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4.3℃
  • 흐림강릉 14.6℃
  • 구름많음서울 15.3℃
  • 구름많음대전 14.8℃
  • 구름많음대구 15.9℃
  • 맑음울산 13.2℃
  • 구름조금광주 15.0℃
  • 맑음부산 16.6℃
  • 구름많음고창 14.1℃
  • 맑음제주 16.8℃
  • 맑음강화 16.0℃
  • 구름많음보은 14.6℃
  • 구름조금금산 14.6℃
  • 구름많음강진군 15.6℃
  • 구름많음경주시 13.7℃
  • 맑음거제 16.4℃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스타 영화픽] 유아인, 박신혜 주연 '살아있다'의 미국판 팬데믹 서바이벌, '얼론'

URL복사

얼마전 개봉한 유아인, 박신혜 주연 <살아있다>의 미국판 팬데믹 서바이벌 <얼론>이 11월 18일 개봉 예정이다. 영화 <얼론>은 맷 네일러 작가가 똑같은 시나리오를 미국과 한국 동시에 집필하여 동시에 영화 제작까지 한 보기 드문 케이스다. 

 

미국판 팬데믹 서바이벌 <얼론>은 호러 명가 블룸하우스가 선택한 할리우드 신예 <트루스 오어 데어>의 타일러 포시와 제90회 아카데미 시상식 공로상을 수상한 명품 배우 도날드 서덜랜드가 주연을 맡아 일찌감치 화제를 모았다. 여기에, <블랙 팬서><캡틴 마블> 등 마블 영화의 독보적인 비주얼을 책임졌던 전문가들과 <포드 V 페라리><로건> 속 고난도의 액션 장면을 탄생시킨 최정예 제작진이 총출동해 영화의 높은 완성도를 예고하고 있다. 

 

 

영화 <얼론>은 도시를 초토화시킨 원인불명 바이러스를 피해 혼자 집안에 고립된 에이든이 잠에서 깨어나면서 시작된다. TV는 이미 잘 나오지 않았고 가족과도 연락이 어렵게 됐다. 이렇게 바깥세상과 소통할 수 있는 방법이 줄어들자 에이든은 극심한 외로움에 지쳐간다. 

 

영화 <살아있다>와 다른 점 하나, 영화<얼론>에서는바이러스로 변한 사람들이 말을 한다. 살아있는 에이든에게 '도와줘', '살려줘', '죽여줘' 등 다양한 말을 하며 그들이 살아있는 사람인지 바이러스로 변한 사람인지 헷갈리게 만든다. 이렇게 말을 건네며 폭력적으로 변한 이웃들은 집안까지 침입한다. 

 

고립감으로 인해 에이든은 하지 말아야할 선택을 하는 순간 건너편에 살아있는 사람을 보게된다. 

 

원작자가 미국과 한국에 동시에 집필한 영화가 제작되면서 어떤 부분이 같고 다른지 보고 싶다면 <살아있다>와 <얼론> 모두 보는 것을 추천한다. 

 

11월 18일 개봉 | 15세 관람가 | 92분 | 조니 마틴 감독ㅣ(주)안다미로 수입/배급


연예&스타

더보기
‘미스트롯2’ 4월의 하트퀸 김태연, 양지은, 김다현 기부 인증샷 공개
‘미스트롯2’ 4월의 하트퀸 김태연, 양지은, 김다현이 기부 인증샷을 공개했다. ‘하트퀸’은 미스&미스터트롯 모바일 앱에서 매달 가장 많은 응원을 받은 아티스트에게 선사하는 별칭으로 1위부터 3위까지를 ‘하트퀸’ 후보로 선정해 해당 아티스트의 이름으로 기부를 진행한다. 이에 더해 1위를 한 ‘월간 하트퀸’에겐 옥외 광고가 리워드로 제공된다. 이번엔 ‘4월 하트퀸’으로 선정된 김태연과 2, 3위를 차지한 양지은, 김다현의 이름으로 기부가 이어졌다. 기부처는 아티스트의 희망에 따라 선정되는데 김태연은 장애인 단체에게, 양지은은 보육원 아이들에게, 김다현은 소아암 환우에게 기부하겠다는 뜻을 밝혀 각각 한국장애인재단, 상록보육원,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기부가 진행됐다. 김태연, 양지은, 김다현의 기부 인증 사진이 공개되자 팬들의 열띤 반응이 이어졌다. “태연이의 순수한 기부로 많은 사람들이 행복해졌으면 좋겠습니다. 우리 태연이 화이팅!”, “지은님을 통해 좋은 일에 동참할 수 있어 행복합니다.”, “마음씨 고운 다현님, 좋은 일 했네요. 팬으로서 뿌듯합니다.” 등 댓글로 기부를 축하했다. 한편 5월을 얼마 남겨두지 않은 상황에서 ‘하트퀸’ 자리를 두고 양지은



라이프

더보기
카카오페이지, 한국 무협 판타지의 전설 ‘묵향’ 신간 단독 선연재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한국 무협 판타지의 전설’로 불리는 전동조 작가의 ‘묵향’ 신간(36권)을 6월 9일까지 카카오페이지에서 단독 선연재 한다. 2년간의 휴재를 끝내고 팬들의 기대 속에 돌아온 ‘묵향’은 국내 장르 문학의 전성기를 열어젖힌 기념비적 작품으로 평가받는다. ‘묵향’이 처음 선보인 1990년대 당시는 비슷한 양산형 무협 작품이 즐비하던 때로, 평면적 이야기와 캐릭터를 벗어난 다채로운 상상력에 힘입어 PC통신에서 공개된 1999년부터 20여년간 꾸준한 사랑을 받았다. 카카오페이지에서 136만명이 읽은 대표 밀리언페이지 작품 중 하나이기도 하다. 소설의 주인공은 어릴 적부터 암살자로 길러진 살수 출신의 묵향. 무공에 대한 일념으로 궁극의 경지를 위해 매진하던 묵향은 일련의 음모에 빠지면서 무림과 서구 대륙을 넘나들게 된다. 이처럼 동양 무협 세계관과 서양 판타지의 시공간을 결합한 ‘묵향’은 현재 장르 문학의 주류 중 하나인 이세계물과 퓨전 판타지의 원조 격으로 거론된다. 대학생 시절 스트레스를 풀고자 무협과 판타지 소설을 즐겨 읽던 전동조 작가는 ‘묵향’의 줄거리를 불현듯 떠올리고 PC통신에 연재를 시작했다고 알려져 있다. ‘웹소설의 웹툰화’로 콘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