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9.4℃
  • 흐림강릉 20.3℃
  • 흐림서울 21.5℃
  • 흐림대전 21.7℃
  • 흐림대구 21.1℃
  • 울산 21.1℃
  • 광주 20.0℃
  • 흐림부산 22.7℃
  • 흐림고창 21.0℃
  • 제주 23.7℃
  • 흐림강화 20.3℃
  • 흐림보은 19.9℃
  • 흐림금산 20.3℃
  • 흐림강진군 22.0℃
  • 흐림경주시 19.2℃
  • 흐림거제 21.7℃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 '하이클래스' 조여정 ‘죽은 남편의 숨겨진 여자’는 ‘박세진’ 충격 반전 엔딩!

URL복사

 
tvN ‘하이클래스’가 충격적인 반전 엔딩으로 최강 몰입도를 선사했다. 조여정이 유일한 친구라고 생각했던 박세진이 조여정 죽은 남편의 숨겨진 여자였다는 사실이 드러나 시청자들을 경악케 했다.

 

지난 14일(화) 방송한 tvN 월화드라마 ‘하이클래스’(연출 최병길/극본 스토리홀릭/제작 프로덕션에이치 에이치월드픽쳐스) 4화 ‘적과의 동침’에서는 송여울(조여정 분)과 남지선(김지수 분)의 갈등이 극대화된 한편, 송여울의 유일한 친구인 황나윤(박세진 분)의 정체가 드러나 긴장감을 치솟게 했다.

 

이날 송여울은 차도영(공현주 분)을 통해 죽은 남편 안지용(김남희 분)과 남지선(김지수 분)의 관계를 듣게 됐다. 투자처가 필요했던 남지선과 투자의 귀재로 불렸던 안지용이 가깝게 지냈던 것. 이후 송여울은 흥신소 오순상에게 남지선과 죽은 남편의 관계, 남편 세컨폰의 문자 내역, 섬찟한 꽃다발을 보낸 발신인을 알아봐 달라고 의뢰했다. 하지만 세컨폰은 추적이 불가한 대포폰이었고 꽃다발 또한 남지선의 호텔 플라워샵에서 발송되었을 뿐 발신인을 확인할 수는 없었다.

 

한편 남지선은 송여울 모자를 몰아내기 위해 대니 오(하준 분)가 담당하는 아이스하키 클럽을 새로운 팀으로 교체하려고 시도했지만, 이사장 도진설(우현주 분)로 인해 무산되고 말았다. 더욱이 남지선은 자신을 믿고 따르던 차도영까지 송여울과 잘 지내려는 움직임을 보이며, 송여울로 인해 모든 상황이 자신의 뜻대로 흘러가지 않자 분노에 차기 시작했다.

 

이 가운데 국제학교의 전통 행사인 캠프데이가 도래했고, 송여울은 답례품으로 나눠줄 구디백을 맡아 수제 청과 과자를 준비했다. 그러나 송여울이 만들어온 구디백은 남지선으로 인해 모두 버려졌고, 이에 송여울은 “나 못마땅한 게 우리 그이 때문이었어요?”라며 남지선과 죽은 남편의 관계를 직접 언급하며 분노해 긴장감을 자아냈다. 그리고 마침 송여울과 남지선의 갈등을 극대화시키는 사건이 발생했다. 딸의 생활을 철저히 규제해 왔던 남지선이 자신의 딸 이준희(김지유 분)가 쓰레기통에 버려진 송여울이 만든 과자를 정신없이 먹는 모습을 목격하고 만 것. 이에 남지선은 송여울의 뺨을 때린 뒤, 국제학교에서 나가라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하지만 송여울은 “무슨 일이 있어도 난 못 나가. 아니 절대로 안 나가지”라며 팽팽히 맞섰고, 격분한 두 사람의 눈빛이 충돌하며 긴장감을 치솟게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남지선과 국제학교의 이사장 도진설의 비밀 접선이 포착돼 관심을 높였다. 특히 이때 도진설은 “뭐라해도 우린 이제 같은 배를 탔어요. 그리고 지금 우리에겐 그 여자(송여울)가 필요합니다. 이 일이 해결될 때까지 만 날 믿고 기다려주세요”라는 의중을 알 수 없는 말을 남겨 궁금증을 유발했다. 이에 더해 송여울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는 의문의 인물이 포착돼 긴장감을 증폭시켰다.

 

무엇보다 충격적인 반전 엔딩이 그려져 시청자들을 경악케 했다. 송여울의 유일한 친구인 황나윤은 남지선과 갈등을 겪는 송여울을 위로하며 곁을 지켰다. 하지만 이 같은 황나윤의 모습은 모두 거짓이었다. 황나윤은 송여울의 죽은 남편인 안지용의 숨겨진 여자였고, 리셉션 당일 송여울의 아들 안이찬(장선율 분)을 락커에 가두고 섬찟한 환영인사를 남긴 장본인이었다는 배신이 드러나 충격을 선사했다. 하지만 송여울은 아직 황나윤의 정체를 모르는 상황이기에 이들의 관계가 어떻게 변모될지, 향후 전개에 귀추가 주목된다.

 

이처럼 휘몰아치는 전개로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게 만든 ‘하이클래스’ 4화 방송 이후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엔딩 찢었다. 대박 소름 돋아”, “조여정 연기 진심 잘한다. 극 속으로 빨려 들어가는 느낌”, “숨도 못 쉬고 봤다. 전개 궁금해서 다음주까지 어떻게 기다리죠” 등 반응이 쏟아졌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하이클래스’ 파라다이스 같은 섬에 위치한 초호화 국제학교에서 죽은 남편의 여자와 얽히며 벌어지는 치정 미스터리. 매주 월, 화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인간실격' 슬픔과 충격 휩싸인 류준열, 그가 발견한 진실 ‘궁금증↑’
JTBC 10주년 특별기획 ‘인간실격’(연출 허진호‧박홍수, 극본 김지혜, 제작 씨제스엔터테인먼트‧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측은 5회 방송을 앞둔 16일,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정우(나현우 분)의 흔적들과 마주한 강재(류준열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외로운 죽음 뒤에 감춰져 있던 진실을 발견한 그의 변화가 궁금증을 일으킨다. 지난 방송에서 부정(전도연 분)과 강재에게 변화가 찾아왔다. 우연한 만남이 거듭되자 강재는 연락처를 교환했고, 부정은 한참을 망설이던 끝에 감사의 메시지와 함께 손수건을 돌려줬다. 하지만 강재의 답장은 없었다. 두 사람의 재회는 뜻밖의 장소에서 이뤄졌다. 강재가 하객 대행 서비스를 하던 결혼식장 로비에서 마주친 것. 부정은 남편 정수(박병은 분)를 뒤로 한 채 강재를 뒤쫓았다. 강재에게 자신도 모르게 이끌리는 부정, 그리고 그가 자꾸만 신경 쓰이는 강재의 인연이 어떻게 흘러갈지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그런 가운데 강재의 심상치 않은 행보에 이목이 집중된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정우가 지내던 고시원을 찾은 강재. 온기를 잃은 좁고 허름한 방안을 둘러보는 강재의 눈빛에서 담담한 슬픔이 전해진다. 곳곳에 남겨진 흔적들은 정우의 녹록지 않은 삶을 짐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