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33.2℃
  • 구름많음강릉 31.7℃
  • 구름많음서울 33.2℃
  • 구름많음대전 33.1℃
  • 구름많음대구 31.8℃
  • 구름많음울산 29.7℃
  • 구름조금광주 34.1℃
  • 구름많음부산 31.0℃
  • 맑음고창 33.6℃
  • 구름조금제주 29.0℃
  • 맑음강화 32.9℃
  • 구름많음보은 31.2℃
  • 구름많음금산 31.6℃
  • 맑음강진군 32.9℃
  • 구름많음경주시 30.3℃
  • 구름많음거제 29.7℃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스타 영화픽] 나를 구해주세요! '나를 구하지 마세요'

URL복사

영화의 제목부터 위태롭고 불안한 <나를 구하지 마세요>는 열두살 선유의 아빠가 홀연히 떠나버리면서 시작된다. 갑자기 어려움이 닥친 선유와 엄마에게 돈 문제가 시작되었고 삶의 터전을 옮겨야만했다. 이사 간 곳은 생활 소음을 그대로 들리는 고시텔이다. 

 

전학 간 곳에서 또래 친구들은 슬프면 슬픈대로 기쁘면 기쁜대로 자신의 감정에 솔직하게 선유를 맞이해 준다. 단 한 아이 정국만 선유가 다른 친구들과 조금은 달라보여서 마음을 쓴다. 

 

 

선유의 집은 시간이 지나도 나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았다. 집에 전기는 나갔고 엄마는 새벽까지 일해도 형편이 좋아지지 않았다. 선유와 엄마는 지난 행복했던 일을 기억하다 아빠가 있는 곳을 찾아가기로 한다. 

 

<나를 구하지 마세요>는 2016년 9월 대구에서 일어났던 비극적인 실화를 모티브로 제작된 작품이다. 낙동강 하류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한 모자의 사건인데, 집에서 발견된 아이의 메모는 대중들을 더욱 안타깝게 만들었다. 영화 속 선유와 마찬가지로, 이 아이 역시 자신에게 다가올 결과를 알고 엄마를 따라나섰던 것이다.

 

누구보다 힘들게 살아가는 '선유'와 자신을 사랑할 줄 아는 '정국'이 우리에게 전하는 용기와 희망의 메시지를 알고 싶다면 <나를 구하지 마세요>를 추천한다. 

 

9월 3일 개봉.  12세관람가. 97분. 정영경 감독


연예&스타

더보기
MBC '미치지 않고서야' ‘트러블 메이커’ 이상엽이란 변수! 창인 사업부의 미래는? 2막 관전 포인트 셋
MBC 수목 미니시리즈 ‘미치지 않고서야’(극본 정도윤, 연출 최정인, 제작 아이윌미디어)가 오늘(21일) 방송되는 9회를 기점으로 2막을 연다. 저마다의 방식으로 버티기 신공을 발휘하는 ‘짬바’ 다른 n년 차 직장인들의 생존기는 공감 그 이상의 통쾌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하고 있다. 창인 사업부는 매각을 눈앞에 두고 브레이크가 걸렸다. 고정식(김중기 분) 센터장의 비리 정황이 포착됐고, 식기 세척기의 불량 부품 문제가 불거지며 사업부가 존폐의 기로에 놓인 것. 한 치 앞도 예측할 수 없는 벼랑 끝 위기 속 창인 사업부 패밀리들은 살아남을 수 있을지, 2막을 앞두고 후반부 관전 포인트를 짚어봤다. #1. ‘불굴의 승부사’ 최반석X당자영의 버티기 한 판, 커리어 빅픽처 성공할까 특유의 승부사 기질로 오피스 정글을 헤쳐 나가고 있는 최반석(정재영 분)과 당자영(문소리 분)의 버티기 한 판은 현재진행형이다. 평생 개발자로 살아온 최반석은 하루아침에 인사팀으로 떨어졌다. 하지만 좌절과 포기란 없다. 묵묵히 소프트웨어 직무전환에 필요한 실력을 쌓으며 버티기를 선택, 결국 연구동 복귀에 성공했다. 사실 최반석이 그린 진짜 빅픽처는 ‘이직’이다. 초라하게 쫓겨나기 전에 자신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