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0.2℃
  • 흐림강릉 20.8℃
  • 서울 22.1℃
  • 대전 20.3℃
  • 흐림대구 20.6℃
  • 구름많음울산 20.3℃
  • 광주 20.9℃
  • 구름많음부산 21.4℃
  • 흐림고창 21.1℃
  • 제주 23.2℃
  • 흐림강화 20.2℃
  • 흐림보은 19.6℃
  • 흐림금산 19.5℃
  • 흐림강진군 20.4℃
  • 흐림경주시 19.5℃
  • 흐림거제 19.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스타 영화픽] 제시카 차스테인의 스피디한 걸크러시 액션, '에이바'

URL복사

영화 <에이바>는 최고의 킬러로 성장한 에이바가 자신의 정체성을 찾아가는 이야기다. 

 

8년간 가족과 떨어져 전 세계를 누비며 전문 킬러로 활동하고 있는 에이바(제시카 차스테인)에겐 한 가지 궁금한 게 있다. 그는 타깃에게 얼마나 큰 잘못을 저질렀기에 자신을 만나게 됐는지 묻는다. 하지만, 타깃은 매번 억울하다고 항변할 뿐 질문에 대한 제대로 된 답은 듣지 못한다. 조직은 금기를 깨뜨렸다는 이유로 그녀를 위협하고, 가족들은 말도 없이 사라졌다는 이유로 그녀를 멀리한다. 

 

독보적 카리스마를 보여주고 있는 제시카 차스테인이 킬러 에이바 역을 맡아 본격 액션에 도전했다. 연기 활동 전 무용을 전공한 그는 혹독한 개인 트레이닝을 거쳐 맨몸 격투신, 총격신 등을 소화해냈다. 또한 탄탄한 연기력과 강렬한 눈빛으로 에이바를 완성, 묵직한 액션을 보여주며 극을 이끌어나간다. 프로듀서로서도 참여해 힘을 보탰다.

 

 

테이트 테일러 감독은 “제시카 차스테인은 정말 현명하고 매사 최선을 다한다. 대본에 빠짐없이 코멘트를 달았다. 작품을 만드는 모든 과정을 함께해줬다. 정말 좋은 파트너십이었고, 같이 일할 수 있어서 굉장히 좋았다”고 말했다.

 

또한 <에이바> 액션 팀의 존 딕슨은 <블랙 팬서>에서 첨단 과학 기술과 독특한 무예가 어우러진 화려한 액션을 연출해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냈다. 마블 사상 가장 혁신적인 히어로로 주목받은 ‘블랙 팬서’는 놀라운 신체능력을 통한 다이내믹한 액션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특히, 아프리카 특유의 거침없는 움직임과 분위기는 이제껏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색다른 즐거움으로 완성했다. 

 

제시카 차스테인의 카리스마와 존재감을 담은 킬링 액션 보고 싶다면 <에이바>를 추천한다. 

 

9월 9일 개봉 | 97분 | 15세관람가 | 테이트 테일러 감독 | 조이앤시네마 수입


연예&스타

더보기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브레이브걸스 NEW 숙소 최초 공개! 4人4色 인테리어 공개
'전지적 참견 시점' 브레이브걸스가 새로운 숙소를 최초 공개한다. 6월 26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기획 박정규 / 연출 노시용, 채현석 / 이하 '전참시') 159회에서는 드디어 새로운 집으로 이사한 브레이브걸스의 하루가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지난 '전참시' 방송에서 이사 소식을 전했던 브레이브걸스. 이날 방송에서는 브레이브걸스의 새로운 숙소가 방송 최초로 공개된다. 브레이브걸스는 드디어 생긴 새로운 보금자리에 폭풍 만족감을 드러냈다는 후문. 앞서 브레이브걸스는 화장실에서 네 명의 멤버가 옹기종기 모여 씻는 모습으로 화제를 일으켰던 바. 브레이브걸스 매니저는 "한 건물에 집 네 채를 구했다"라고 제보해 놀라움을 안긴다. 무엇보다 이날 방송에서는 브레이브걸스 네 명의 각기 다른 성격이 드러나는 인테리어가 흥미를 안길 예정. 신박한 아이템으로 가득한 꼬북좌 유정과 깜찍한 반려견과 함께한 메보좌 민영. 그리고 "수저가 없다"라고 밝힌 멤버와 "광고 촬영장에서 남은 것을 가져왔다"라며 알뜰살뜰한 면모를 보인 멤버까지. 과연 브레이브걸스 멤버들의 집은 각각 어떤 모습일지. 브레이브걸스의 새 숙소 일상을 만날 수 있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 15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폭발 사고, '체르노빌 1986'
체르노빌 원전 폭발 사고 35주년, 원전사고등급 최고 7등급!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사고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폭발 사고 당시의 충격적인 현실과 목숨을 담보하고 용기를 내야했던 이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무엇보다, 누구도 상상하지 못했던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폭발 사고라는 실화를 바탕으로 소중한 사람들을 위해 그곳을 지켜야만 했던 이들의 위대한 용기를 담아내 극장가 큰 울림과 여운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감을 모으는 작품이다. 특히 최근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로 인해 원전에 대한 안전 문제가 사회적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지난 5월 13일(목) 국내외 매체와 뉴스를 통해 "체르노빌 원전서 새로운 핵분열 반응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는 주장이 전해져 전 세계의 이목이 다시 한번 체르노빌에 모아지고 있다. 영화는 원전에 대해 항상 조심하고 관리하던 중 폭발하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시작된다. 원전을 설계한 업체, 원전은 지었던 업체, 국민의 안전을 중시하는 군인, 그들의 방사능을 측정하며 안전을 책임지는 병원 관계자 그리고 이후 그들이 치료 받을 수 있고 대우 받을 수 있도록 조정하는 고위관계자가 모인다. 그들은 원전의 첫번째 폭발 이후 두번째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