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3.1℃
  • 맑음강릉 30.9℃
  • 맑음서울 33.1℃
  • 구름많음대전 29.0℃
  • 흐림대구 28.6℃
  • 구름많음울산 26.9℃
  • 흐림광주 25.9℃
  • 흐림부산 23.4℃
  • 흐림고창 25.6℃
  • 흐림제주 26.0℃
  • 맑음강화 28.7℃
  • 구름많음보은 28.2℃
  • 흐림금산 27.4℃
  • 흐림강진군 24.3℃
  • 구름많음경주시 29.6℃
  • 흐림거제 25.2℃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C ‘전지적 참견 시점’ 100회 특집 박성광, 송이 매니저에 러브콜?

 

‘전지적 참견 시점’ 100회를 맞이해 송이 매니저가 깜짝 등장한다.

 

오늘(18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기획 강영선 / 연출 박창훈, 김선영 / 이하 ‘전참시’)는 ‘전참시’ 스튜디오에서는 100회를 축하하는 깜짝 파티가 열렸다고 한다. 이영자, 전현무, 송은이, 양세형, 유병재 등 모든 출연진들은 하나가 되어 흥겹게 춤을 추고, ‘전참시’ 100회를 돌아보며 추억에 잠기는 뭉클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고.

 

무엇보다 이날 스튜디오에는 ‘전참시’에 출연해 많은 사랑을 받은 송이 매니저가 깜짝 모습을 드러낸다고 전해져 관심을 모은다. 이에 박성광은 “다시 한 번 더 나오는 것도…”라고 운을 떼며, 참견인들의 귀를 솔깃하게 만들었다고. 과연 오랜만에 ‘전참시’에 출연한 송이 매니저가 어떤 이야기를 들려줬을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높아진다.

 

뿐만 아니라 박성광은 결혼을 앞둔 예비 신부와의 알콩달콩 연애 스토리를 공개해 모두의 부러움과 질투를 받았다는 후문이다. 앞서 깜짝 결혼 발표 소식으로 스튜디오를 술렁이게 했던 만큼, 박성광이 들려줄 결혼 비하인드 스토리에 관심이 쏠린다.

 

100회를 맞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은 연예인과 최측근들의 말 못 할 고충을 제보받아 은밀한 일상을 관찰하는 본격 참견 예능 프로그램으로, 연예인의 인간적인 면모뿐만 아니라 뒤에서 묵묵히 서포트하는 매니저의 모습을 조명해 시청자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다. 4월 18일 토요일 밤 10시 55분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다이아 유닛, 성공적 컴백 무대! 노래도 비주얼도 ‘업그레이드’
걸그룹 다이아 유닛이 독보적인 청순미와 화려한 퍼포먼스로 무대를 선보이며 컴백 합격점을 받았다. 다이아 유닛은 지난 11일 생방송으로 진행된 Mnet ‘엠카운트다운’에 출격해 방송 최초로 컴백 무대를 선보이며 완성도 높은 군무와 뛰어난 무대매너로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날 다이아 유닛은 무대에서 타이틀곡 ‘감싸줄게요’와 멤버 예빈의 자작곡 ‘아무도 몰래’ 무대까지 색다른 매력을 발산하며 청량하면서도 아련한 느낌으로 컴백 무대를 빛냈다. 또한 팬사랑 가득한 면모를 드러내며 지난 11일 공식 SNS에 “오늘 엠카운트다운에서 다이아의 컴백 첫 무대! 청순한 감싸줄게요와 청초한 아무도 몰래까지! 엠카운트다운을 가득 빛낸 다이아를 응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컴백 첫 무대 소감을 전하며 그동안 기다려준 팬들에게 감사한 마음까지 잊지 않고 전했다. 이에 팬들은 “이번 앨범 역대급이다”, “역시 다 예쁜 아이들 다이아!”, “노래맛집, 안무맛집 여기네” 등 폭발적인 반응을 보이며 기대감이 한껏 고조된 상태다. 한편 컴백 무대를 성공적으로 마친 다이아 유닛은 오늘(12일) KBS 2TV ‘뮤직뱅크’에 출연해 컴백 열기를 더욱 뜨겁게 달굴 예정이다. ​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배우들에게도 기묘한 이야기 '사라진 시간'
'사라진 시간'(제작: ㈜비에이엔터테인먼트/㈜다니필름)은 개봉 전부터 배우 정진영이 감독을 맡는다는 사실이 알려져 화제를 모았다. 그는 어렸을 때 부터 연출을 꿈꿨지만, 배우의 길을 걷다가 33여년이 지난 지금에서야 감독으로서 꿈을 펼치게 되었다고 했다. '사라진 시간'은 의문의 화재 사건을 수사하던 형사 형구(조진웅 분)가 지금까지 믿었던 모든 것이 사라지는 충격적인 상황과 마주하면서 자신의 삶을 찾아 나서는 이야기를 담는다. 조진웅은 형사 형구 역을, 배수빈은 초등학교 선생님 수혁 역을, 정해균은 비밀을 품고 있는 마을 주민 해균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배우 정진영 감독은 기존 영화의 틀에서 벗어나기 위해 예측할 수 있는 장르로 한정짓지 않다보니 마지막까지 다소 나해하기도 하다. 호로물로 시작하여 코데디, 멜로, 판타지, 미스테리까지 가다가 선문답으로 끝나고 말았다. 연기를 한 배우들 조차 무슨 이야기를 하는지 모르고 촬영이 끝났다고 한다. 영화를 다 보고 나가는 관객들 모두가 결론에 대한 의구심을 가지길 바라는 정진영 감독은 "타인이 규정하는 삶과 자신이 바라보는 삶, 그 부조리한 간극 속에 놓인 한 사람의 고독과 외로움을 통해 오늘을 살아가는 모든

라이프

더보기