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6.0℃
  • 맑음강릉 0.5℃
  • 맑음서울 -3.1℃
  • 맑음대전 -1.6℃
  • 맑음대구 1.6℃
  • 맑음울산 1.8℃
  • 맑음광주 1.3℃
  • 맑음부산 2.1℃
  • 구름조금고창 0.1℃
  • 흐림제주 8.1℃
  • 맑음강화 -5.1℃
  • 맑음보은 -4.2℃
  • 맑음금산 -3.4℃
  • 맑음강진군 0.1℃
  • 맑음경주시 1.8℃
  • 맑음거제 3.7℃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스타 영화픽] 유아인, 박신혜 주연 '살아있다'의 미국판 팬데믹 서바이벌, '얼론'

URL복사

얼마전 개봉한 유아인, 박신혜 주연 <살아있다>의 미국판 팬데믹 서바이벌 <얼론>이 11월 18일 개봉 예정이다. 영화 <얼론>은 맷 네일러 작가가 똑같은 시나리오를 미국과 한국 동시에 집필하여 동시에 영화 제작까지 한 보기 드문 케이스다. 

 

미국판 팬데믹 서바이벌 <얼론>은 호러 명가 블룸하우스가 선택한 할리우드 신예 <트루스 오어 데어>의 타일러 포시와 제90회 아카데미 시상식 공로상을 수상한 명품 배우 도날드 서덜랜드가 주연을 맡아 일찌감치 화제를 모았다. 여기에, <블랙 팬서><캡틴 마블> 등 마블 영화의 독보적인 비주얼을 책임졌던 전문가들과 <포드 V 페라리><로건> 속 고난도의 액션 장면을 탄생시킨 최정예 제작진이 총출동해 영화의 높은 완성도를 예고하고 있다. 

 

 

영화 <얼론>은 도시를 초토화시킨 원인불명 바이러스를 피해 혼자 집안에 고립된 에이든이 잠에서 깨어나면서 시작된다. TV는 이미 잘 나오지 않았고 가족과도 연락이 어렵게 됐다. 이렇게 바깥세상과 소통할 수 있는 방법이 줄어들자 에이든은 극심한 외로움에 지쳐간다. 

 

영화 <살아있다>와 다른 점 하나, 영화<얼론>에서는바이러스로 변한 사람들이 말을 한다. 살아있는 에이든에게 '도와줘', '살려줘', '죽여줘' 등 다양한 말을 하며 그들이 살아있는 사람인지 바이러스로 변한 사람인지 헷갈리게 만든다. 이렇게 말을 건네며 폭력적으로 변한 이웃들은 집안까지 침입한다. 

 

고립감으로 인해 에이든은 하지 말아야할 선택을 하는 순간 건너편에 살아있는 사람을 보게된다. 

 

원작자가 미국과 한국에 동시에 집필한 영화가 제작되면서 어떤 부분이 같고 다른지 보고 싶다면 <살아있다>와 <얼론> 모두 보는 것을 추천한다. 

 

11월 18일 개봉 | 15세 관람가 | 92분 | 조니 마틴 감독ㅣ(주)안다미로 수입/배급


연예&스타

더보기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건나블리, 무당벌레맨 광희와 재회...알아볼 수 있을까? '궁금증 UP'
'슈퍼맨이 돌아왔다’ 찐건나블리가 ‘최애캐’ 무당벌레맨과 만난다. 11월 29일 방송되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358회는 ‘젤리 같은 너 사랑스러워’라는 부제로 꾸며진다. 그중 찐건나블리 가족의 집에는 아이들이 가장 좋아하는 무당벌레 히어로 캐릭터가 찾아온다. 모두 함께 무당벌레 가족이 되어 보내는 하루가 시청자들의 안방에 큰 웃음을 선물할 예정이다. 이날 찐건나블리의 집에는 무당벌레맨이 찾아왔다. 무당벌레맨의 정체는 바로 나은이, 건후와 많은 추억을 쌓아 온 광희 삼촌으로, 그가 철저한 사전 조사를 통해 건나블리가 가장 좋아하는 캐릭터로 변신한 것이다. 아이들은 집에 갑자기 찾아온 무당벌레맨을 반기면서도, 어딘가 어설픈 변신 동작에 의심을 내비쳤다고 한다. 특히 나은이는 직접 무당벌레맨의 동작을 시범으로 보이며 무당벌레맨이 진짜가 아님을 강력하게 주장했다는 후문이다. 그러나 이어지는 무당벌레맨의 능력들에 아이들은 그를 믿을 수밖에 없었다. 이어 주호 아빠와 건나블리는 함께 무당벌레 히어로 옷을 입고 다 함께 무당벌레 가족으로 변신,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고. 이때 펼쳐지는 건나파블리의 마술쇼와 신나는 댄스 한마당이 현장을 웃음바


영화&공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