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2.8℃
  • 흐림강릉 21.9℃
  • 구름많음서울 26.1℃
  • 구름많음대전 26.2℃
  • 흐림대구 25.1℃
  • 흐림울산 23.6℃
  • 구름많음광주 26.4℃
  • 구름많음부산 24.2℃
  • 구름많음고창 27.4℃
  • 흐림제주 27.2℃
  • 구름많음강화 24.1℃
  • 흐림보은 24.1℃
  • 흐림금산 24.5℃
  • 흐림강진군 26.0℃
  • 흐림경주시 24.9℃
  • 구름조금거제 25.1℃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스타 영화픽] 난 절대 못 잊어, 그 애가 살아있는 한 '그 여름, 가장 차가웠던'

URL복사

영화<그 여름, 가장 차가웠던>은 3년 전 엄마가 살해된 후, 모든 게 엉망이 된 소녀 ‘자허’가 우연히 자신의 엄마를 죽인 소년 ‘유레이’와 마주치면서 벌어지는 분노와 방황을 그린 이야기다.

 

영화의 모티브는 주순 감독이 어느 날 인터넷의 익명 게시물을 통해 한 소녀의 어머니가 아무 이유없이 정신질환자에게 화상을 입은 후 그녀의 가족은 파괴되었지만, 범죄를 저지른 가해자는 정신병력으로 인해 처벌을 면할 수 있었다는 글을 본 뒤, 이 사건을 토대로 '자허'캐릭터를 만들었다고 한다. 



첫 번째 장편 데뷔작으로 제22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 감독상 수상, 제23회 상하이국제영화제 신인여우상 수상 그리고 제44회 홍콩국제영화제, 제33회 중국영화금계상, 제65회 바야돌리드국제영화제, 제5회 뉴에라 영화제, 제3회 핑야오국제영화제, 제13회 중국 영제너레이션 필름 포럼 등 전 세계 유수의 영화제 초청과 감독상, 신인여우상 등 주요 부문에 노미네이트되며 화제를 모으고 있는 작품이다. 

 

영화는 엄마의 죽음으로 삶이 엉망이 된 자허의 학교생활을 보여주며 시작된다. 한 때는 공부도 잘하고 친구들과도 잘 어울렸던 그녀가 친구들에게서 멀어지고 학업도 떨어지는 모습을 보여준다. 그러다 엄마를 죽인 소년을 만나게 되고 그와 어울리려 애를 쓴다. 

 

 

그러다 그녀는 그의 소셜미디어에 있는 프로필을 의미를 묻게 된다. "어떤 의미인지 모르는 영화다. 세가지 이야기로 구성이 되어있다. 첫번째는 기차를 타고 가서 공무원이 되는 이야기, 두번째는 기차를 타려다 승무원과 실랑이가 벌어져서 감옥에 가는 이야기, 마지막은 기차를 타지 못했지만 결혼해서 행복해지는 이야기다." 영화에 빗데어 우리의 삶 속에서 선택되는 모든일은 이처럼 생각지도 못한 다른결과를 가져올지도 모른다는 복선일 수도 있다. 

 

미성년자이기 때문에 자신이 저지른 범죄에 책임을 지지 않는다는 사실에 대한 반응을 그녀가 어떻게 풀어갈지? 어떤 모습으로 성장할지? 궁금하다면 영화 <그 여름, 가장 차가웠던>을 추천한다. 

 

6월 17일 개봉 | 100분 | 15세 이상 관람가 | 주순 감독 | 싸이더스 수입/배급 | 찬란 공동배급 
 


연예&스타

더보기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계곡에 간 나은X건후X진우, 물고기 잡기 나섰다! '세젤귀 식량 원정대'
‘슈퍼맨이 돌아왔다’ 찐건나블리의 자급자족 라이프가 시작된다. 6월 27일 방송되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388회는 '슈퍼맨은 10점 만점에 10점’이라는 부제로 시청자를 찾아온다. 그중 박주호와 찐건나블리 삼 남매는 한적한 자연 속의 초가집을 찾는다. 이곳에서 펼쳐지는 이들의 한 끼 식사 도전기가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날 박주호는 찐건나블리에게 새로 이사할 집이라며 한 초가집을 소개했다. 식재료 가득한 냉장고도, 재미있게 가지고 놀 장난감도, 편하게 누워서 쉴 침대도 없는 곳이었지만 찐건나블리는 이내 초가집 생활에 적응하며 살아남기에 나섰다는 후문이다. 먼저 이들은 장작을 구하기 위해 리어카를 끌고 나섰다. 아직 어린 진우를 대신해 건나블리는 직접 리어카를 끌며 두 팔 걷어붙이고 장작 구하기에 나섰다고. 그런가 하면 진우 역시 장작더미가 있는 곳에 도착하자 고사리 손으로 장작을 나르며 한 힘 보탰다고 해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곳에서는 식재료도 직접 구해야 했다. 이에 박주호와 찐건나블리는 물고기를 잡기 위해 초가집 옆 계곡에 갔다고 한다. 물고기를 잡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세젤귀 식량 원정대의 모습이 현장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폭발 사고, '체르노빌 1986'
체르노빌 원전 폭발 사고 35주년, 원전사고등급 최고 7등급!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사고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폭발 사고 당시의 충격적인 현실과 목숨을 담보하고 용기를 내야했던 이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무엇보다, 누구도 상상하지 못했던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폭발 사고라는 실화를 바탕으로 소중한 사람들을 위해 그곳을 지켜야만 했던 이들의 위대한 용기를 담아내 극장가 큰 울림과 여운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감을 모으는 작품이다. 특히 최근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로 인해 원전에 대한 안전 문제가 사회적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지난 5월 13일(목) 국내외 매체와 뉴스를 통해 "체르노빌 원전서 새로운 핵분열 반응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는 주장이 전해져 전 세계의 이목이 다시 한번 체르노빌에 모아지고 있다. 영화는 원전에 대해 항상 조심하고 관리하던 중 폭발하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시작된다. 원전을 설계한 업체, 원전은 지었던 업체, 국민의 안전을 중시하는 군인, 그들의 방사능을 측정하며 안전을 책임지는 병원 관계자 그리고 이후 그들이 치료 받을 수 있고 대우 받을 수 있도록 조정하는 고위관계자가 모인다. 그들은 원전의 첫번째 폭발 이후 두번째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