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2.7℃
  • 구름많음강릉 25.0℃
  • 흐림서울 23.5℃
  • 박무대전 22.3℃
  • 구름조금대구 23.2℃
  • 구름조금울산 24.3℃
  • 구름많음광주 25.0℃
  • 구름조금부산 25.8℃
  • 구름많음고창 22.2℃
  • 맑음제주 26.5℃
  • 구름많음강화 23.6℃
  • 흐림보은 20.3℃
  • 구름많음금산 20.4℃
  • 맑음강진군 23.3℃
  • 구름많음경주시 21.8℃
  • 구름많음거제 25.7℃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스타 영화픽] 눈과 귀를 홀리는 인간의 광기, '잘리카투'

URL복사

영화 <잘리카투>는 시골 마을의 푸줏간(도축장)에서 도망친 물소 한 마리가 온 마을을 쑥대밭으로 만들고, 마을의 남자들이 물소를 잡기위해 발 벗고 나서면서 펼쳐지는 추격전을 그린 영화다. 

 

 

명료한 서사와 유니크한 스토리텔링을 앞세우는 작품으로, 액션, 스릴러, 블랙코미디, 호러 등 다양한 장르의 장점을 하나의 작품에 접목한 리조 조세 펠리세리 감독의 하이브리드 장르 영화로 지금껏 대한민국 극장가에서 만날 수 있었던 여느 인도 영화와는 판이한 매력을 가졌다. 이에 내재된 사회 문제와 인간의 본성이라는 모든 관객이 공감할 수 있는 쟁점을 눈과 귀를 사로잡는 신선한 시청각적 체험과 함께 보여준다.

 

특히 제78회 골든골로브 시상식 최우수 외국어영화상,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 국제장편영화상 인도 영화 대표로 선정된 작품이자, 제44회 토론토국제영화제에서 최초로 공개된 후 수많은 해외 유수의 영화제에서 수상의 영예와 초청을 받았으며, 국내에서는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를 통해서 국내 관객들에게 첫 선을 보여 화제를 낳았다. 

 

잘리카투(또는 살리카투, JALLIKATTU)는 인도 남부 타밀나두주의 수확축제인 퐁갈에서 진행하는 전통있는 집단 경기로 황소를 남자들 무리 속에 풀어놓으면 참가자들은 황소의 등에 올라타서 최대한 오래 버티거나 소를 움직이지 못하게 제압하는데, 이 과정에서 종종 살벌한 장관이 펼쳐진다. 

 

 

영화는 푸줏간(도축장)에서 물소가 도망치면서 시작된다. 

 

온 마을을 헤집고 다니며 폭주하는 물소를 잡기 위해 나서고 이웃 마을 남자들까지 몰려들자 한바탕 대소동이 벌어진다. 평화롭던 마을은 물소를 제압하려는 남자들로 인해서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되버리고, 인간과 짐승의 구분이 사라져 버린 물소 사냥은 점차 무분별하고 폭력적인 광기로 변해간다.

 

폭주하는 물소를 통해 내재된 사회 문제와 인간의 본성을 느끼고 싶다면, 영화 <잘리카투>를 추천한다. 

 

8월 5일 개봉 | 15세 이상 관람가 | 93분 | 리조 조세 펠리세리 감독 | (주)슈아픽처스 배급


연예&스타

더보기
KBS '경찰수업' 차태현-진영, 어긋나기 시작한 ‘수사 콤비’?! 차갑게 서로 노려보는 이유는?
차태현과 진영이 치열한 설전을 벌인다. 30일(월) 밤 9시 30분 방송되는 KBS 2TV 월화드라마 ‘경찰수업’(연출 유관모 / 극본 민정 / 제작 로고스 필름) 7회에서는 유동만(차태현 분)과 강선호(진영 분)의 의견이 충돌하며 공조수사에 난항을 겪는다. 앞서 정의를 위해 힘을 합치게 된 유동만과 강선호는 경찰대학교 내 수상한 움직임을 잡아내기 위해 작전을 세웠다. 유동만은 청람체전으로 어수선한 틈을 타 범인이 찾아올 것을 예상해 강선호의 노트북에 센서를 설치하며 만반의 대비를 했지만, 현장에 나타난 범인을 놓치고 말았다. 이어 두 사람은 우연히 유동만의 교수실 책상 아래 설치된 소형 도청 장치를 발견, 범인이 자신들을 주시하고 있음을 알아채며 시청자들의 손에 땀을 쥐게 했다. 이렇듯 한 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전개가 이어지는 가운데 28일(오늘) 서로 노려보며 대립각을 세우는 유동만과 강선호의 모습이 공개돼 시선을 사로잡는다. 흔쾌히 자신을 돕겠다는 강선호에게 조금씩 마음을 열기 시작한 유동만이 돌연 차가운 눈빛과 매서운 표정으로 그를 바라보고 있어 호기심을 유발한다. 그런가 하면 강선호는 유동만과 팽팽하게 맞서며 당찬 면모를 발산한다. 조금의 양보도


영화&공연

더보기
제9회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BICF)' ‘졸탄쇼’, ‘희극상회’가 부산을 웃음으로 물들였다.
‘졸탄쇼’, ‘희극상회’가 부산을 웃음으로 물들였다. 지난 20일(금)부터 29일(일)까지 총 10일간 부산에서 열리는 제9회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이하 ‘부코페’)에서 ‘졸탄쇼’의 정진욱, 한현민, 이재형과 ‘희극상회’의 신윤승, 박민성, 장윤석, 임종혁이 끊이지 않는 웃음의 향연을 선물했다. 27일(어제) 틱톡을 통해 생중계된 '졸탄쇼'의 정진욱, 한현민, 이재형은 입고 나온 가운을 벗는 파격적인 퍼포먼스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어 말이 아닌 휘슬로만 소통하는 콩트를 선보이며 분위기를 달아오르게 했다. 세 사람은 '부코페'만을 위해 준비한 코너로 배꼽 잡는 웃음을 선사했다. 시청자들에게 개인기를 알려주는 한현민부터 자신의 노래 '다금바리'를 열창하는 이재형까지 빠른 호흡으로 진행되는 코미디는 시청자들의 눈을 떼지 못하게 만들었다. 무엇보다 세 사람은 시청자들과 댓글로 소통하는 것은 물론, 시청자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해 열띤 호응을 이끌어냈다. 또한 많은 사랑 받았던 '이름대소동'을 선보이며 '졸탄쇼'만의 매력을 마음껏 뽐냈다. 뿐만 아니라, 틱톡과 트위치를 통해 생중계된 ‘희극상회’는 구독자 수 157만 명(합계)을 돌파한 유튜브 채널 ‘희극인’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