금제주 6.4℃
  • 맑음강화 -5.9℃
  • 맑음보은 -2.9℃
  • 맑음금산 -3.1℃
  • 맑음강진군 2.1℃
  • 맑음경주시 -2.3℃
  • 맑음거제 2.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세븐틴, 미니 9집 오피셜 포토 Op.3 첫 번째 개인+유닛컷, 깊이감 더한 눈빛

URL복사

 

그룹 세븐틴(에스쿱스, 정한, 조슈아, 준, 호시, 원우, 우지, 디에잇, 민규, 도겸, 승관, 버논, 디노)이 미니 9집의 오피셜 포토 Op.3을 공개했다.

 

소속사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는 오늘(11일) 0시 세븐틴 공식 SNS 채널을 통해 오는 22일 발매되는 미니 9집 ‘Attacca’(아타카) 오피셜 포토 Op.3을 게재, 13명의 멤버 중 7명의 이미지가 먼저 공개돼 컴백 열기를 뜨겁게 달궜다.

 

오피셜 포토 Op.3 개인컷 속 세븐틴 일곱 멤버는 각기 다른 매력을 발산해 눈길을 끌었다. 민규, 준, 디노는 날렵한 옆선을 드러내 치명적인 매력을 끌어올렸으며 승관, 원우는 짙은 남성미를, 우지, 정한은 한층 깊어진 눈빛으로 남다른 아우라를 풍겼다.

 

유닛컷에서 세븐틴은 붉은 조명과 어우러져 강렬함을 배가시키고 시크한 블랙 착장으로 정열적인 섹시한 매력을 가감 없이 뽐내 보는 이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특히, 이번 오피셜 포토 Op.3은 앞서 공개된 오피셜 포토 Op.1, Op.2와는 또 다른 분위기를 담아 아직 공개되지 않은 여섯 멤버의 오피셜 포토 Op.3은 어떤 색다른 모습을 드러낼지 궁금증을 증폭시켰으며 세븐틴이 미니 9집을 통해 보여줄 다양한 매력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세븐틴의 미니 9집 ‘Attacca’는 하나의 악장 끝에서 다음 악장이 이어질 때 ‘중단 없이 계속 연주하라’라는 용어로, 세븐틴은 이번 미니 9집을 통해 멈출 수 없는 정열적인 마음과 더 깊어진 사랑의 열기를 고스란히 전할 예정이다.

 

이에 세븐틴은 미니 9집 ‘Attacca’ 예약 판매 단 하루 만에 국내외 선주문량 141만 장을 돌파하며 또 한 번의 밀리언셀러 등극과 커리어 하이를 예고, ‘글로벌 케이팝 강자’ 세븐틴의 화려한 귀환에 전 세계적인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세븐틴은 오는 12일과 13일 양일간 미니 9집 ‘Attacca’의 오피셜 포토 Op.3을 추가 공개한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사유리, 젠과 함께하는 '이웃집 찰스' 첫 출근! 바쁜 준비 풍경 (feat. 출근 도우미 젠)
'슈퍼맨이 돌아왔다' 젠이 사유리의 직장에 방문한다. 2022년 1월 2일 방송되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413회는 ‘기억해 줄 수 있나 혹쉬~’라는 부제로 시청자를 찾아온다. 그중 사유리는 처음으로 젠과 함께 출근한다. 일하랴, 육아하랴 바쁜 워킹맘 사유리의 일상이 많은 시청자들의 공감을 자아낼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KBS 1TV ‘이웃집 찰스’ 녹화를 앞둔 사유리는 갑자기 베이비시터 이모님께 일이 생겨 젠을 돌볼 사람을 급하게 찾아야 했다. 그러나 아침 시간 급하게 사람을 찾는 것은 쉽지 않았다. 이에 사유리는 젠과 함께 일단 출근을 하기로 결정했다. 안 그래도 바쁜 출근길에 젠을 위한 물건까지 챙겨야 하는 사유리는 정신없이 준비를 했다고. 이때 젠은 그런 엄마의 마음을 아는 건지 훌륭한 출근 도우미로서 활약했다는 후문이다. 이제 제법 혼자 걸을 수도 있는 젠이 사유리의 출근 준비를 어떻게 도왔을지 궁금해진다. 우여곡절 끝에 도착한 ‘이웃집 찰스’ 스튜디오는 젠이 사유리의 뱃속에서 9개월이나 함께했던 곳. 실제로는 처음 스튜디오를 방문한 젠을 보며 최원정 아나운서와 홍석천도 신기해했다고. 이어 젠은 특별 게스트로 오프닝 녹


영화&공연

더보기
메가박스, 베를린 필하모닉 송년음악회와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 실황 중계
영화관 메가박스 큐레이션 브랜드 ‘클래식 소사이어티’가 2021년 한 해를 마무리하는 ‘베를린 필하모닉 갈라 프롬 베를린’과 새해를 맞이하는 ‘2022년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를 중계 상영한다고 13일 밝혔다. 먼저, <베를린 필하모닉 갈라 프롬 베를린>은 2019년 8월부터 베를린 필하모닉을 이끌고 있는 상임 지휘자 ‘키릴 페트렌코’가 ‘21세기 현의 여제’로 불리는 천재 바이올리니스트 ‘재닌 얀센’과 함께 송년음악회의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현지 시간으로 12월 31일에 진행되는 베를린 필하모닉 갈라 프롬 베를린은 한국에서 메가박스를 통해 1월 2일 오후 7시에 딜레이 중계된다. 세계 3대 관현악단 베를린 필하모닉의 새해맞이 행사인 갈라 프롬 베를린의 이번 프로그램은 비엔나 풍의 선곡으로 흥겹고도 우아한 작품들이 관객들을 기다린다. 특히, 주목받는 천재 바이올리니스트 ‘재닌 얀센’이 막스부르흐의 바이올린 협주곡을 연주하여 관객들로 하여금 함스부르크 제국 시절 궁정음악의 정수를 느끼게 할 예정이다. 이어서, 빈 무지크페라인 황금홀에서 열리는 <2022년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는 2009년과 2014년 신년음악회의 지휘자였던 ‘다니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