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3.4℃
  • 맑음강릉 15.2℃
  • 맑음서울 17.8℃
  • 맑음대전 15.9℃
  • 맑음대구 16.7℃
  • 맑음울산 15.7℃
  • 맑음광주 17.2℃
  • 맑음부산 19.1℃
  • 맑음고창 15.3℃
  • 맑음제주 20.2℃
  • 맑음강화 15.7℃
  • 맑음보은 11.4℃
  • 맑음금산 12.8℃
  • 맑음강진군 16.8℃
  • 맑음경주시 13.8℃
  • 맑음거제 16.2℃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스타 영화픽] 지구의 80%를 차지하고 있는 물이 무기가 되다, '인베이젼 2020'

URL복사

3년 전 '어트랙션'을 통해 외계인이 지구와 인류를 침공했었다. 이를 점차 회복해가며 평범한 삶을 살아가는 인류를 다시 한번 외계인 '인베이젼2020'침공한다. 


 

어제와 같은 오늘을 사는 우리에게 한 통의 전화가 온다. "어디야? 어떤 여자가 우리가 살던 아파트를 파괴했어!" 상대방이 어떤말을 하고 있던지 상관없이 서로에게 같은말이 전달 되면서 인류는 혼란에 빠져든다. 

 

여기에 외계 침략자가 인류 생존에 필수불가결한 요소인 물을 무기로 삼는다는 설정은 지금껏 만나볼 수 없었던 가장 참신하게 다가온다. 지구의 80%를 차지하면서, 인류가 있는 어느 곳에서는 어디든지 발견되는 물이 생존의 위협이 되기 때문에 그 어느 곳도 안전하지 않은 상황이 펼쳐지면서 몰입감을 더한다. 

 

영화의 백미는 도시 전체가 거대한 물기둥을 기반으로 만들어진 돔에 가둬지는 장면이다. 스크린을 압도하는 '물의 벽'은 높이 200M가 넘으며 인류가 처한 상황에 대한 위기감을 극대화한다. 하지만 '감정'을 가진 인류는 위기의 상황에서 서로 힘을 합쳐 위기의 순간을 헤쳐나가고자 한다. 이는 코로나19 위기 상황을 겪고 있는 지금, 모두가 한 뜻으로 서로 도우면서 위기를 극복해 나가려는 인류의 모습과도 닮아 있다.

 

장마철에 접어든 가운데 무더운 초여름, 재난 속 피어나는 인류애와 압도적 스케일을 보고 싶다면 '인베이젼2020'을 추천한다. 

 

7월 1일 개봉예정. 상영시간 130분. 12세이상관람가 


연예&스타

더보기
tvN '청춘기록' 차분 박보검 VS 멘붕 신동미, 극과 극 표정 눈길
‘청춘기록’ 박보검은 배우로 비상할 수 있을까. 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연출 안길호, 극본 하명희, 제작 팬엔터테인먼트, 스튜디오드래곤) 측은 20일, 사혜준(박보검 분)과 이민재(신동미 분)의 심상치 않은 모습을 포착했다. 존재감을 드러내기 시작하며 배우와 매니저로 꽃길만 가득할 것만 같았던 두 사람에게 어떤 다이내믹한 사건이 일어난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지난 방송에서 사혜준은 포기할 수 없는 ‘배우’의 꿈에 다시 도전하기로 했다. 작은 배역이지만 영화 출연을 결심, 인생의 터닝포인트를 맞았다. 하루아침에 일상이 바뀌지는 않았지만, 하고 싶은 일을 마음껏 할 수 있게 된 사혜준은 누구보다 빛났다. 다섯 신밖에 등장하지 않음에도 자신의 모든 것을 걸고 최선을 다한 사혜준. 헛된 꿈이라며 포기를 종용한 차가운 시선, 자신을 가로막는 답답한 현실에 카운트펀치를 날리는 사이다 엔딩은 심박수를 높였다. 사혜준의 도전에 뜨거운 응원이 쏟아지는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는 평소와 다른 사혜준의 심각한 표정이 담겨있어 호기심을 자극한다. 차분히 가라앉은 눈으로 매니저 이민재를 응시하는 사혜준. 그의 눈빛을 애써 피하는 이민재의 모습도 흥미롭다. 현실을 직시하고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