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9.6℃
  • 흐림강릉 9.8℃
  • 박무서울 10.2℃
  • 흐림대전 9.7℃
  • 대구 10.1℃
  • 울산 10.3℃
  • 광주 8.8℃
  • 부산 10.1℃
  • 구름조금고창 8.8℃
  • 맑음제주 11.6℃
  • 흐림강화 9.5℃
  • 흐림보은 8.5℃
  • 흐림금산 9.5℃
  • 구름많음강진군 9.6℃
  • 흐림경주시 10.7℃
  • 흐림거제 9.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극장판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편' 개봉 첫날 1월 27일(수) 박스오피스 1위 & 좌석판매율 1위 기록

URL복사

 

<극장판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편>이 개봉일인 1월 27일(수)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기준, 박스오피스 1위에 이어 좌석판매율까지 1위를 차지하며 영화가 가진 무한 매력을 아낌없이 발산했다.

 

<극장판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편>은 개봉 당일 6만 6천여명이 극장을 찾았고, 33.7%의 높은 좌석판매율(사회적 거리두기 이전 기준 67.4%)을 기록하며 모두가 기다려온 작품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더구나 메가박스 단독 상영만으로 이루어 낸 결과라 더욱더 놀랍다.

 

누적 발행 부수 1억 2천만부를 돌파한 만화 [귀멸의 칼날]의 첫 극장판인 <극장판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편>은 어둠 속을 달리는 무한열차에서 귀살대와 예측불가능한 능력을 가진 혈귀의 일생일대 혈전이 펼쳐지는 이야기. 19년간 정상을 지켜온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을 제치고 일본 역대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한 것은 물론, 2020년 전 세계 영화 흥행 수익 5위를 달성한 글로벌 메가 히트작으로 국내에서도 그 기세를 이어가고 있다.

 

<극장판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편>은 개봉 전부터 전례를 찾아볼 수 없는 압도적인 액션 스케일과 작화 퀄리티로 주목받았다. 개봉과 함께 공개된 후에는 역대급 액션뿐 아니라 가슴을 뜨겁게 울리는 스토리로도 관객들의 열띤 호응을 얻고 있는 중. 먼저, 실관람객들은 쉴 새 없이 펼쳐지는 액션과 눈을 뗄 수 없는 작화에 “믿고 본다. 전투 장면에서 느껴지는 긴장감이 대단했다!”(메가박스 frances****), “미친 작화! 미친 연출!”(메가박스 know****), “작화, 액션 몰입감 장난 아니다!”(메가박스 jh****) 등 극찬을 끊임없이 쏟아 냈다. 또한 “심장을 울렸다. 관람객 모두가 하나 됐다”(메가박스 so05****), “모든 순간이 눈 부신 작품!”(메가박스 nanahanby****), “작화를 뛰어 넘어 인생작이라 할 만큼 후회 안하고 볼 수 있어서 너무 좋았다”(메가박스 khs000****), “<소울>이 삶의 순간을 이야기한다면, <귀멸의 칼날>은 삶의 의지에 대해 말하는 영화!”(익스트림 무비 영**) 등 액션 못지않게 탄탄하고 감동적인 이야기에도 완전히 사로잡힌 모습을 보였다. 무엇보다 2021년이 이제 막 시작한 가운데 “2021년 최고의 영화!”(메가박스 s2mins****)라며 <극장판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편>을 올해의 영화로 꼽는 관객까지 나와 예비 관객들의 호기심을 더욱 고조시키는 중. 이처럼 끝없이 쏟아지는 호평은 지속적인 입소문과 응원을 예고하며 앞으로도 흥행질주를 이어갈 것이라고 기대하게 만든다.

 

개봉 당일 박스오피스 1위, 좌석판매율 1위에 오르며 흥행 열풍을 이어가고 있는 <극장판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편>은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소식 쓰윽] 영화는 계속된다!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드디어 개막
팬데믹 시대의 새로운 영화제 표준을 제시할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집행위원장 이준동)가 4월 29일부터 5월 8일까지 열흘간의 영화 축제를 시작됐다 배우 권해효와 박하선의 사회로 문을 여는 개막식은 전주국제영화제 김승수 조직위원장의 개막 선언과 악단광칠의 축하 공연으로 이어졌다다. 또 배종옥 배우, 박흥식 감독, 최수영 배우 등 국내 심사위원들이 무대 위에 올라 소개되며, 국제경쟁 심사위원 바냐 칼루제르치치 로테르담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 등 해외 게스트들은 영상 메시지로 영화제 관객에게 인사를 전했다. 개막식 이후에는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작 <아버지의 길>이 상영되었다. <아버지의 길>은 세르비아의 스르단 고루보비치 감독의 네 번째 작품으로, 가난의 굴레에 허덕이는 일용직 노동자인 니콜라가 사회복지기관에 의해 빼앗긴 아이들을 되찾기 위해 중앙정부의 장관을 만나러 수도 베오그라드까지 떠나는 여정을 담은 영화다. 정의와 권리가 사라진 부패한 사회에 던지는 묵직한 메시지를 담고 있는 <아버지의 길>은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 등 세계 유수의 영화제에서 상영되며 호평받은 바 있다. 전주국제영화제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세계 독립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