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9.1℃
  • 구름조금강릉 27.5℃
  • 맑음서울 31.4℃
  • 맑음대전 32.4℃
  • 구름조금대구 31.3℃
  • 구름조금울산 24.8℃
  • 구름많음광주 30.4℃
  • 구름조금부산 25.0℃
  • 구름많음고창 29.9℃
  • 구름조금제주 30.7℃
  • 맑음강화 28.5℃
  • 맑음보은 30.5℃
  • 맑음금산 32.0℃
  • 구름많음강진군 27.5℃
  • 구름많음경주시 28.7℃
  • 구름조금거제 25.9℃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윤상현, 3윤3색 개성만점 삼 남매와 함께하는 리얼 육아 현장 공개

URL복사

 

‘슈퍼맨이 돌아왔다’ 배우 윤상현이 아빠로 돌아왔다.
 
1월 24일 방송되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366회는 ‘우리 집은 시크릿 가든’이라는 부제로 시청자를 찾아온다. 이날 방송에서는 배우 윤상현의 첫 슈퍼맨 도전기가 펼쳐진다. 삼 남매 단독 육아는 처음인 윤상현의 리얼한 일상이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지난 2015년 작사가 겸 가수 메이비와 결혼해 나겸, 나온, 희성 삼 남매를 둔 배우 윤상현. ‘내조의 여왕’, ‘시크릿 가든’ 등 출연하는 작품마다 신드롬을 만들었던 그가 이번에는 ‘슈돌’로 육아 신드롬 일으키기에 나선다.
 
윤상현과 메이비 부부, 사랑스러운 삼 남매에 반려견 코코, 루니까지 살고 있는 윤삼하우스의 아침은 “사랑해” 인사로 시작됐다고. 이어 처음 보는 텐트마다 방문하며 인사하는 사랑스러운 삼 남매의 모습이 현장 모두를 심쿵하게 했다는 전언이다.
 
이들 삼 남매는 각양각색 개성을 발산하며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고. 먼저 일곱 살 첫째 나겸이는 동생들과 놀이를 지휘하는 리더십과 막내 희성이의 말을 척척 통역하는 모습으로 큰 누나의 위엄을 뽐냈다고 한다.
 
이어 다섯 살 둘째 나온이는 남다른 감수성과 못 말리는 아빠 사랑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고. “아빠와 결혼할래”라는 말을 입에 달고 사는 사랑스러운 둘째의 애교 폭격에 윤상현은 물론 ‘슈돌’ 스태프들 역시 심쿵할 수밖에 없었다는 전언.
 
마지막으로 네 살 막내 희성이는 마이웨이 발랄한 성격과 보는 순간 모두를 무장해제시키는 꽃미소로 현장 모두의 마음을 사로잡았다고 한다. 또한 또래 친구들이 좋아하는 만화보다 아빠의 드라마를 더 좋아하는 희성이의 남다른 취향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해 기대를 더한다.
 
이처럼 개성이 넘치는 윤삼남매를 처음으로 혼자서 돌보게 된 윤상현은 꾸밈없는 리얼 육아가 무엇인지 제대로 보여줬다고. 그중에서도 처음에는 아이들과 온전히 함께하는 하루에 들떠 있던 윤상현이 ‘윤너자이저’ 삼 남매의 체력에 점점 지쳐가는 모습은 모두의 공감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이와 함께 아이들의 낮잠을 위해 드라이브를 떠난 윤상현의 육아법이 모두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예정이라고 한다. 특히 아빠의 감미로운 자장가가 ‘윤상현 클라쓰’를 느끼게 했다고 해 호기심을 수직 상승시킨다.
 
한편 윤상현과 3윤 3색 윤삼남매의 첫 이야기를 함께 할 수 있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366회는 오늘(24일) 밤 9시 15분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12년만에 돌아온 '여고괴담6, 모교' 김서형 교감 쓰앵님
영화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는 과거의 기억을 잃은 채 모교의 교감으로 부임한 ‘은희(김서형)’가 학교 내 문제아 ‘하영(김현수)’을 만나 오랜 시간 비밀처럼 감춰진 장소를 발견하게 되고 잃어버렸던 충격적인 기억의 실체를 마주하는 이야기다. 영화 '악녀', 드라마 'SKY캐슬' 등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장르 불문,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해내는 김서형과 최근 드라마 '펜트하우스' 시리즈에서 ‘배로나’ 역으로 강한 인상을 준 김현수가 주연을 맏은 올여름 미스터리 공포 영화다. 김서형을 자신을 쫓아다니는 알 수 없는 존재를 어린시절 절친으로 생각한다. 어떤 이유때문인지 그녀에게 미안한 죄스러운 마음은 있지만 정확안 이유를 알 수가 없고, 예전 학교로 돌아가면 그 이유를 알 수 있을 것 같아 모교에 교감으로 부임하면서 이야기는 시작된다. 학교에는 담임 선생님을 너무 좋아하는 다수의 아이들과 원망하는 눈빛을 보여주는 학생, 피하는 듯한 몸짓을 보이는 학생이 있다. 상담사가 있으면 아이들의 진학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은희는 상담사를 자청한다. 처음 찾아 온 하영은 담임을 험담한다. 모든 선생님이 그녀의 담임은 그럴턱이 없다고 얘기하고 은희 역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