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8.1℃
  • 구름많음강릉 11.5℃
  • 흐림서울 9.7℃
  • 구름조금대전 10.3℃
  • 흐림대구 12.5℃
  • 구름많음울산 11.5℃
  • 구름조금광주 10.8℃
  • 맑음부산 11.8℃
  • 맑음고창 9.8℃
  • 맑음제주 12.9℃
  • 흐림강화 8.8℃
  • 구름많음보은 9.7℃
  • 구름조금금산 9.6℃
  • 맑음강진군 11.4℃
  • 구름많음경주시 12.3℃
  • 구름많음거제 12.0℃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영화 '미나리' 배우 한예리, 골드 리스트 시상식 여우주연상 수상!

URL복사

 

<미나리>의 배우 한예리가 올해 첫 개최로 아시아계 영화인들의 뜨거운 지지를 받은 골드 리스트 시상식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며 오스카 레이스에 청신호를 켰다. 골드 리스트 시상식은 아시아계 미국인과 태평양 주민들의 교육, 미디어 리더쉽, 콘텐츠 다양성을 지원하는, 창립 30주년의 아시아태평양 엔터테인먼트 연합(CAPE)과 아시아 정체성을 보호하고 문화계 다양성을 후원하는 비영리단체 '골드 하우스'가 함께 주관한다. 이번 시상식이 더욱 뜻깊은 이유는 배우 한예리의 첫 여우주연상과 함께 정이삭 감독과 주연 배우들이 모두 트로피를 휩쓸며 최다 7관왕을 달성했기 때문이다.

한편, 골드 리스트 시상식을 주최한 골드 하우스는 작년에 <기생충>의 성공적인 오스카 레이스와 북미 박스오피스 흥행을 위해 '#goldopen(골드오픈)' 해시태그 캠페인을 적극적으로 지원하여 화제가 된 바 있다. 올해에는 이번 시상식에서 최다 7관왕의 영예를 거머쥔 <미나리>가 <기생충>의 바톤을 이어받아 골드 하우스의 지원사격을 받을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미국 영화 연구소(AFI)에서 올해의 영화상을 수상한 <미나리>가 '독립영화계 오스카'로 불리는 필름 인디펜던트 스피릿 어워즈(FISA)에서 작품상, 감독상, 남우주연상, 여우조연상, 각본상 후보에 선정되었다. 여우조연상 부문에서는 <미나리>에서 모녀 관계로 완벽한 연기 호흡을 선보인 배우 한예리와 윤여정이 함께 노미네이트되어 5개 부문, 6개 후보에 오르는 쾌거를 이뤘다. 또한 정이삭 감독은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후보에 선정되었으며, 배우 스티븐 연은 남우주연상에 노미네이트되며 주요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올해 제36회 필름 인디펜던트 스피릿 어워즈의 수상작은 4월 24일에 발표한다.
 
희망을 찾아 낯선 미국으로 떠나온 한국 가족의 아주 특별한 여정을 담은, 2021년 전 세계가 기다린 원더풀한 이야기 <미나리>의 연출과 각본에 참여한 정이삭 감독은 이미 <문유랑가보>로 제60회 칸 영화제에서 황금 카메라상, 주목할 만한 시선 부문의 후보에 오르며 영화계에 큰 반향을 불러일으킨 명감독이다. 또한 <문라이트>, <노예 12년> 등 아카데미 작품상 수상작을 탄생시킨 브래드 피트의 제작사 플랜B가 제작을 담당했으며, <문라이트>, <룸>, <레이디 버드>, <더 랍스터>, <플로리다 프로젝트> 등 수차례 오스카 레이스를 성공적으로 이끈 A24가 북미 배급을 맡았다.
 
전 세계가 인정한 '팀 미나리'의 환상적인 앙상블을 확인할 수 있는 영화 <미나리>는 올봄 3월에 전국 극장에서 개봉할 예정이다.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소식 쓰윽] 영화는 계속된다!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드디어 개막
팬데믹 시대의 새로운 영화제 표준을 제시할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집행위원장 이준동)가 4월 29일부터 5월 8일까지 열흘간의 영화 축제를 시작됐다 배우 권해효와 박하선의 사회로 문을 여는 개막식은 전주국제영화제 김승수 조직위원장의 개막 선언과 악단광칠의 축하 공연으로 이어졌다다. 또 배종옥 배우, 박흥식 감독, 최수영 배우 등 국내 심사위원들이 무대 위에 올라 소개되며, 국제경쟁 심사위원 바냐 칼루제르치치 로테르담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 등 해외 게스트들은 영상 메시지로 영화제 관객에게 인사를 전했다. 개막식 이후에는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작 <아버지의 길>이 상영되었다. <아버지의 길>은 세르비아의 스르단 고루보비치 감독의 네 번째 작품으로, 가난의 굴레에 허덕이는 일용직 노동자인 니콜라가 사회복지기관에 의해 빼앗긴 아이들을 되찾기 위해 중앙정부의 장관을 만나러 수도 베오그라드까지 떠나는 여정을 담은 영화다. 정의와 권리가 사라진 부패한 사회에 던지는 묵직한 메시지를 담고 있는 <아버지의 길>은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 등 세계 유수의 영화제에서 상영되며 호평받은 바 있다. 전주국제영화제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세계 독립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