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8.0℃
  • 맑음강릉 14.9℃
  • 맑음서울 18.5℃
  • 박무대전 18.7℃
  • 흐림대구 19.0℃
  • 구름많음울산 17.8℃
  • 구름많음광주 20.2℃
  • 구름많음부산 19.3℃
  • 구름많음고창 20.1℃
  • 맑음제주 21.8℃
  • 구름많음강화 18.4℃
  • 구름많음보은 15.8℃
  • 구름많음금산 18.2℃
  • 맑음강진군 19.8℃
  • 구름많음경주시 18.1℃
  • 구름많음거제 19.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스타 영화픽] 그런데, 약속 잘 지키세요? '메피스토'

URL복사

<메피스토>는 괴테의 [파우스트]에 나오는 그 악마다. 우리가 밀어낼수록 더 머리를 써서 근사하고 화려한 모습으로 우리 곁에서 부활을 꿈꾸고 때론 친근한 이웃이나 사랑하는 가족의 모습으로 나타나 인간을 유혹하고 좌절시키는 인물이다. <메피스토>에 나오는 '메피스토' 역시 누구나 원하지만 실현할 수 없었던 회귀의 욕망이라는 틈새를 파고 들었다. 

 

권투 라이트급 아시아 챔피언이었던 태석은 길거리에서 한 여자가 곤경에 처한 걸 보고 도와줬다가 오히려 실형을 살고 막 출소했다. 연인 수연은 미술학원의 경영난으로 해고되고 태석의 보석금 마련을 위해 빌린 사채 빚에 쪼들리고 있다. 

 

 

수연의 동생 지연은 비참한 자신의 처지가 부끄러워 타인의 SNS에서 퍼 온 사진을 편집해 자신의 SNS에 올리며 부유한 척한다. 그녀는 채팅으로 원조교제 상대를 유인해 여관에 간 뒤 남자가 샤워하는 사이에 지갑을 들고 도망가는 수법으로 용돈을 벌고 있다. 

 

이렇게 꼬일 대로 꼬여버린 인생 앞에 좌절한 ‘태석’과 ‘수연’에게 찾아온 거절할 수 없는 '메피스토'의 달콤한 유혹을 그린 영혼 계약 스릴러 영화다. 

 

악마와 인간의 계약이라는 독특한 소재 속에서 지금 우리 삶을 다시 한번 생각해 보고싶다면 <메피스토>를 추천한다. 
 
9월 개봉 예정. 78분. 15세 이상 관람가. 김동후 감독. (주)아라유니버스 제작. (주)영화사그램 배급
 


연예&스타

더보기
JTBC 예능 ‘바라던 바다’ 이지아 “‘난데없는 모임’ 같지만 환상의 호흡 기대해달라”
배우 이지아가 ‘바라던 바다’ 멤버들에 대한 애정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오는 29일(화) 밤 9시에 첫 방송되는 JTBC ‘바라던 바다’(연출 송광종)는 신비롭고 아름다운 바다가 보이는 라이브바에서 직접 선곡한 음악과 직접 만든 요리를 선보이는 스타들과 그 곳을 찾은 손님들의 이야기를 담은 힐링 예능 프로그램이다. 뛰어난 요리 실력의 이지아는 ‘바라던 바다’에서 헤드 셰프를 맡았다. 요리에 대한 남다른 열정으로 바를 찾는 손님들을 위해 직접 개발한 신메뉴도 선보였다는 후문. 이지아는 “처음 출연 제안을 받고 이미 출연이 확정되어 있던 김고은 배우에게 전화를 걸었다. ‘너 하면 나도 할게’하고 즐거운 마음으로 빠르게 결정을 내렸다”라며 출연 계기를 밝혔다. 하지만 다른 멤버들과는 처음 만나는 상황에서 어색하지 않을까 우려하기도 했다고. “모든 멤버가 처음 보는 분들이었다. 어색하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희한하게도 모두의 호흡이 굉장히 좋았다. 우리도 촬영하면서 신기할 정도로 잘 맞는다고 종종 이야기를 나눴다”라며 멤버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기억에 남는 일로 헤드 바텐더를 맡은 배우 이동욱이 막걸리를 만든 순간을 떠올렸다. “이동욱 배우가 막걸리를 만들었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폭발 사고, '체르노빌 1986'
체르노빌 원전 폭발 사고 35주년, 원전사고등급 최고 7등급!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사고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폭발 사고 당시의 충격적인 현실과 목숨을 담보하고 용기를 내야했던 이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무엇보다, 누구도 상상하지 못했던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폭발 사고라는 실화를 바탕으로 소중한 사람들을 위해 그곳을 지켜야만 했던 이들의 위대한 용기를 담아내 극장가 큰 울림과 여운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감을 모으는 작품이다. 특히 최근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로 인해 원전에 대한 안전 문제가 사회적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지난 5월 13일(목) 국내외 매체와 뉴스를 통해 "체르노빌 원전서 새로운 핵분열 반응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는 주장이 전해져 전 세계의 이목이 다시 한번 체르노빌에 모아지고 있다. 영화는 원전에 대해 항상 조심하고 관리하던 중 폭발하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시작된다. 원전을 설계한 업체, 원전은 지었던 업체, 국민의 안전을 중시하는 군인, 그들의 방사능을 측정하며 안전을 책임지는 병원 관계자 그리고 이후 그들이 치료 받을 수 있고 대우 받을 수 있도록 조정하는 고위관계자가 모인다. 그들은 원전의 첫번째 폭발 이후 두번째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