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5℃
  • 흐림강릉 4.2℃
  • 구름많음서울 0.5℃
  • 구름많음대전 -0.7℃
  • 구름조금대구 2.8℃
  • 맑음울산 3.3℃
  • 구름조금광주 2.3℃
  • 맑음부산 4.6℃
  • 구름조금고창 -0.1℃
  • 맑음제주 7.9℃
  • 흐림강화 -2.2℃
  • 구름많음보은 -3.2℃
  • 흐림금산 -3.6℃
  • 맑음강진군 3.2℃
  • 구름많음경주시 3.3℃
  • 맑음거제 6.0℃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스타 영화픽] 가족이란 이름의 '침입자'

URL복사

‘침입자’(제작 비에이엔터테인먼트)는 감독의 개인적인 경험이 촉발한 질문에서 출발한 작품이다. 8년 전 아이를 낳은 감독은 ‘나의 기대와 다른 아이로 성장한다면?’ ‘과연 가족이란 이름으로 받아줄 수 있을까?’라는 질문을 품었다고 했다.

 

알려졌다시피 손원평 감독은 일본에서 베스트셀러가 된 소설 '아몬드'의 작가이기도 하다. 소설 '아몬드'와 영화 '침입자'의 주제는 같지만 다른이야기를, 다른 장르로 풀어내려 했다.

 

 

‘침입자’는 25년 전 실종된 동생을 찾았다는 연락을 받는 건축가 서진(김무열)의 이야기로 시작한다. 6개월 전 뺑소니 교통사고로 아내를 잃고 홀로 어린 딸을 키우는 그는 갑자기 나타나 가족에 헌신하는 동생 유진(송지효)이 낯설지만 딱히 문제를 찾아내지도 못한다. 부모는 물론 딸까지 유진에게 빠져들면서 서진의 의문은 커지고, 우울증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아온 그의 강박과 의심 또한 커진다.

 

손원평 감독의 데뷔작이다 보니 연출력이 조금 아쉽다. 초반에 평화로운 가족관계를 지루하게 얘기하다보니 빠르게 진행되는 요즘 트렌드와 맞지 않아 집중도가 떨졌다.

 

영화는 후반으로 갈 수록 한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전개로 미스터리 스릴러의 강점을 발휘한다. 실종된 동생, 죽은 아내, 점점 이상해지는 부모와 딸의 배후에 특정 종교가 있다는 내용도 섬뜩하게 다가온다. 이런 전개는 어쩔 수 없이 코로나19 시국에 혼란을 야기한 신천지를 떠올리게도 한다.

 

이 같은 해석에 감독은 “요즘 벌어지는 (영화와 비슷한)일들을 보고 놀랐지만 이 작품을 기획하고 이야기를 짤 때만해도 종교로 인한 일은 어디서든 일어난다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종교의 설정을 작품에 넣은 이유를 ‘가족’에서 찾았다. “누구에게나 가장 친밀한 존재가 가족이지만 한편으론 비밀이나 어둠을 담고 있는 곳이기도 하다”며 “가족이란 믿음도 허상이지 않을까하는 의문의 표현이었다”고 설명했다.

 

17년만에 스릴러에 도전한 송지효와 연기력이 무르익은 김무열의 연기를 통해 새로운 미스터리 스릴러의 세계로 빠져보자. 6월 4일 개봉예정

 

정현주 기자 mongbug@newsinstar.com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마동석-정경호-오나라-오연서, ‘성형 메카’ 압구정의 전성기 '압구정 리포트'(가제) 크랭크업!
강남 일대 ‘성형 메카’의 전성기를 다룬 영화 '압구정 리포트'(가제)가 4개월 간의 촬영을 모두 마치고 크랭크업했다. '압구정 리포트'(가제)는 가진 건 오지랖뿐인 압구정 토박이 ‘대국’(마동석 분), 믿을 건 실력뿐인 까칠한 성형외과 의사 '지우'(정경호 분)가 강남 일대 성형 비즈니스의 전성기를 여는 이야기다.  충무로를 넘어 ‘월드 스타’로 활약 중인 마동석부터 ‘흥행작 제조기’ 정경호, 개성 넘치는 연기로 ‘대세’가 된 오나라, 장르를 넘나들며 매력을 발산해 온 오연서까지 신선한 캐스팅 조합으로 뜨거운 관심을 얻어 온 '압구정 리포트'(가제)는 지난 11월 20일 크랭크업했다. 불타는 오지랖을 자랑하는 압구정 토박이이자 동네 백수 '대국'을 연기한 마동석은 “정말 즐겁게 촬영한 만큼, 배우들의 신선한 호흡을 기대해주셔도 좋을 것 같다”며 “어려운 시기를 함께 보내며 촬영한 영화라서 저에게는 더욱 특별하게 느껴지는 작품이다. 모두 꼭 건강하시길 바란다”고 크랭크업 소감을 전했다. 실력만은 최고인 성형외과 의사 '지우’ 역을 맡은 정경호는 “'압구정 리포트'(가제)의 촬영 현장에 갈 때마다 너무 즐거웠다. 스태프들, 감독님, 배우 선배님들까지 모두 완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