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1.8℃
  • 맑음강릉 21.8℃
  • 맑음서울 22.8℃
  • 구름많음대전 23.9℃
  • 구름많음대구 21.8℃
  • 흐림울산 19.0℃
  • 흐림광주 22.8℃
  • 흐림부산 21.6℃
  • 흐림고창 20.0℃
  • 흐림제주 22.5℃
  • 맑음강화 19.6℃
  • 흐림보은 19.9℃
  • 흐림금산 21.1℃
  • 흐림강진군 21.4℃
  • 구름많음경주시 18.8℃
  • 흐림거제 20.9℃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SBS '더 킹-영원의 군주’ 이민호 김고은 총성 만발한 ‘핏빛 격전 구출 현장’ 공개

 

“평행세계 연인에게 닥친 운명의 회오리”

 

‘더 킹-영원의 군주’ 이민호와 김고은이 총성 만발한 ‘핏빛 격전 구출 현장’을 공개, 잔혹한 운명을 예고하고 나섰다.

 

SBS 금토드라마 ‘더 킹-영원의 군주’(극본 김은숙/연출 백상훈, 정지현/제작 화앤담픽쳐스)는 차원의 문(門)을 닫으려는 이과(理科)형 대한제국 황제 이곤과 누군가의 삶, 사람, 사랑을 지키려는 문과(文科)형 대한민국 형사 정태을이 두 세계를 넘나드는 공조를 통해 그리는 평행세계 판타지 로맨스다.

 

지난 10회에서는 두 세계의 균형을 맞추기 위해 공조한 이곤(이민호)과 정태을(김고은)이 이를 알게 된 이림(이정진)의 반격으로 인해 시련을 겪는 상황이 펼쳐졌다. 25년 만에 역적 이림과 맞대면한 이곤은 이림의 수하들인 살수대의 반격으로 이림을 눈앞에서 놓친 데 이어, 최측근인 부영군 이종인(전무송)의 죽음마저 겪어야 했다. 또한 정태을은 대한민국에 존재하던 이림과 같은 얼굴의 이성재를 조사한 것이 이림에게 발각되면서 위기감을 드리웠다.

 

이와 관련 이민호와 김고은이 첫 만남 이후 가장 극렬한 위기 앞에 맞닥뜨린, 격전 현장이 포착돼 긴장감을 드높이고 있다. 극중 이곤과 정태을이 상흔투성이로 총성 만발한 전장 한가운데서 만나는 장면. 이곤은 결연한 표정으로 피투성이가 된 채 쓰러진 정태을을 들쳐 안은 채, 비장한 포효를 내뱉으며 광활한 공간을 들끓는 분노로 채운다. 더욱이 이곤에게 안긴 정태을은 악전고투의 흔적을 드러내듯 처참한 몰골로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는 것. 과연 이을 커플에게 닥친 절체절명의 위기는 어떻게 발발한 것인지, 가혹한 운명을 드리운 이을 커플은 굳건하게 사랑을 지켜낼 수 있을지 궁금증이 폭증되고 있다.

 

이민호와 김고은의 ‘핏빛 전장 속 잔혹한 운명 투샷’은 지난 4월 말 부산에서 촬영됐다. 극중 전장 속에서 이뤄지는 이곤과 정태을의 극적인 만남을 표현하기 위해 여러 대의 카메라와 특수 효과 장치를 비롯해 다양한 장비들이 총동원됐던 상태. 웅장한 스케일의 촬영이었던 만큼 이민호와 김고은 등 배우들은 물론이고 스태프들까지 바짝 긴장한 채 만반의 준비를 해나갔다. 특히 리허설에서부터 철저하게 체크를 해나간 이민호와 김고은은 촬영에 들어가자 온 몸을 내던지며 투혼을 발휘했고, 스태프들도 심혈을 기울이며 전심전력을 쏟았다. 혼신을 다한 배우들과 스태프들의 환상적인 최강 팀워크로 인해 잔혹한 운명에 처한 평행세계 로맨스의 명장면이 완성됐다.

 

제작사 화앤담픽쳐스는 “이민호와 김고은은 눈빛만으로도 애절한 서사를 만들어내며 현장을 숨죽이게 만들었다”라는 말과 함께 “이곤과 정태을이 극적으로 치닫는 통한의 러브스토리를 펼치게 될 오늘 방송분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총 16부작으로 편성된 SBS ‘더 킹-영원의 군주’ 11회는 22일(오늘) 밤 10시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야식남녀' 정일우X강지영X이학주, 경로이탈 삼각 로맨스에 전 여친이 미칠 파장은?
‘야식남녀’ 정일우의 전 여자친구가 나타나 모두를 충격에 빠뜨렸다. 예상치 못했던 그녀의 등장은 삼각 로맨스에 어떤 파장을 일으킬까. 지난 15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야식남녀’(연출 송지원, 극본 박승혜, 제작 헬로콘텐츠, SMC, 12부작) 7회에서 갑작스런 강태완(이학주)의 방문으로 당황한 박진성(정일우). 태완은 그저 회의 분위기가 좋지 않았기 때문에 진성이 걱정돼 찾아왔다고 둘러댔지만, 이상한 느낌은 지울 수 없었다. 태완 역시 김아진(강지영)의 집 곳곳에서 진성의 흔적을 발견하면서 두 사람이 함께 생활하고 있음을 눈치챘고, 더욱 다정해진 두 사람의 틈에서 질투심에 사로잡혔다. 그리고 집에 돌아가려는 찰나, 말없이 진성을 바라보며 그의 팔목을 잡았다. 진성은 태완의 행동이 무슨 의미인지 혼란스러웠다. 일전에도 팔목을 잡고 놓아주지 않더니, “내가 좋아하는 거 외면하지 않으려고”라는 묘한 말을 남겼던 태완을 떠올렸고, 혹시 자신에게 감정이 있는 건 아닐까 의심마저 들었다. 태완에게 슬쩍 “여자 소개시켜 줄까”라고 떠보았고, 그 의도를 파악한 태완은 “혹시 내가 형 과라고 생각하는 거야? 그런 거 아니지?”라며 진성의 의심을 불식시켰다. “진짜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