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0.2℃
  • -강릉 19.2℃
  • 서울 19.1℃
  • 대전 18.5℃
  • 대구 19.0℃
  • 울산 18.8℃
  • 광주 20.9℃
  • 부산 18.9℃
  • -고창 22.4℃
  • 흐림제주 29.6℃
  • -강화 19.7℃
  • -보은 18.1℃
  • -금산 18.3℃
  • -강진군 24.7℃
  • -경주시 18.9℃
  • -거제 20.1℃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2 '출사표' 나나, 마감 5분전 구의원 선거 후보등록 성공

 

7월 1일 KBS 2TV 새 수목드라마 ‘하라는 취업은 안하고 출사표’(극본 문현경/연출 황승기, 최연수/제작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프레임미디어/이하 ‘출사표’)가 첫 방송됐다. 베일 벗은 ‘출사표’는 60분 꽉 채운 미친 취준생 나나의 존재감, 나나와 박성훈의 찰떡 연기합을 보여주며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이날 방송은 마원구 구의원 후보등록 마감 5분 전 사람들을 몰고 온 구세라(나나 분)와 그런 구세라로 인해 당황한 서공명(박성훈 분)의 모습으로 시작됐다. 이어 화면은 2개월 전으로 돌아갔다. 

 

2개월 전 5급 사무관 서공명은 칼퇴를 지키려다 민원 담당 부서로 좌천당했다. 그런 서공명을 괴롭힌 존재가 ‘불나방’이라 불리는 민원왕이었다. ‘불나방’의 정체는 마원구 29년산 구세라였다. 할 말은 꼭 해야 하는 구세라는 쉴 새 없이 민원을 넣었다. 그러나 정작 그녀의 인생 역시 민원처럼 해결되지 않고 꼬여만 갔다. 구세라의 엄마가 5천만 원 사기를 당한 것. 

 

그러던 중 구세라는 담배꽁초와 쓰레기를 불법 투기한 정체불명의 자동차를 쫓았다. 구세라의 민원 신고 전화를 받은 서공명은 ‘불나방’의 정체를 확인하기 위해 직접 현장에 왔다. 그러나 두 사람이 목격한 것은 구의원의 불법 도박 현장이었다. 이 사건으로 구세라는 용감한 구민상을 받았으나, 그날 회사에서 부당해고 통보를 받고 말았다. 

 

구세라의 정체가 불나방임을 알게 된 서공명은 그녀를 마원구청 사무보조 아르바이트로 고용했다. 서공명은 구세라에게 끝없이 일을 시켰고 잠시나마 불나방의 민원 세례에서 해방될 수 있었다. 그러나 그것도 잠시, 마원구의회 회의에 속기사로 참석한 구세라가 오지랖을 참지 못하고 잘못된 것을 지적하면서 문제가 생긴 것. 결국 구세라는 다시 해고됐다. 

 

어린이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잘못된 것을 지적했다가 또다시 부당해고를 당한 구세라는 아버지의 친구이자 마원구의회장 조맹덕(안내상 분)의 추천으로, 자신이 해고당한 회사의 면접을 보게 됐다. 무조건 붙는 자리였다. 그러나 며칠 전 자신과 똑같은 방식으로 신입사원이 부당해고당하는 것을 목격한 구세라는 참지 못하고 면접장을 박차고 나왔다. 

 

‘무조건 붙는’ 낙하산마저 스스로 끊어버린 구세라 앞에 ‘WHY NOT’ 포스터, ‘제8대 마원구의회 의원 보궐선거 입후보 공고’ 포스터가 눈에 띄었다. 이어 그녀의 뇌리를 스친 서공명의 말. 구의원은 1년에 90일 출근하고 연봉 5천만 원 받는다는 것. 결국 구세라는 구의원 선거에 출사표를 던졌다. 후보 등록에 필요한 추천인들까지 우르르 몰고 마감 5분 전 구세라가 구의원 보궐선거 후보 등록에 성공하는 것으로 ‘출사표’ 1회는 마무리됐다. 

 

‘출사표’ 1회는 구세라가 취업 대신 연봉 5천 구의원 출마를 선택, 출사표 던지는 것을 유쾌하고 톡톡 튀는 전개로 담아냈다. 나나는 코믹과 공감을 넘나들며 극을 이끌었다. 그녀의 저돌적인 모습은 웃음을 유발했고, 연애도 일도 뜻대로 되지 않아 좌절하는 모습은 현실 공감을 자아냈다. 박성훈은 까칠한 원칙주의자 서공명 캐릭터를 완벽하게 그려냈다. 특히 두 배우가 보여준 찰떡 연기합은 앞으로의 ‘출사표’를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다. 

 

첫 회부터 이토록 다양하고 매력적인 장점을 보여준 KBS 2TV 새 수목드라마 ‘하라는 취업은 안하고 출사표’ 2회는 오늘(2일) 목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우리, 사랑했을까' 본방사수를 부르는 ‘우리사랑’만의 결정적 매력 세 가지는?
JTBC 수목드라마 ‘우리, 사랑했을까’(극본 이승진, 연출 김도형, 제작 JTBC스튜디오, 길 픽쳐스, 이하 ‘우리사랑’)가 방송 첫 주부터 다음 이야기를 계속 보고 싶게 만드는 매력을 뿜어냈다. 저마다의 개성을 가진 캐릭터, 송지효와 네 남자의 완벽한 케미, 그리고 마음을 몰랑몰랑하게 만드는 감각적 OST의 완벽한 삼박자에 너나 할 것 없이 매주 수, 목 밤 9시 30분 채널 예약을 부르고 있는 것. 이처럼 본방사수를 부르는 ‘우리사랑’만의 결정적 매력 세 가지를 살펴봤다. #. 다양한 매력을 가진 캐릭터 ‘우리사랑’에는 긍정의 여왕 노애정(송지효)부터 나쁜데 끌리는 오대오(손호준), 잘났는데 짠한 류진(송종호), 어린데 설레는 오연우(구자성), 무서운데 섹시한 구파도(김민준)까지, 서로 다른 개성과 매력을 겸비한 다섯 캐릭터들이 등장한다. 지난 7일, 본 방송에 앞서 진행된 제작발표회에서 각자의 캐릭터에 대해 “노애정은 뭐든 열심히 하는 캐릭터”, “오대오의 매력은 당당한 것”, “탑스타 류진의 겉모습은 화려하지만 실제로는 순박하고 어린애 같다”, “오연우는 부담주지 않고 옆에서 지켜주는 듬직한 연하남”, “구파도는 상처받고 힘든 사람이 의지하고 싶은


영화&공연

더보기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강렬한 하드보일드 추격액션을 담은 2차 예고편 공개
마지막 청부살인 미션 때문에 새로운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인남(황정민)과 그를 쫓는 무자비한 추격자 레이(이정재)의 처절한 추격과 사투를 그린 하드보일드 추격액션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가 더욱 강렬해진 액션과 팽팽한 긴장감으로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2차 예고편을 공개하며 예비 관객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이번에 공개된 2차 예고편은 마지막 임무를 수행하는 처절한 암살자 ‘인남’(황정민)의 강렬한 모습으로 시작해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어 복수를 예고하는 무자비한 추격자 ‘레이’(이정재)가 등장, 리얼한 액션 비주얼이 교차되며 서늘한 카리스마를 발산해 집요하게 인남을 쫓는 면모를 확인케 한다. 이들은 함께 등장하는 장면마다 한 치의 양보 없는 액션 대결을 펼치며 팽팽한 긴장감을 자아낸다. 특히 “난 너와 연관된 인간들을 모두 죽일 거야”는 레이의 대사와 “더 이상 쫓아오면 넌 내 손에 죽는다”는 인남의 대사는 서로 다른 목적으로 쫓고 쫓기는 이들의 관계를 보여주며 점차 강렬해지는 추격이 어떻게 흘러갈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여기에 ‘멈출 수 없는 두 남자의 지독한 추격이 시작된다’는 카피와 함께 등장하는 치열한 추격의 하드보일드 액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