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5.1℃
  • 맑음강릉 12.5℃
  • 구름조금서울 8.9℃
  • 맑음대전 6.7℃
  • 맑음대구 12.4℃
  • 맑음울산 11.5℃
  • 맑음광주 10.5℃
  • 맑음부산 13.8℃
  • 맑음고창 5.8℃
  • 맑음제주 13.6℃
  • 맑음강화 6.5℃
  • 맑음보은 2.5℃
  • 맑음금산 3.7℃
  • 맑음강진군 10.4℃
  • 맑음경주시 5.0℃
  • 맑음거제 11.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N '개미랑 노는 베짱이' 세계적 한국화가 김현정, 작품 탄생 비화 공개 “영감은 일상에서”

URL복사

 

지난 8월 9일(월) 밤 11시에 방송된 MBN ‘개미랑 노는 베짱이’(기획 김창재/ 연출 안동수, 정해준)에서는 파격적 작품 세계관으로 등장부터 미술계를 뒤흔든 한국화가 김현정의 치열한 일상이 그려졌다. 이런 가운데, 김현정은 모델이자 화가로서 자신의 작품 탄생기를 낱낱이 공개하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먼저 김현정은 고상한 한복과 현대 일상을 접목해 그만의 해학을 담은 대표작 ‘내숭 시리즈’들을 소개하며 이목을 모았다. 한복 옷차림의 여인이 택배 상자를 책상 삼아 자장면을 먹는 그림, 외제 과자를 쇼핑하는 그림, 기존 명화에 위트 있는 스토리를 담아 재해석한 작품들 등. 김현정의 신선한 작품들이 이어지자 MC들은 “특이하다”, “멋있다” 등의 찬사를 보냈다.

 

이에 그치지 않고 김현정은 작품 탄생 비하인드까지 공개하며 관심을 집중시켰다. 김현정이 무더위 아래, 화려한 한복과 꽃신을 직접 착용하며 모델로 서는 투혼을 펼친 것. 사람들의 시선 속에서 운동기구부터 놀이기구까지, 장소를 불문하고 이색적 장면을 연출하는 그의 열정이 돋보였다.

 

무엇보다도 김현정은 “평범한 일상 속에서 영감을 받는다”라며 아이디어의 원천을 밝혔다. 김현정은 “매 순간이 아이디어인데, 그걸 어떻게 날카롭게 포착하는가(가 관건이다)”라는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뿐만 아니라 교수님과의 찰나의 대화에서 ‘내숭 시리즈’가 탄생한 그의 스토리는 ‘일상이 일이자, 예술이다’라는 소리가 절로 나올 정도였다.

 

그런가 하면 이날 김민아는 김현정을 위한 미술 여행을 준비하며 힐링을 전파했다. 김민아는 무려 20점의 고흐의 작품이 걸린 지붕 없는 미술관으로 김현정을 안내했다. 이에 김현정은 마치 미술관 큐레이터처럼 고흐의 작품들을 하나하나 설명해주기도. 세계적 예술가, 김현정의 목소리를 통해 들은 고흐의 이야기가 흥미를 더했다.

 

포브스 선정 영향력 있는 인물, 한국 최연소로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에서 개인전 개최 등 화려한 수식어의 주인공인 김현정의 일상은 ‘치열’ 그 자체였다. 파격적 작품이 탄생하기까지의 그의 땀과 노력이 제대로 빛난 것. 예술과 하나 된 그의 삶에 시청자들 또한 신선한 대리 경험을 할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

 

한편, MBN ‘개미랑 노는 베짱이’는 열심히 일만 하며 달려온 각계각층의 일개미들을 위해 최고로 잘 논다는 베짱이 MC들이 힐링을 돕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월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풍류대장' ‘반전의 연속’ 해음X오단해, 압도적 무대로 새로운 톱10 등극
지난 26일 방송된 JTBC ‘풍류대장-힙한 소리꾼들의 전쟁’ 5회에서는 톱10의 자리를 차지하기 위한 소리꾼들의 역습이 치열하게 펼쳐졌다. 1라운드에서 실력을 인정받고 톱10 자리에 앉은 소리꾼들도 언제든지 자리를 뺏길 수 있기에 절대 안심할 수 없는, 긴장의 연속이었다. 막강한 실력자들이 경연을 치르는 만큼 데스매치는 종잇장 한 장 차이로 승패가 갈렸다. 4조 해음과 이아진의 도전을 받은 ‘4인조 가야금 병창’ 서일도와 아이들의 방어전. 1라운드에서 나훈아의 ‘어매’로 묵직한 울림을 선사했던 서일도와 아이들은 이번엔 걸그룹 마마무의 ‘데칼코마니’를 선곡했다. 어깨가 절로 들썩이는 무대였지만 파격적인 선곡은 오히려 독이 됐다. 박칼린은 “가야금 병창 팀인데 가야금이 사라졌다”라면서 “잘하는 팀인데 선곡이 팀과 어울리지 않았던 것 같아서 아쉽다”라고 지적했다. 이아진이 와일드카드로 3라운드에 진출하는 드라마를 쓴 가운데, 장기하와 얼굴들의 ‘싸구려 커피’를 정가의 아름다움을 더해 유니크하게 표현한 해음이 서일도와 아이들을 제치고 톱10의 의자에 앉았다. 5조는 국립창극단 출신 류가양, 월드뮤직밴드 도시, 소리꾼이자 뮤지컬 배우인 박진원이 ‘국악과 재즈의 크로


영화&공연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