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8.3℃
  • 구름조금강릉 15.3℃
  • 맑음서울 18.8℃
  • 박무대전 18.9℃
  • 흐림대구 19.0℃
  • 구름많음울산 18.0℃
  • 구름많음광주 20.2℃
  • 구름많음부산 19.1℃
  • 구름많음고창 20.1℃
  • 구름조금제주 22.1℃
  • 구름조금강화 18.8℃
  • 구름많음보은 15.8℃
  • 구름많음금산 18.3℃
  • 구름많음강진군 20.0℃
  • 흐림경주시 18.2℃
  • 구름많음거제 19.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 '멀리서 보면 푸른 봄' 박지훈-배인혁, 학교 선후배 관계인 두 사람이 편의점에서 묘한 대치 상황 이룬 이유?

URL복사

 

박지훈과 배인혁이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을 통해 불꽃 튀는 갈등을 예고하고 있다.

 

오는 14일(월) 밤 9시 30분 첫 방송 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연출 김정현/ 극본 고연수)은 멀리서 보아야 봄인, 가까이서 보면 다른 그들의 청춘 이야기다.

 

가슴 설레는 캠퍼스 로맨스뿐만 아니라 20대들의 현실적인 고민까지 그려내며 안방극장에 따뜻한 공감을 안길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이 첫 방송을 이틀 앞둔 가운데, 박지훈(여준 역)과 배인혁(남수현 역)의 심상치 않은 대면이 예고돼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극 중 여준(박지훈 분)은 명일대학교 경영학과의 ‘인싸’ 새내기로, 명랑 쾌활한 겉모습과는 달리 아픈 사연을 지닌 반전의 인물이다. 남수현(배인혁 분)은 오직 생계와 학점을 위해 주변인들과 담을 쌓고 지내는 까칠한 성격의 소유자다. 이렇듯 정반대의 성향을 지닌 두 인물이 예사롭지 않은 인연을 맺는다고 해 이목이 집중된다.

 

12일(오늘) 공개된 스틸에는 편의점에서 마주친 여준과 남수현의 모습이 담겼다. 동행한 선배에게 상냥한 미소를 짓는 여준, 그런 그를 냉랭하게 바라보는 남수현의 시선이 대비를 이뤄 이들 사이에 어떤 일이 있었는지 궁금증이 고조된다.

 

뿐만 아니라 남수현이 건넨 말로 인해 시종일관 밝던 여준이 웃음기 빠진 차가운 모습을 드러낸다 두 사람 사이 왜 묘하게 어색한 기류가 흐르는지, 여준을 한순간 굳게 만든 남수현의 말 한마디가 무엇인지 첫 방송이 더욱 기다려진다.

 

‘멀리서 보면 푸른 봄’ 제작진은 “개인적인 성향부터 배경까지, 전혀 다른 두 인물이 만나 어떤 관계를 그려갈지 지켜봐 주셨으면 한다”라고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청춘들의 현실적인 캠퍼스 스토리를 그리며 안방극장의 마음을 사로잡을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은 오는 14일(월) 밤 9시 30분에 첫 방송 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예능 ‘바라던 바다’ 이지아 “‘난데없는 모임’ 같지만 환상의 호흡 기대해달라”
배우 이지아가 ‘바라던 바다’ 멤버들에 대한 애정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오는 29일(화) 밤 9시에 첫 방송되는 JTBC ‘바라던 바다’(연출 송광종)는 신비롭고 아름다운 바다가 보이는 라이브바에서 직접 선곡한 음악과 직접 만든 요리를 선보이는 스타들과 그 곳을 찾은 손님들의 이야기를 담은 힐링 예능 프로그램이다. 뛰어난 요리 실력의 이지아는 ‘바라던 바다’에서 헤드 셰프를 맡았다. 요리에 대한 남다른 열정으로 바를 찾는 손님들을 위해 직접 개발한 신메뉴도 선보였다는 후문. 이지아는 “처음 출연 제안을 받고 이미 출연이 확정되어 있던 김고은 배우에게 전화를 걸었다. ‘너 하면 나도 할게’하고 즐거운 마음으로 빠르게 결정을 내렸다”라며 출연 계기를 밝혔다. 하지만 다른 멤버들과는 처음 만나는 상황에서 어색하지 않을까 우려하기도 했다고. “모든 멤버가 처음 보는 분들이었다. 어색하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희한하게도 모두의 호흡이 굉장히 좋았다. 우리도 촬영하면서 신기할 정도로 잘 맞는다고 종종 이야기를 나눴다”라며 멤버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기억에 남는 일로 헤드 바텐더를 맡은 배우 이동욱이 막걸리를 만든 순간을 떠올렸다. “이동욱 배우가 막걸리를 만들었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폭발 사고, '체르노빌 1986'
체르노빌 원전 폭발 사고 35주년, 원전사고등급 최고 7등급!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사고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폭발 사고 당시의 충격적인 현실과 목숨을 담보하고 용기를 내야했던 이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무엇보다, 누구도 상상하지 못했던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폭발 사고라는 실화를 바탕으로 소중한 사람들을 위해 그곳을 지켜야만 했던 이들의 위대한 용기를 담아내 극장가 큰 울림과 여운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감을 모으는 작품이다. 특히 최근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로 인해 원전에 대한 안전 문제가 사회적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지난 5월 13일(목) 국내외 매체와 뉴스를 통해 "체르노빌 원전서 새로운 핵분열 반응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는 주장이 전해져 전 세계의 이목이 다시 한번 체르노빌에 모아지고 있다. 영화는 원전에 대해 항상 조심하고 관리하던 중 폭발하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시작된다. 원전을 설계한 업체, 원전은 지었던 업체, 국민의 안전을 중시하는 군인, 그들의 방사능을 측정하며 안전을 책임지는 병원 관계자 그리고 이후 그들이 치료 받을 수 있고 대우 받을 수 있도록 조정하는 고위관계자가 모인다. 그들은 원전의 첫번째 폭발 이후 두번째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